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sy112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sy1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sy112
rsy112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25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근대사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자기성찰, 저한테도 .. 
100세 시대를 맞이하.. 
새로운 글
오늘 33 | 전체 24005
2013-12-25 개설

전체보기
적과의 대화 | 기본 카테고리 2018-10-16 18:04
http://blog.yes24.com/document/107652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적과의 대화

히가시 다이사쿠 저/서각수 역
원더박스 | 2018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1962년부터 1975년까지 이루어졌던 베트남 전쟁(월남전)이 왜 발생했는가에 대한 반성에서부터 시작했습니다. 당시 맥나마라 장관의 제안으로 베트남의 외무부와 고위급이 회담을 가졌던 자리인 만큼 세간에서도 크게 주목했습니다. 또한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의 서한으로 그 회담의 공신력이 더욱 가중된 가운데 이루어진 회담을 그대로 적어둔 회의록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 이 책은 우리가 왜 베트남 전쟁을 수행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분석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도 32만 5천5백명이 참전했을 정도로 관여를 많이 했던 만큼 베트남전쟁에 대한 고찰은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판단했습니다. 베트남은 이전부터 투쟁의 역사가 지속되었습니다. 프랑스는 베트남은 식민지로 두고자 하였으나 디엔비엔푸 전투로 프랑스는 베트남에서 결정적인 패배를 겪었으며 결국 이 전투로 인해 프랑스는 베트남에서 식민지지배에 대한 야욕을 접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로부터 10년뒤 베트남은 다시 공산화와 민주화의 기로에 서게 되었습니다. 특히 베트남에 대해 공산화를 막겠다는 명목으로 17도선을 그러 남베트남과 북베트남을 나뉘어서 남베트남은 친미정부를 세우기에 이릅니다. 이런 과정에서 남베트남은 부패정부가 형성되었고 이런 일련의 과정속에서 북베트남과 남베트남의 분쟁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1964년 통킹 만 사건이 발생합니다. 첫 공격은 베트남의 공격이 맞다는 걸 인정했으나 결정적인 전쟁개입이 되었던 2번째 사건에 대해서는 베트남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또 비행장 공격에 대해서는 현장 사령관의 판단으로 공격한 것이라는 말로 일축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맥나마라 장관의 회고록에서 통킹 만 사건은 자작극이었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특히 이 회고록이라는 저서로 인해 베트남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였다고 할 정도로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 책은 4일간에 걸쳐서 양국 정상급이 계속해서 질의를 하고 답변을 하는 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큰 의문점을 갖게 되었습니다. 미국은 수차례에 걸쳐서 관계서류를 모두 제공했지만 왜 베트남은 제공을 하지 못했냐는 것이 가장 큰 의문이었습니다. 여기서 가장 큰 전제는 베트남 전쟁은 미국의 우월적 지위에서 베트남을 전혀 이해하지 않으려고 했고 이해하지 않은 채 패권적 군사력으로 압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군사엘리트의 자만이 낳은 결과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중립적 입장을 견지하기 보다는 베트남측에서 주장하는 근거에 조금 기울어진 면이 있지 않았는가? 라는 생각을 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예를 들자면 가장 결정적인 전쟁근거를 남겨준 비행장 공격에 대해서는 일개 사령관의 오판으로 일축하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농업국가와 기계국가의 지휘체계에 대해서 다른점이 있다는 사실은 이해합니다만 그걸로는 이 결정적인 사건에 대한 변명은 되지 않는다는 생각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의문점은 여운을 남긴 채 회담이 종결되기는 했습니다만 베트남과 미국의 협상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입니다. 그와 더불이 미국과 북한, 대한민국과 북한, 대한민국과 미국의 관계도 이와 비슷하다고 생각됩니다.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단지 제3자의 입장에서 지켜보는 것이 아니라 역사앞에서 이번 기회가 우리 후손에게 부끄러운 오점을 남길지 아니면 통일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지는 그걸 지켜보는 입장에 달려있다고 생각됩니다.

누군가는 한국전쟁의 참화를 전적으로 북한의 남침에서 시작되었다고 이야기를 하고 그것이 통설이고 저도 그렇게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하지만 그 전쟁을 둘러싼 정치적인 관계를 다시 되짚어보면 한국전쟁은 단지 우발적인 전쟁이 아니라 세계 냉전의 대리전이라는 느낌을 확실히 받습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베트남 전쟁도 남베트남을 공산화하려는 무리들이 우발적으로 일으킨 전쟁이라고만 알고 있었지만 그와 둘러싼 정치적인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것처럼 그 스토리를 이해하고 풀어내지 않는 한 통일에 대한 진전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이제는 대립과 정쟁의 시대에서 화해와 협력의 시대로 나아가려는 평화의 길로 들어서고 있습니다. 그런 역사적인 중심에서 우리가 판단할 수 있는 근거는 역사에서 기인한다고 생각합니다. 역사를 모른채 살아가는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나라의 역사와 비슷한 베트남의 역사를 짚어보는 건 어떨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