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_eem
http://blog.yes24.com/rlawltn459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bookeem
book_eem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6,0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만병통치의 의술이라, 왠지모르게 사기.. 
죽음의 꽃 책 리뷰만 읽었는데도 이 .. 
제목과 리뷰만 보고서는 외국 소설인 .. 
뭔가 참신한 소재의 소설 같네요! 우.. 
확실히 독특한 시놉이네요~ 223명을..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331
2022-04-17 개설

전체보기
죽음의 꽃 | 기본 카테고리 2022-06-17 09:29
http://blog.yes24.com/document/164389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죽음의 꽃

이동건 저
델피노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동건#죽음의꽃

223명을 죽였다.
그리고 나는... 모든 병을 치료할 수 있다!

-한 남자가 나타났다. 그는 223명을 죽였다. 하지만 그 대가로 모든 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가졌다. 자신의 완벽한 의학 기술을 모두 공개하고 싶다고 한다. 단, 223명을 죽인 것에 대하여 법적인 처벌을 면제해 준다면 말이다. 법적 처벌을 받는다면 죽어버리겠다고 한다. 그가 죽는다면 모든 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은 사라진다.
당신이라면 이 남자가 세상에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
"제가 많은 사람을 끔찍하게 죽였다고 욕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나중에 아픈 당신들 살려 줄 게 접니다. 그러니까 저를 욕하지 마세요."

-인친님 피드에서 리뷰를 보고 바~로 장바구니에 담은 책이다. 너무 추천하셔서ㅋㅋㅋ 꼭 읽어봐야지 하고 주문한 책들이 오자마자 첫 번째로 고른 책이기도 하다ㅎㅎ 생각했던것만큼 두껍지 않아서 예상밖이었지만, 이 바쁜 금요일에 읽기 딱 좋은 두께라 생각했지ㅎ 254페이지의 이 책은 진짜 속도감이 장난아니다.. 후다가다각다가가가가닥 읽어버렸다;; 일단 스토리를 질질 끌지도 않고, 왜 살인을 시작했고 뭐 이런 이야기들을 구구절절 늘어놓지도 않는다. 근데도 뭐... 흠뻑 빠져버렸다ㅋㅋㅋ놀란건 작가님이 2000년생이라는거.... 엄청난 필력임에는 믿어의심치 않는다ㅎㅎ 근데 왜 죽음의 꽃일까...? 난 아직 모르겠ㅇㅓ...표지디자인도 아숩..

-이야기는 223명을 살해한 자퇴한 의대생 '이영환'과 아픈 딸을 살리고 싶어 그의 변호사가 되기를 자처한 '박재준', 그리고 그를 반드시 사형시키고야 말겠다는 검사 '장동훈', 세 명의 주요인물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각각의 사연을 가진 변호사와 검사. 딱 그들의 사연과 맞는 역할으로 이영환과 맞서게 된다. 둘의 역할이 바뀌면 어떻게 될까? 딸을 살려야하는 검사와 부모님이 살해당한 변호사..이야기가 좀 더 재밌을 것 같기도 하다ㅎㅎ (내가 만약 이영환이라면, 죄를 말하지 않겠어!!)
글 중후반부에 이영환은 '.....지금까지 사용되는 모든 의학은 누군가를 죽였으니까요.' 라고 말하는 부분이 나온다. 이 문장을 읽고 좀 생각이 많아졌다. 생명과학을 전공으로 하는 나에게 많은 생각을 가져온 문장이었다. 그리고 딱 보였다. 이영환을 사형시키고자 하는 피해자들의 가족이 동물실험을 당하는 동물들로 보였고 이영환을 살려야한다고 말하는 이들은 인간으로 보였다. 한없이 인간을 위해 희생당해야 하는 동물들처럼 보였달까... 아이러니하다.. 인간에게 좀 더 안전한 약이나 화장품을 만들기 위해 시행하는 동물실험들..... 사실 참 필요한 과정인데 되도록 안해야하긴 하지... 마음이 참 무겁다ㅠㅠㅠ

-그리고 마무리가 좀 아쉽다는 이야기가 꽤 있던데, 난 나름 만족!
끝까지 살려야하나 말아야하나를 갈등하게 해주시는 요소들도 좋았고 결국 주인공마저 말줄임표로 끝내는... 결코 어느 편에 서서 한쪽 입장을 대변하는 입장이 아니셔서 좋았다ㅎㅎ 결국 나도 어느 편에 설지 미지수인채로 끝났다....두 가지 입장 모두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내가 어느 편에 서냐에 따라 입장도 분명 나뉠 것! 마음에 들었던 건 사형제도가 부활했다는 점이다. (약간 민감할 수 있지만) 지금 우리나라는 너무 풀어져있는, 가해자가 보호받기 좋은 법적 테두리가 보인다. 생명은 존엄한 것임을 너무나도 잘 알지만 이 존엄함을 모른채 활보하는 사람이 너무 많잖아????.. 이건 너무ㅠㅠ

-아니, 그나저나 읽으면서 진짜!!!!!!! 짜증났던건 오타가 너~~~~~~~~~~무 많다.. 책 읽으면서 오타가 이렇게 많았던 책은 또 처음 본다.. 누구 잘못인가요...? 읽으면서 내 눈에 거슬렸던 게 6-7개니까.. 전문가들이 보면 더 보이겠지...??? ㅎㅏ..



#독서#독서기록#소설#읽고기록하기#기록하는공간#책#책추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