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4s4s4s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4s4s4s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4s4s4s4
s4s4s4s4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56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저도 그동안 서평단 활동을 하면서 서.. 
꼼꼼한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제가 이..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2197
2013-03-02 개설

전체보기
인간의 모든 심리와 행동 분석 보고서 | 기본 카테고리 2022-06-28 08:25
http://blog.yes24.com/document/164847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북클러버 리뷰 제출 참여

[도서]클루지

개리 마커스 저/최호영 역
갤리온 | 200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진화 심리학자 개리 마커스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겪을 수 있는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인간에게 나타나는 클루지를 쉽게 설명해 준다. 클루지란 어떤 문제에 대한 서툴거나 세련되지 않은 해결책을 뜻한다.

책을 읽는 내내 지금까지 도통 이해가 되지 않던 배우자나 친구의 행동들이 쉽게 이해가 된다. 그래서 심리학을 공부해 본 사람들은 마음이 너그러워지나 보다. 이 책을 추천해 준 자청(역행자의 저자)도 화가 날 법하지만 왜 그 사람들이 그렇게 행동하는지를 이해하게 돼서 화낼 일이 거의 없다고 한다. 책을 읽어보니 그의 말에 공감이 간다. 나도 화낼 일이 급격히 줄어들 것 같다. '인간은 그렇게 타고났다' 그 사람만 그런 게 아니다란 걸 알게 되었다. 인간으로 진화는 했으나 고대 선조들의 DNA는 아직 우리 몸속에 흐르고 있다. 그러나 완벽하지 않은 클루지한 상태로.

다이어트를 할 때, 왜 대놓고 종종 실패를 하게 되는가?

굳게 마음을 먹는다고 해서 쉽게 살을 뺄 수 없는 타당한 근거로 우리에게 위로 아닌 위로(?)를 해준다.

고대 수렵, 채집 시대에는 먹을 게 풍족하지 않았다. 게다가 냉장고도 없었기 때문에 저장이 불가능하다. 먹을 수 있을 때 먹어두어야 하는 것이다. 짐승 사냥에 성공하게 되면 어차피 저장할 수도 없으니 고기를 마음껏 먹고 칼로리 높은 음식은 당연히 먹어둬야 한다. 일단은 먹어두고 보는 거다. 이런 DNA가 아직 우리 몸속에 내재되어 있으니 아무리 다이어트 중이라 하더라도 눈앞에 보이는 음식을 마다할 수는 없다.

p.53
열쇠를 일상적이지 않은 장소에 놓으면 최근 기억 (가장 최근에 열쇠를 놓은 장소)과 빈번한 기억(보통 열쇠를 놓는 장소)이 갈등을 일으키게 되어 열쇠가 어디에 있는지를 잊게 될 수 있다.

p.54
최근 것과 빈번한 것의 갈등은 인간에게 거의 보편적인 또 다른 경험도 설명해 준다. 사람들은 흔히 퇴근하면서 식품점에 들러야지 하고 생각했다가도 어느새 그것을 완전히 잊은 채, 그냥 집으로 차를 몰고 돌아오곤 한다. 이것은 빈번한 행동(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가기)이 최근 목표(우유를 사 오라는 아내나 남편의 부탁)를 압도했기 때문이다.

?누구나 살면서 한 번 이상은 경험해 본 사례다. 잘 보관해둔다고 다른 장소에 둔 것이 오히려 생각이 나지 않아서 당황했던 경험, 그만큼 반복해서 집에 올 때 우유를 사 오라고 했건만 잊고 안 사 와서 화를 냈던 경험. 이런 경험들 하나하나가 구체적인 사례로 설명이 되어 그동안 이해하지 못했던 행동들이 깔끔하게 해결이 된다. 그러니 정작 우리가 살아가면서 화를 냈던 경험들이 굳이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깨닫게 된다. 인간에 대한 이해가 너그러워지는 순간이다.

줄을 안 친 페이지가 없을 정도로 이 책 한 권이면 삶을 조금은 더 맘 편히 살 수 있을 것 같다. 그렇지 않아도 현대사회는 수많은 스트레스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데 많은 부분 덜어낼 수 있다.

회사를 다니면서 이런 일도 정말 많지 않은가?

p.77
여러 연구에 따르면 집안일을 함께 하기이든 학술논문의 공동 집필이든 거의 모든 협동 작업에서 주관적으로 지각된 각 개인의 공헌의 합은 실제로 수행된 작업의 총량을 초과한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 한 일은 잘 기억하지 못하면서 자기가 한 일은 잘 기억한다. 때문에 누구나(심지어 요령만 피우던 게으름뱅이도)다 다른 사람이 부당하게 이익을 취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회사 생활에서는 공동으로 하는 프로젝트도 많다고 들었다. 그럴 경우에 이런 사실을 염두에 두고 함께 일을 한다면 그나마 조금이라도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이외에도 많은 사례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인간관계가 어려운 사람들, 상대방이 혹은 나 자신이 좀체 이해되지 않는 사람들, 믿고 싶은 것을 더 관대하게 받아들이는 이유, 내가 좋아하지 않는 것을 더 까다롭게 따지는 이유 등 모두들 인간이기에 한 번쯤 읽고 위로받을 수 있는 쉬운 심리학 책이다.

저자가 얼마나 많은 사례들로 연구를 했는지 존경스러울 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