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이상한 책나라의 엘리나
http://blog.yes24.com/serpens72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리나
엘리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3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나의 책나라
여러가지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리나의 책나라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카테고리
태그
#고객만족#진상고객갑씨가등장했다 #히틀러의음식을먹는여자들#문예출판사#히틀러#시녀이야기 스토리식기억법 자비를베푸소서 오스카로메로 알파미시 서사시 미국교과서읽는리딩K1 나와잘지내는연습 어느하녀의일기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읽고싶어지는 리뷰네요. 잘 보고.. 
제목부터 자신감을 불러일으키는 책이네.. 
잘 읽었어요. 
저 역시 학창 시절 타국어의 관용 표.. 
새로운 글

전체보기
명상하는 글쓰기 | 리나의 책나라 2021-10-28 18: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3152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명상하는 글쓰기

탁정언 저
메이트북스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명상과 같이 혼자서 자신을 생각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명상이 크게 효과가 없을 것 같지만 그것은 시간이 지나보면 명상이 필요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삶의 위기상황에서 명상이 필요하고, 스스로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위기상황에서 명상이 큰 도움이 된다. 명상이 고요한 장소에서 집중하는 것만이 명상이 아니라 글을 쓰는 시간 또한 명상의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명상하는 글쓰기>를 통해 명상하는 글쓰기 시간을 가져본다. 명상은 노력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노력하지 않을 때 되는 것이다. 명상이 잘 되지 않는다고 자신을 탓할 필요는 없다. 명상하는 글쓰기를 명상수행으로 연결시키려면 탐구과 수행의 시간이 필요하다. 글쓰기가 명상이 되는 까닭은 객관화라고 하는 의식 상태 때문이다. 객관화는 자신으로부터 한발 떨어져서 자신을 바라보는 것인데 명상과 깊은 연관성이 없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자신을 객관화한다고 해도 글쓰기를 한다면 무엇을 쓸 것인지 고민하게 된다. 글을 쓰려고 할 때 매일 반복되는 일상만 떠오를 뿐, 아무것도 쓸 게 없다는 이유는 사실은 에고 때문이다. 에고를 관찰하면 에고의 속성을 알아차릴 수 있다. 순간순간 에고로부터 살짝 떨어져 나와 주의를 기울여보면 이 세상은 쓸거리로 가득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간혹 글쓰기는 자신을 괴롭히는 글쓰기 일 수도 있다. 무슨 글을 쓸지 모르면서 글을 꼭 써야 한다는 생각이 점점 강박적인 글쓰기를 하면 괴롭기만 하다. 나로 인해 힘들고 고통스럽게 되지 않기 위해서는 매 순간 알아차림을 하고 글쓰기를 동반하면 좋은데 문제는 글쓰기도 에고가 주동하면 괴로운 일이 될 수 있다. 시간을 짧은 단위로 나누어서 글을 쓰게 되면 전체 시간의 양이 아무리 많을지라도 목적을 달성하는 데 불충분하다. 최초의 초안을 잡는 글을 쓰고 매일 20~30분 정도의 글쓰는 작업을 한다. 반복하다 보면 원고가 완성될 단계에서는 하루 단 5분만으로도 충분할 수 있다. 알아차림은 명상 수행 방법 중 하나이고 요즘은 마음챙김이라는 단어로 번역되기도 한다. 알아차림은 외부에서 벌어지는 세상사뿐 아니라 내면의 변화무쌍한 마음의 움직임과 에고의 수다와의 동일시를 멈출 수 있다. 알아차림을 지속하면 왼쪽 뇌가 점점 지껄임을 줄이기 시작한다. 이렇게 명상을 하면 에고가 조용해지고, 잠시도 쉬지 않고 떠들고 투정부리고 저항하는 에고가 슬그머니 사라지는 것이다. 글을 쓰면서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을 하고 답을 찾으면서 글을 쓴다면 화두명상 못지않게 깊은 명상에 들 수 있다. 알아차림 글쓰기의 질문하고 답을 찾는 방식은 화두명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 <명상하는 글쓰기>를 읽다보면 잊고 있었던 글쓰기의 방법들을 다시 알 수 있다. 글쓰기는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의식하며 글을 쓰는 과정이다. 이런 의식을 통해 자신이 알고 있던 나는 사실은 내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또 다른 글쓰기의 능력을 만나게 될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6 | 전체 279174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