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리뷰어클럽
http://blog.yes24.com/reviewer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eviewers
리뷰어클럽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지사항
알려드립니다
서평단 모집&발표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함께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태그
일은삶이다 지구와사람과동물들 도롱뇽 빵을끊어라 우리사우나는 매일성경태교 최고의은퇴기술 사랑은아날로그 곤충공작백과 발레컬러링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축하합니다. 
기대됩니다~ 
포토샵과 일러스트레.. 
http://m.blog.yes24... 
http://m.blog.yes24... 
새로운 글
오늘 1079 | 전체 5692791
2005-10-28 개설
[서평단 모집]『이언 커쇼 : 유럽 1914-1949 & 유럽 1950-2017』
[서평단 모집]『2021 시나공 정보처리기사 필기』
[서평단 모집]『K바이오 트렌드 2021』
[서평단 모집]『파워블로거 핑크팬더의 블로그 글쓰기』
[서평단 모집]『모바일 앱 개발을 위한 다트&플러터』
[서평단 모집]『나혼자 파이썬』
[서평단 모집]『권력은 어떻게 무너지는가 : 혼돈의 시대, 당신을 위한 정치 인문학』
[서평단 모집]『정해진 미래, 대세상승장이 온다』
[서평단 모집]『한자 학습 사전』
[서평단 모집]『개념의 발견 중학수학』
[서평단 모집]『위험한 행운의 편지』
[서평단 모집]『디자인은 어떻게 세상을 만들어가는가』
[서평단 모집]★오늘의책★『궁금한 아파트』
[서평단 모집]『우리는 중년의 삶이 재밌습니다』
[서평단 모집]『카키스토크라시 : 잡놈들이 지배하는 세상, 무엇을 할 것인가』
[서평단 모집]『에디션 F 시리즈 : 가든 파티』
[서평단 모집]『송사비의 클래식 음악야화』
[서평단 모집]『이베이 & 아마존 해외 역직구 셀링』
[서평단 모집]『부모의 그 한마디가 아이 뇌를 변형시킨다』
[서평단 모집]『스티커 아트북 : 세계의 조각』
[서평단 모집]『필요의 탄생 : 냉장고의 유쾌한 역사』
[서평단 모집]『임신한 아내를 위한 좋은 남편 프로젝트』
[서평단 모집]『알콩달콩 콩팥이야기』
[서평단 모집]『과학 산책, 자연과학의 변주곡』
[서평단 모집]『아이 엠 스토리 : 내 안에 숨어 있는 천재성을 꺼내는 법』
[서평단 모집]『나이트메어 앨리』
[서평단 모집]★정세랑 추천★『리얼리티 버블』
[서평단 모집]『백설공주 : 아름다운 고전 리커버 시리즈』
[서평단 모집]『디스커넥트 인간형이 온다』
[서평단 모집]『설득 없이 설득되는 비즈니스 독심술』
[서평단 모집]『언뜻 보기에 좋은 사람이 더 위험해』
[서평단 모집]『무기가 되는 토론의 기술』
[서평단 모집]『나를 돌보는 책』
[서평단 모집]『아이의 그릇 : 내 아이의 잠재력을 찾아주는 기질의 힘』
[서평단 모집]『맛있는 디자인 포토샵&일러스트레이터 CC 2021』
[서평단 모집]『모두와 친구가 되고 싶은 오로르』
[서평단 모집]『치매, 제대로 알아야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서평단 모집]『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이중심 몬테소리』
[서평단 모집]『무자비한 알고리즘』
[서평단 모집]『바르비종 여인』
[서평단 모집]『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
[서평단 모집]『고요도 정치다』
[서평단 모집]『영화로 만나는 트라우마 심리학』
[서평단 모집]『대체불가 라틴아메리카』
[서평단 모집]『일을 잘한다는 것 : 자신만의 감각으로 일하며 탁월한 성과를 올리는 사람들』
[서평단 모집]『원 해빗』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아르테★『데이비드 흄』 | 서평단 모집 2020-11-17 16:06
http://blog.yes24.com/document/133345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신청 기간 : 1123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1124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거창한 형이상학적 질문 대신 

일상의 삶을 넉넉히 긍정하고 인간의 불완전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 했던 철학자, 

흄의 길을 따라가다


‘북쪽의 아테네’라 불리는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부터 

서양 철학의 물꼬를 바꾼 『인성론』의 산실 프랑스 라플레슈를 거쳐 

유럽 계몽주의의 또 다른 현장인 프랑스 파리까지

흄의 발자취를 따라가다


“흄은 나를 이성이라는 독단의 잠에서 비로소 깨워주었다”. 사유의 중심축을 ‘신’으로부터 ‘인간’으로 옮겨놓음으로써 서양 철학의 흐름을 근본적으로 바꾸어놓은 독일의 철학자 이마누엘 칸트는, 동시대 영국 경험주의 철학을 대표하는 데이비드 흄(1711∼1776)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오늘날까지도 끊임없이 인용되고 있는 흄은 칸트와 더불어 근대 철학의 또 다른 거인으로 꼽힌다. 무엇보다도 흄은 이성의 능력과 한계를 면밀하게 검토함으로써 인간에 대한 새로운 이해의 전기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높고 먼 곳에 있던 철학을 일상과 상식의 지평으로 끌어내렸다. 이전까지의 철학이 ‘신’이니 ‘실체’니 ‘자아’니 ‘영혼’이니 하며 우리의 유한한 이성으로는 그 객관적 진실을 밝힐 수도 없는 문제에 몰두했다면, 흄은 앎의 원천을 오직 우리가 직접 보고 듣고 만져서 알 수 있는 경험 세계로 국한했다. 이를테면 사람들은 통상 ‘결과는 늘 원인에 상응한다’고 간주하지만, 사실 우리는 두 사건 간의 인과 작용을 눈으로 직접 관찰한 적이 한 번도 없으며, 볼 수 있는 것이라고는 단지 한 사건에 뒤이어 나타나는 또 다른 사건일 뿐이라는 것이다. 즉 인과의 필연적 고리를 합리적으로 입증할 방법이 우리에게는 없다고 흄은 말한다. 


이성의 능력에 한계를 설정하고 물음표를 던지는 이러한 회의적 태도는, 거창한 형이상학적 질문을 추구하는 대신 일상의 삶을 넉넉히 긍정하고 인간의 불완전함을 받아들이게 한다. 이성으로 세상의 모든 것을 밝힐 수 있다는 독단과 오만을 경계하고 인식의 겸허함을 견지한 흄의 철학적 비전에는 인간적인 매력이 담겨 있다. 그 비전은 극도로 감정적이고 독선과 아집으로 얼룩진 시대에 여전히 소중한 성찰의 빛을 던져줄 것이다. 


저자|줄리언 바지니

영국 런던대학교에서 개인의 정체성에 관한 연구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97년 창간된 계간지 《필로소퍼스 매거진》의 공동 발행인 겸 책임 편집자다. 《가디언》 《인디펜던트》 《옵저버》 등 여러 잡지의 철학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가운데 철학을 대중의 눈높이에 맞게 전달하고자 애쓰고 있다. 또한 낙태 문제에서 테러와의 전쟁, 실존주의에 이르기까지 논쟁적인 이슈의 한복판으로 기꺼이 뛰어드는 실천적 철학자이기도 하다. 영국 언론은 바지니를 “건전한 판단력을 가진 사회의 수호자”라고 평하기도 했다. 국내에 번역 출간된 책으로는 『진실 사회』 『위기의 이성』 『러셀 교수님, 인생의 의미가 도대체 뭔가요?』 『자유의지』 『철학이 있는 식탁』 『에고 트릭』 『빅 퀘스천』 『가짜 논리』 등 다수 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5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