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리뷰어클럽
http://blog.yes24.com/reviewer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eviewers
리뷰어클럽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지사항
알려드립니다
서평단 모집&발표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함께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리뷰 추천해요!
태그
쉼표( )로구분하세요.(최대10개까지등록가능) 퇴근후고양이랑한잔 풀뜯어먹는소리 노트의기술 시간의기술 감성지능수업 처형당한엔지니어의유령 아들러의감정수업 생각한다면과학자처럼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새로운 글
오늘 2053 | 전체 3212755
2005-10-28 개설
[서평단 모집]『나의 미친 페미니스트 여자친구』
[서평단 모집]『무작정 따라하기 괌』
[서평단 모집]『단단히 추려낸 공식집』
[서평단 모집]『이제, 당신이 떠날 차례』
[서평단 모집]『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서평단 모집]『완벽해』
[서평단 모집]『잭키 마론과 사라진 이야기 모자』
[서평단 발표]『인생공부』
[서평단 발표]『아리스토텔레스』
[서평단 발표]『딱 1년만 쉬겠습니다』
[서평단 발표]『의외로 유쾌한 생물도감』
[서평단 발표]『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
[서평단 발표]『경성 탐정 이상 4』
[서평단 발표]『부동산 세금을 절반으로 줄였습니다』
[서평단 모집]★더모던 감성클래식★『플란다스의 개』
[서평단 모집]『열두 가지 레시피』
[서평단 모집]★박시백★『35년 4&5』
[서평단 모집]『그분을 생각한다』
[서평단 모집]『재밌어서 밤새 읽는 해부학 이야기』
[서평단 모집]『오늘의 메뉴는 제철 음식입니다』
[서평단 모집]『촛불 이후 한국사회의 행방』
[서평단 모집]『평등은 개뿔』
[서평단 모집]『엑셀 바이블』
[서평단 모집]『나의 첫 번째 자수 연습장 하나씩 하나씩 알기 쉽게』
[서평단 모집]『아이돌 마스터플랜』
[서평단 모집]『다음 문장으로 넘어가고 싶습니다』
[서평단 모집]『아들의 밤 : 읽는 순간 당신을 압도하는 작은 이야기』
[서평단 모집]『나는 더 이상 호구로 살지 않기로 했다』
[서평단 모집]『좋은 내가 되어야 좋은 네가 온다』
[서평단 모집]『나는 해외 투자로 글로벌 부동산 부자가 되었다』
[서평단 모집]『우울한 게 아니라 화가 났을 뿐』
[서평단 모집]『아삭아삭 문화학교』
[서평단 모집]★오늘의 책★『자이언트』
[서평단 모집]『너의 색이 번지고 물들어』
[서평단 모집]『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 : 좋아하는 것을 안다는 행운』
[서평단 모집]★오늘의 책★『아우슈비츠의 문신가』
[서평단 모집]『스케치 쉽게 하기 마스터 컬렉션』
[서평단 모집]『말재주』
[서평단 모집]『업무와 일상을 정리하는 새로운 방법 Notion』
[서평단 모집]『센서스』
[서평단 모집]『존엄하게 산다는 것』
[서평단 모집]『시크리시 월드 : 자본가들의 비밀 세탁소』
[서평단 모집]★재레드 다이아몬드★『대변동 : 위기, 선택, 변화』
[서평단 모집]『삶이 괴롭냐고 심리학이 물었다』
[서평단 모집]『궁정동 사람들』
[서평단 모집]『더 디자인 2』
[서평단 모집]『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2』
[서평단 모집]『뉘앙스 덕분에 영어 공부가 쉬워졌습니다』
[서평단 모집]『디스 이즈 홋카이도』
[서평단 모집]『매혹적인 스토리텔링의 탄생 : 팔리는 스토리 창작의 절대법칙』
[서평단 모집]『당신의 정면과 나의 정면이 반대로 움직일 때』
[서평단 모집]『엄마심리수업』
[서평단 모집]『맨박스 Man Box : 남자다움에 갇힌 남자들』
[서평단 모집]『미안하지만 스트레스가 아니라 겁이 난 겁니다』
[서평단 모집]『무작정 따라하기 도쿄』
[서평단 모집]『개바쁜 나를 위한 시간 관리법』
[서평단 모집]『다른 게 아니라 틀린 겁니다』
[서평단 모집]『고전의 전략』
★이벤트 당첨자★『손으로 써 보는 문장』
★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전체보기
[리뷰어 모집]『우리는 저마다의 속도로 슬픔을 통과한다』 | 서평단 모집 2018-11-06 16:08
http://blog.yes24.com/document/1081515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우리는 저마다의 속도로 슬픔을 통과한다

브룩 노엘,패멀라 D. 블레어 공저/배승민,이지현 공역
글항아리 | 2018년 11월


신청 기간 : 1113 24:00

모집 인원 : 5

발표 : 1114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모든 사람은

오직 자신만의 방식으로 애도하고

저마다의 속도로 슬픔을 통과한다


사랑하는 이를 갑작스레 잃고 애도 중인 모든 이,

그리고 그들을 지켜보는 모든 이에게


죽음에는 망인亡人 외에 또 다른 당사자가 있다. 바로 그를 알고 살아온, 그를 기억하며 살아갈 우리다. 누구든 어느 순간 부모를 잃으며, 형제자매도 우리 곁을 떠나간다. 자식을 앞세우는 부모는 자기 목숨이 붙어 있는 것에 죄책감을 느끼고, 커다란 사회재해로 친구를 잃은 또래들은 트라우마를 극복하지 못한다. 애도하는 자들이 가장 먼저 느끼는 감정은 죄책감이다. 그를 옆에서 지켜보는 또 다른 이들은 위로를 제대로 할 줄 몰라 자책한다. 한 사람의 죽음은 자책의 연쇄고리를 낳는 것이다. 


『우리는 저마다의 속도로 슬픔을 통과한다』는 우리가 애도의 슬픔을 제대로 겪고 나오도록 일러주는 안내서다. 이 책은 가까운 이의 죽음을 겪은 사람과 애도 중에 있는 그를 지켜보는 이들 모두 저마다의 속도로 슬퍼하는 게 필요하며, 일상을 되찾는 것은 한발 한발 천천히 해도 된다고 말하고 있다. 애도엔 지름길이 없고, 우리는 ‘회복탄력성’ 같은 그럴듯한 말을 되새기며 눈물을 닦지 않아도 된다. “애도의 형태와 깊이는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 있다.” 


우리 사회는 애도하는 방법을 제대로 가르쳐준 적이 없다. 그래서 이것마저 배워야 하는 일이 되었고, 이 책은 애도의 한가운데를 통과해서 나온 수많은 사람이 슬픔은 어떻게 위로하면 되는지 일러준다. “일상으로 돌아가요” “1년이나 지났으니 이제 많이 나아졌을 거야”라는 말은 금물이다. 상실을 겪은 이와 겪어보지 않은 이는 커다란 강을 사이에 두고 있는 전혀 다른 존재다. 그 간극은 어쩌면 좁혀지기 어렵지만 우리는 그들 곁에 있어주고, 그들의 일상사 처리를 도우면서 애도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고 이 책은 알려준다. 때론 유가족의 아이를 보살펴주고, 그들의 공과금 납부를 대신 해주거나 음식을 만들어 먹이는 게 그들의 삶을 지탱시켜줄 것이다. ‘당신에게 다가가고 싶지만 너무 비탄에 빠져 있어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라는 태도를 취한다면 그와 당신의 관계는 영원히 깨져버릴 수도 있다. 


가까운 친구가 죽었다면, “친구 삶의 일부를 가져와 당신의 것으로 만들어라”라고 저자들은 말한다. 그럼으로써 그는 당신 속에 남아 있게 된다. 남편이나 아내를 급작스레 잃었다면 우리는 자기 정체성을 끊임없이 정의하고 또 정의하는 일에 직면하게 된다. 배우자끼리 너무 친밀한 삶을 살아왔다면 애도를 깊숙이 통과한 후 “그에 대한 의존성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이 책은 현실적으로 조언한다. 


동일본 대지진 때 일본인들이 애도를 표한 방식이나, 베트남 전쟁 이후 베트남 국민이 전쟁의 혼을 위로한 방식에 비하면 한국은 애도 행위에 있어 취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것은 개인의 짐으로 떠넘겨져 어느덧 사회적 대사고가 발생하면 모두들 낮은 우울증의 늪을 알아서 건너야 하는 처지가 되어버렸다. 우리는 자기 자신에 대한 의무뿐 아니라 타인에 대한, 사회에 대한 의무를 지닌 존재다. 그러니 마음이 무거워져야 할 의무에서 너무 빨리 벗어나서는 안 된다. 그건 그 존재의 의미를 의도적(비의도적)으로 삭제하는 일이다. 


이 책은 상실을 대하는 우리가 언젠가 황폐화된 죽음의 경험에서 삶으로 건너올 수 있다고 위로하는 일도 놓치지 않는다. 그래서 마지막은 ‘재건’ 작업에 집중되어 있고, 그것은 우리 모두가 이제 다시 ‘죽음’이 아닌 ‘삶’에 초점을 맞추도록 부드럽게 촉구한다.

 

---

 

리뷰어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리뷰어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모바일은 하단 우측페이스북 아이콘 클릭)

 4. 리뷰 작성하실 때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