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라떼좋아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ecord2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라떼좋아
라떼좋아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1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여동생에게 추천해주..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8378
2018-09-18 개설

전체보기
[서평] 엄마가 먹었던 음식을 내가 먹네 | 기본 카테고리 2021-03-01 23:28
http://blog.yes24.com/document/139379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가 먹었던 음식을 내가 먹네

홍명진 저
걷는사람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 읽었던 산문집 중에 최고였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야기를 기반으로 어린시절의 추억이 가미되어 있는데, 바로 어제의 일처럼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어서 TV 연속극처럼 눈앞에 그려진다. 이 책 속에는 유년시절의 추억이 깃든 음식들을 떠올리며, 엄마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곳곳에 녹아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내 몸에 새겨진, 오감이 기억하는 음식이 그립다.>고 말하는 저자의 말을 나는 이제 감히 알 것 같다. 그게 20대 때에는 별 생각 없었는데, 30대가 되고, 엄마가 되어 보니 엄마가 해주던 그 시절의 음식과 엄마가 함께 그리워졌기 때문이다. 지치고 힘들때, 엄마가 해주던 음식을 먹으면 힘이나던 그 느낌, 엄마의 음식에는 묘한 힘이 있다는 사실을 나는 믿는다.

 

그녀의 어머니는 동해안 축산항에 정착한 1세대 제주 해녀 출신으로 물질을 하며, 자식들을 키워냈다. 그래서 어머니의 몸에서는 늘 바다냄새가 풍겼고, 어머니가 해주는 음식들 또한 바다 음식들이 대부분인데, 책속의 음식들은 대중적이기 보다는 지역의 향토색이 묻어난다. 그럼에도 그 음식들 중 일부를 알고 있는 것은 나도 엄마의 손맛을 통해 먹어본 기억이 있기 때문일 것 이다. 저자가 꽁치젖갈에 제피가루를 넣어 푹 곰삭은 어머니의 김치를 생각할 때, 나는 입맛 없는 여름에 최고인 제피가루가 들어간 엄마의 열무김치와 푹익은 맛이 일품은 고구마 줄기김치가 떠올랐다. 내가 하면 그 맛을 따라할 수도 없고, 그 맛이 나질 않는다.

 

이처럼 음식에는 가족들만의 취향과 추억이 담겨져 있기에 어쩌면 기억보다 더 또렷한 것은 음식의 맛일지도 모르겠다. 책 속에 담긴 음식과 그녀의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를 읽어나가며 함께 웃고, 슬퍼했다. 그 시절에 먹던 음식은 어린시절과 부모님을 떠오르게 한다. 그래서 나의 기억 속에 오래도록 남는 음식들은 무엇인지 추억을 뒤집어 보게 만드는 가슴 따뜻한 책이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