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건우마미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anica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건우마미
건우마미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철학이라는게 딱딱해 ..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아름다운 광경이네요 
매우 흥미로운 도서여..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754
2015-03-27 개설

전체보기
우리 집에는 꼬마 철학자가 산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3-05 15:27
http://blog.yes24.com/document/139561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 집에는 꼬마 철학자가 산다

노신화 저
소울하우스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이와의 대화에서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천진한 얼굴을 하고 이것 저것 호기심어린

질문을 할 때 그 빛나는 얼굴과 눈을 보면 사랑러워 눈을 뗄수가 없다.

책에 나오는 저자의 아이들도 엄마인 저자의 눈으로 볼때 얼마나 사랑스러울까...

그런 생각을 하니 피식 웃음이 입가에 가득해진다.

바보가 뭐냐고 아이가 물었다면 나는 저자처럼 지혜로운 대답을 줄수 있었을까???

지금 꼬맹이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들이라면 꼭 읽으면 좋을것 같다.

아이와의 대화에서 단어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시간이 지나서 아이의 머리가 굵어지면 이런 대화자체가 어려워지니까

늦기전에 좋은건 배우고 실천하는게 좋다.

책을 읽을수록 팔불출 엄마의 면모를 저자는 숨기지 않고 마음껏

드러내고 있다는걸 알수 있다. 그리고 아이를 얼마나 사랑하는지도

글을 통해 바로 전달되었다. 하긴 엄마의 질문에 대한 아이의 대답들은

책을 읽는 나의 입장에서도 사랑스러워 깨물어주고 싶을 정도니까.

중학생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보니 아이에게 자존감을 키워주는

대화를 많이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가끔 하는 생각이지만 사람들은 지나고 나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도 충분히 사랑을 많이 주고 있지만, 더 많이 사랑을 주었음 좋았을텐데...

그때 더 좋은 걸 해줄껄~ 더 맛있는걸 먹였으면 좋았을텐데...

항상 최고를 해주고 싶은 엄마의 욕심이 끝이 없다.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서는 아이와 가족을 위해서 희생을 해야한다는건

정말 옛날 말이 되었다.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와 가족이 같이 행복해진다.

요즘은 임신하는게 어려운 사람들도 너무나 많은 것 같다.

그렇게 어렵게 가진 아이인 만큼 더 큰 사랑을 주고 애지중지하게

되는 건 부모 입장에서는 어쩌면 당연한게 아닐까

하지만 애지중지하면서도 반대로 너무 아이를 감싸다가 혼자서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이기적인 아이가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하게 된다.

역시 아이를 키우는 건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공부를 잘하고 좋은 대학을 가는 것도 지금 세상에서는 꼭 필요한 일이지만,

세상을 살아가는 데 정말 필수적으로 필요한 지혜, 행복, 가치, 배려등도

스스로 깨우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엄마로써 좋은 길잡이가 되어 주어야

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