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리뷰어클럽
http://blog.yes24.com/reviewer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eviewers
리뷰어클럽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지사항
알려드립니다
서평단 모집&발표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함께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태그
일은삶이다 지구와사람과동물들 도롱뇽 빵을끊어라 우리사우나는 매일성경태교 최고의은퇴기술 사랑은아날로그 곤충공작백과 발레컬러링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책 제목만 보고는 미.. 
사사키 후미오의 “나.. 
맞아요. 등 긁어줄 사.. 
한 컷, 촌철살인, 말.. 
책 제목이 매력적입니.. 
새로운 글
오늘 246 | 전체 5872875
2005-10-28 개설
[서평단 모집]『호흡의 기술 : 한평생 호흡하는 존재를 위한 숨쉬기의 과학』
[서평단 모집]『좋아하는 물건과 가볍게 살고 싶어』
[서평단 모집]『초등 4학년, 아이가 수학을 포기하기 전에』
[서평단 모집]『결혼은 신중하게 이혼은 신속하게』
[서평단 모집]『맛있는 디자인 포토샵 CC 2021』
[서평단 모집]『절대 배신하지 않는 공부의 기술』
[서평단 모집]『혼자 사는데 돈이라도 있어야지』
[서평단 모집]★존 리 추천★『오늘부터 줄이기로 했다』
[서평단 모집]『순서 파괴 : 아마존의 유일한 성공 법칙』
[서평단 모집]『ezway 이지웨이 수학영역 패턴고급 수학』
[서평단 모집]『이기는 사람들의 지혜』
[서평단 모집]『세계 최고의 부자들을 만난 남자』
[서평단 모집]★정재승 추천★『가짜뉴스의 심리학』
[서평단 모집]『2021 시나공 ITQ OA Master』
[서평단 모집]『중학생활 끝판왕 : 중학교 적응 만렙 매뉴얼』
[서평단 모집]『우리가 알고 싶은 삶의 모든 답은 한 마리 개 안에 있다』
[서평단 모집]『방구석 랜선 육아 : 교육 전문가 엄마 9인이 쓴 나홀로 육아 탈출기』
[서평단 모집]『꿈꾸는 사과 : 세상을 바꾼 여덟 가지 사과 이야기』
[서평단 모집]『난생처음 토론수업 : 청소년부터 직장인까지 쉽게 배우는 토론의 모든 것』
[서평단 모집]★아르테★『인간에 맞지 않는』
[체험단 모집]★GIFT★『인센스스틱 라벤더향 : 자연주의 프리미엄 인센스스틱』
[서평단 모집]『훌리건 K : 제1회 수림문학상 수상작』
[서평단 모집]『휴먼 네트워크 : 무리 짓고 분열하는 인간관계의 모든 것』
[서평단 모집]『모션 그래픽&영상 디자인 강의 with 애프터 이펙트』
[서평단 모집]『끌리는 말투 호감 가는 말투』
[서평단 모집]『스티커 탐정 커크』
[서평단 모집]『일본어 상용한자 무작정 따라하기』
[서평단 모집]『우리 아이 첫 음악 수업』
[서평단 모집]『글쓰기에 대하여 : 작가가 된다는 것에 대한 여섯 번의 강의』
[서평단 모집]『행동경제학 : 마음과 행동을 바꾸는 선택 설계의 힘』
[서평단 모집]『우리가 돈이 없지, 안목이 없냐? : 가난하다고 왜 철학이 없겠는가?』
[서평단 모집]『사진이 말하고 싶은 것들』
[서평단 모집]★현대문학 핀 소설★『내가 되는 꿈』
[서평단 모집]『뇌는 당신이 왜 우울한지 알고 있다』
[서평단 모집]『비만의 사회학 : 우리는 왜 살이 찔까?』
[서평단 모집]★히가시노 게이고★『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서평단 모집]『유럽 도자기 여행』
[서평단 모집]『지능의 역사 : 인류의 기원에서 인공지능까지』
[서평단 모집]★정재승 추천★『휴먼카인드 : 감춰진 인간 본성에서 찾은 희망의 연대기』
[서평단 모집]『위기의 징조들 : 금융위기는 반드시 다시 온다!』
[서평단 모집]『나, 누구랑 말하니? : 쏙쏙 들리게 말하는 온택트 화법』
[서평단 모집]『워킹맘을 위한 초등 1학년 준비법』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 』 | 서평단 모집 2021-01-26 16:22
http://blog.yes24.com/document/137146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

이문영 저
페이퍼로드 | 2021년 02월

 

신청 기간 : 2월1일 까지

모집 인원 : 5명

발표 : 2월2일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고조선의 건국부터 삼국시대까지
『유사역사학 비판』의 저자 이문영이 제시하는
우리 고대사의 다채로운 수수께끼


“환웅은 손녀를 사람으로 변하게 한 뒤에 단수신에게 시집을 보냈다. 단웅천왕의 손녀와 단수신 사이에서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그가 바로 단군檀君이다. 단군은 오랫동안 나라를 다스린 뒤 산에 들어가 산신이 되었다.”

“명나라는 조선보다 건국이 24년 빠르다. 요임금의 나라와 단군의 나라 차이도 24년이다. 서거정은 중국과 조선이 같은 변화의 주기를 가진 대등한 나라라고 주장하고 싶었던 것이다. 즉 고조선 건국 연대는 굉장히 정치적으로 결정된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치고 단군 신화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기원전 2333년에 고조선이라는 국가가 세워졌으며, 환인의 아들 환웅이 신단수에 내려와 곰이 변한 여인과 결혼해 단군을 낳았다는 이야기를 마치 정통 역사학계가 인정한 유일한 이야기인 것처럼 여긴다. 단군은 천여 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다가 아사달에 들어가 산신이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소위 역사 전쟁이 한중일 간에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과 일본 두 나라는 저마다 자랑스러운 역사를 양산하며 그것을 자기들의 역사에 편입하기에 바쁘다. 동시에 부끄러운 역사는 최대한 변형시키고 위조하려 든다. 역사의 위인들을 자기네 조상이라 주장하는 것은 어느 시대건 흔한 일이었지만, 최근에는 그것을 넘어 아예 역사 자체를 편입시키려는 움직임조차 그리 낯설지 않다.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이런 식의 움직임은 우리나라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 사람들은 언제나 우리 선조가 위대했고, 우리 역사는 늘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이야기한다. 한민족이 대륙을 제패했었고, 동아시아 더 나아가 세계사의 갖가지 사건과 사물에 우리 민족의 족적이 남아 있다고까지 이야기한다. 여기에 대항하는 움직임이라 해봐야, 역사의 정설만을 담은 짧고 간결한 역사의 줄거리만을 강조하는 정도밖에 보이지 않는다. 정사를 제외한 역사는 전부 사이비라는 것이다.

그런 가운데, 정작 풍성해야 할 우리 민족의 역사를 ‘터무니없는 과장된 거짓 역사’ 또는 지나치게 쪼그라든 ‘아주 적은 분량의 역사’로밖에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들만 점점 늘어난다. 정작 제대로 된 사료를 제시하며 이야기하더라도 귀에 익지 않은 이런 역사를 ‘사이비역사’ 혹은 ‘식민사학의 잔재’로 공격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조차 종종 벌어진다.

책은 고조선 시대부터 발해의 통일까지, 우리나라 고대의 역사와 그에 따른 부속 이야기를 시대순으로 다룬다. 학계 공인의 정사를 뼈대로 삼은 뒤, 정사가 구성되는 과정에서 때론 선택되고 때론 참고 자료로만 남은 알려지지 않은 역사까지 충실하게 담았다. 각 시대에서 오해하고 있거나 잘 모르는 일화들, 또는 잘 알고 있다 해도 그 의미에 대한 새로운 해석들을 제시했다. 어떤 면에서는 역사에서 크게 주목 받지 못한 부분을 새로운 각도에서 보는 것이기도 하다.

역사의 진실이 하나인가는 학계의 오랜 논쟁거리이지만, 사료가 말하는 진실은 결코 하나가 아니다. 과거에 남긴 역사책의 기록조차 서로 충돌하는 일이 허다하며, 신화와 전설의 영역으로 들어가면 모호해서 서로 들어맞지 않는 이야기들이 대부분일 수밖에 없다. 비단 먼 과거의 일만이 아니라 극히 현대의 사건조차 그러하다. 여기서 역사학자와 사이비 역사학자의 차이가 드러난다.

역사학자들은 ‘사료’라고 부르는 과거의 기록을 단단히 발밑에 두고 그 위에 사건을 재구성해나가는 작업을 해나간다. 밖으로 뻗어가는 가지들은 역사의 다채로움을 보여주는 예시로서, 혹은 훗날 더 나은 재구성을 위한 자료로서 고스란히 모아둔다. 반면 사이비 역사학자들은 역사를 잘 정리된 하나의 이야기로 완성하고 싶은 의욕으로 가득하다. 이들은 많은 역사들 중에서 사료를 의도적으로 선택하며, 이를 모아 적어도 줄거리로는 완벽한 거짓 역사를 창조해낸다. 선택하지 않은 사료들을 공격하는 것은 당연지사다.

이들이 이렇게 하는 이유는 당연히, 그러는 편이 ‘돈이 되기’ 때문이다. 역사는 한 가지 색깔로 칠해진 단조로운 방이 아니라 그 안에 수많은 색깔이 존재하는 다채로움의 빌딩이다. 거짓된 의도에 따라 편파적으로 선택된 사료가 아닌,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사료 모두가 그 빌딩을 구성하는 재료이다. 뼈대와 뼈대 사이, 혹은 알려지지 않은 작은 방 속에 우리 역사의 즐거움과 다채로움이 숨어 있다. 이 책이 역사학의 다채로움을 전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즐거운 일이 될 것이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