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any401ran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any401ran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any401rany
rany401rany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8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실수투성이 모기뜨인돌초능력 사랑해 추리 엄마아빠 사건 파일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이성적인 과학에 사람 냄새를 불어넣은.. 
동물을 좋아하는데 동물들이 등장하는 ..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5011
2009-01-09 개설

전체보기
가짜 모범생 | 기본 카테고리 2021-10-28 14:26
http://blog.yes24.com/document/153142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가짜 모범생

손현주 저
특별한서재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너의 삶을 살아라!!!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손현주 장편소설

특별한서재

 

 

 

 

 어두운 기운과 함께 고통, 괴로움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행복해야 할 우리 아이들은 불행했고,

웃음가득해야 할 얼굴엔 그늘이 졌고,

살아가야 할 생명을 스스로 놓아버린 믿기지 않으면서도 현실인 이야기다.

 

 축복받으며 태어난 아이들은 교육을 받기 시작하면서 친구들과 경쟁이 시작되고

입시라는 힘겨운 사투를 벌이게 된다.

미래에 대한 기대와 설렘 대신 현실적인 교육의 무게 때문에

우리아이들은 지금도 스트레스를 받으며 스스로 무너져 내리고 있다.

선휘, 건휘, 지우처럼 자식에 너무 목을 맨 엄마의 과대한 기대감과

관심으로 힘겨운 아이들이 있는 반면

부모의 관심밖으로 밀려나 사랑에 목마른 아이들도 있었다.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려는 친구도 있고,

고난을 뛰어넘지 못해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친구도 있었다.

아이들이 이런 선택을 하게 만든 건 누구 때문일까?

 

 학교에 가도 아이들의 성적으로 학교의 수준을 높이려는 선생님들,

가정에선 아이들의 높은 성적이 미래를 위한 것이라며 다그치는 부모님들,

친구들 사이에서도 보이지 않는 경쟁심 때문에 흔들리는 우정,

이러한 교육의 무시무시한 힘에 괴로워 하는 이들을 나몰라라 하는 국가.

자식을 위한 것, 제자들을 위하는 것이라는 명목하에

모든 것을 조정하려는 것은 아이들이 누리고 즐겨야 할 자유를 빼앗는것이다.

 

 노산으로 얻은 쌍둥이 형제 건휘와 선휘.

고학력 집안으로 늦게 얻은 아이들을 최고로 만들고 싶은 엄마의 마음도 이해는 간다.

하지만 여기에 아이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의견존중은 같은 건 없었다.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식으로 키우기 보단

잘못된 사랑으로 공부잘하고 말 잘듣는 모범생에 성공한 인조인간을 만드는 것 같았다.

또한 형을 대신한 삶을 살도록 강요하는 엄마의 광적인 모습에서

저건 엄마가 해야 할 행동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로 인해 아이들은 친구만들기나 기본적인 자유를 빼앗기고

성장하면서 점차 엄마에 대한 증오, 미움, 반항, 폭력성이 나타났다.

엄마의 교육방식엔 끔찍한 폭력이 사랑이란 포장에 가려져 일어났다.

결국 아이들은 엄마의 방식대로 엄마에게 돌려준다.

 

 문득 "오은영의 금쪽상담소"프로그램이 생각났다.

아이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솔루션을 정확히 꼬집어 알려준다.

그런데 아이의 행동에는 부모의 영향이 크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엄마나 아빠의 어린시절을 들여다보고 가슴에 응어리진 것을 듣다보면

아이들의 행동을 이해하게 된다.

건휘, 선휘 엄마가 아이들에 대한 집착, 교육에 대한 간섭과

자신의 생각과 고집으로만 밀어붙이고

다른 사람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 안하무인같은 모습에

엄마의 어린시절에도 말못할 아픔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만 더 빨리 아이들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을 했다면 건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았을 것이고

선휘 역시 형의 짐까지 짊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이야기 전반엔 아빠가 등장하지 않는다.

회사운영을 하는 아빠는 일을 핑계로 아이들의 일은 모두 엄마에게 맞기고

나몰라라 하며 한켠에 서 있었다.

아빠가 등장은 하지만 그 역할은 정말 돈버는 사람으로만 나온다.

대체 아빠역할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큰 아들을 잃은 것도, 둘째 아들까지 힘들게 했던 것도 공동 책임 있으며

아내에 대한 무관심과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지키려는 모습이

너무나 나약하게 보였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로서 가져야 할 책임감과 관심이

너무나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었던 것 같다.

 

 머리도 똑똑한 아이들을 지켜보고 응원하며 사랑을 해주었다면

건휘, 선휘는 충분히 자신의 삶을 계획하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했을 것이다.

둘째아들의 죽음 직전까지의 모습을 보고나서야

후회하고 반성하는 엄마를 보며 그나마 지금이라도 깨달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식을 키우는 엄마로서 학업에 대한 걱정과

미래에 대한 준비, 아이들이 가져야 할 행복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하려는 엄마들이다.

책을 읽으면서 나는 어떤 엄마인가?

지금 내 아이들은 학교생활, 친구관계, 가정에서의 생활에

만족하고 있는지 생각하게 되었다.

 

 

 "저마다의 꽃이 피고 있었다." (p151)라는 구절이 있다.

아이들 모두 저마다의 잘하는 것들이 있다.

모두가 다른 개성을 가진 아이들이기에 자신의 행복을 가지고

아름다운 자기만의 꽃을 피웠으면 좋겠다.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해 줄 수 있는 진짜 어른이 되어야겠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