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의 평화
http://blog.yes24.com/sandhya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밀크티
책을 읽고 느낀 점을 나누고 싶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느낀 점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9·10·11·12·13·14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9,56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삶의 소리
여행의 추억
예스24
스크랩
선정
읽을 책
이럴 때 이 책
내가 꼽은 책
책 속으로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
건강
자기계발
경제경영
소설
에세이
사회과학
인문
과학
가정/생활/요리
어린이
청소년
역사
만화
외국어
내가 본 영화
태그
#1분영어말하기스피킹매트릭스 #김태윤 #스피킹 영양부족 #1일1패턴여행영어 #자유여행영어 #외국어학습 심혈관계 #영어회화핵심패턴233 #영어학습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예스24
최근 댓글
화술이 대단한 작가죠.. 
환경 보호에 더 힘써.. 
기독교와 이슬람 세계.. 
분노를 드러내는 걸 .. 
와아... 밀크티님의 .. 
새로운 글
오늘 87 | 전체 156973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진이의 일기] 개공감 댕댕이 라이프 | 내가 읽은 책 2019-05-05 15:5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2903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진이의 일기

이덕아 저
생각나눔 | 2019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진이는 누구인가. 개 이름이다. 표지 그림과 '개 공감 댕댕이 라이프'라는 설명에서 알 수 있다. 섬진강에서 따온 '섬'이와 '진'이라는 설명을 듣고 보니 더이상 흔한 이름이 아니라 구체적인 의미로 다가온다. 게다가 이 책은 진이의 시점으로 써내려간 글이다. 가끔은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의 삶이 어떨지 생각해보곤 한다. 이 책『진이의 일기』가 구체적인 견생, 댕댕이 라이프를 보여주는 에세이여서 읽어보게 되었다.



이 책의 저자는 이덕아. '강이 좋아 강변 살다보니 어느덧 예순이 지났다'라는 소개가 인상적이다.

지금은 우리 집 모과나무 아래 잠들어 있는 섬이와 진이. 우리 가족 구성원으로서 십오륙 년간을 함께 살다 떠난 녀석들이다. 집에서 내려다보이는 섬진강에서 따온 '섬'과 '진'이라는 이름을 못 불러본 지가 이 년여가 되어 간다. 그들이 보고 싶다. (서문 中)


이 책은 진이와 섬이와 아녜스 이야기이다. 내게도 엄마가 있다, 사랑할 때, 솔로몬의 은반지, 개 인간, 태양에 구멍 내기, 명상, 헤어짐의 자리, 새 구경 가던 날, 이유 있는 반항, 공개 구혼, 섬진강에서,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발가락이 닮았다?, 섬이의 유언, 회자정리, 이제는 더 이상 헤매지 말자, 바람이 전하는 말, 가출의 기로에 서서, 돌아온 사랑의 계절, 열정과 냉정 그리고 전쟁, 이상한 사람들, 전원교향악 등 50가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지리산 자락의 빨간 지붕 집에서 섬이와 진이라는 두 마리의 개와 할머니와 아녜스 두 사람이 살아가는 일상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다. 개 둘에게는 성도 붙여놓았다. 전진, 배섬이란다. 상상력을 자극한다. 단조로운 일상에 반려동물과 함께 하며 웃음꽃이 피어나는 상황이 눈에 선하다. 곳곳에 담긴 그림과 글 속 장면을 상상하며 골든리트리버를 키우는 일상을 짐작해본다. 진이의 시점에서 풀어나는 이야기여서 좀더 다채로운 상상력이 더해진다. 사랑하고 아이낳고 키우며 일상을 살아내는 견생의 소소한 일상 속 단상을 그려낸다.

이젠 누가 뭐라 그래도 예전의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그동안 내 사랑이 부여해준 삶의 찬란한 불꽃놀이는 끝났다. 천신만고 끝에 사랑을 이루고 그 결실로 새끼들이 태어나고 생애 처음으로 부모가 되어 자식을 사랑하고 그 재롱에 시름을 잊었던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눈앞을 스쳐 간다. 내 새끼들아! 부디 너희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빈다. (142쪽)


그곳의 삶이 평화롭고 고요하기만 하면 얼마나 좋을까. 현실적인 문제도 알리고 있다.

섬진강을 따라 이어지는 화동-화개 간의 19번 국도는 정말 아름답다. 많은 사람들이 감탄하는 길이기도 하고 아녜스가 좋아서 죽고 못 사는 길이기도 하다. 그런데 엄청난 돈을 들여 그 길을 4차선으로 확장을 하겠단다. 사람들을 더 많이 오게 하려고. (114쪽)


개를 키우는 사람들에게 특히 공감의 장이 될 법한 책이다. 또한 도시가 아닌 시골에서 개를 키우는 일상은 어떨지 이 책을 보며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다. 글과 그림을 통해 전해주는 댕댕이 라이프, 진이의 눈과 마음으로 전해주어 생동감 있게 전달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