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셰익스피어 오디세이아
http://blog.yes24.com/seyo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eyoh
셰익스피어, 반 (半, 反, 叛, ban-) 전문가를 지향하며, 인식의 지평을 넓히고자 오늘도 한 걸음 더 내딛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9·10·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51,036
전체보기
알려드립니다.
나의 서재에는 어떤 책이?
지배(紙背)를 철(徹)하라
세상 책 속의 "옥의 티"
나의 글짓기
집필 중인 책들
- 뉴노멀 & 르네상스
- 브론테가 제인에게
- 셰익스피어 오딧세이
- 셰익스피어 제대로 바로 읽기
- To be or not to be
- p.s. 셰익스피어
- 햄릿을 위한 에필로그(연재)
- 그리스 신화, 비극 읽어야 하는 이유
- 셰익스피어 사이드 스토리
- 크리스티로부터 배운다
----------------
- 햄릿을 위한 에필로그
- 셰익스피어 클래식
- 셰익스피어 투어 (작품)
- 그리스 고전 : 비극과 호메로스
- 너희가 하늘 天을 아느냐?
---------------------
- 인문학 아! 인문학
- 삭개오의 크리스마스
- 책으로 책을 읽어라
- 지식 경영 편람
- 자기계발 권하는 나라
- 임진년 그해 6월 22일
- 사람에게 영적 리더십은 없다(2)
= 사울 리더십에 취하다
= 일 주 만에 리더십 책 써내기
= 로드십 & 서번트십
= 라오시우스, 리더십에 반하다
= = 단풍나무 알아보자
== 조엘 오스틴 자료
= 인문학적 수레 搭乘記 (연재)
= 불안을 점령하라
- 인문학적 千字文 採眞
- 맹자처럼 思考하라
- 조선시대 老莊子 활용법
- 中庸 찾아 역사속으로
- 노자, 예수를 만나다
- 예수 그의 산상수훈
- 풍운비(風雲碑) 辭典
- 대하 歷思 소설 : 사라진 제국
각주없이 성경읽기
고사성어로 성경읽기
정신 나간 예화들
리더십 - 뭐라고들 하나?
기독교 자료
성경 해석학
철학자의 서재
이 책 꼭 읽자 - 기독교
이 책 꼭 읽자 - 일반
구름과 바람과 비 (이병주)
책 저자 출판사 등등
- 니체, 짜라투스트라
- 리영희(李泳禧)
- 노암 촘스키
- 하워드 진
- 헤르만 헤세
- 장하준 - 책과 토론
- 니코스 카잔차키스
- 마이클 샌델 : 정의
- 히가시노 게이고 (東野圭吾)
이런 책 읽지말자
- 사실도 진리도 아닌 책들
- 꿈 팔아 돈버는 사람들, 책들
동양 고전에서 배운다
- 소현세자가 읽은 서경
- 양명학
- 孔 孟子
- 大學 中庸
- 老 莊子
- 주역
- 淮南子
- 明心寶鑑
- 채근담
- 李卓吾
- 古文珍寶
- 한비자
- 몽구(蒙求)
- 四字 小學
- 近思錄
나라 돌아가는 모습
세계 - 어찌 돌아가고 있나
- 중국
- 아시아
- 중동
- 아프리카
- 남 아메리카
감시받아야 할 言論
역사란 무엇인가?
역사 속 - 이것이 궁금하다
- 조선시대
- 소현세자
- 다산 정약용
- 연암 박지원
- 담헌 홍대용
- 남한산성
- 고려 시대
- 고구려 시대
- 신라 시대
- 기타
매트릭스 - 그 속으로
생각해 봅시다
인문학(人文學)에 관하여
철학 공부
심리학 - 심리 상담 및 치료
그림으로 세상읽기
동 식물에게서 배운다
이재운 - 우리 말의 탄생과 진화
국어 공부 합시다
고사성어
영어 공부 합시다
디카, 그리고 디카에 담은 風光
음악 감상
영화 이야기
한자 공부
한시 감상
시 - 쓰거나 읽거나
웃고 삽시다
기타 - 잡동사니
아!! 김대중 - 당신은 우리입니다.
아!! 노무현 - 우리에게 너무 컸던 사람
나의 리뷰
Book in CASA
마음에 드는 책
마음에 들지 않는 책
알립니다.
영화 리뷰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누구나 기억해 주었으면
아무도 기억하지 말았으면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드라큐라 #오디세이아 #더리더 #책읽어주는남자 #다몬 #피디아스 #가셰 #마르그리트가셰 #마르그리트 #쇼팽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출판사
최근 댓글
네.;) 
요즘 책 제목에 서점, 상점, 편의점.. 
자기 철학이 확실해야지요? 종교는 .. 
궁금했지만 심난해 보여서 응모조차 안.. 
모호한 이야기들이 섞여 가면서 이야기.. 
새로운 글
많이 본 글
오늘 175 | 전체 7963993
2006-09-30 개설

- 채근담
홍자성의 [채근담] | - 채근담 2012-01-27 19:35
http://blog.yes24.com/document/59960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다이어리 마니아는 필독! 반성이 필요한 시간!

[철학자의 서재] 홍자성의 <채근담>

배기호 한국철학사상연구회 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

기사입력 2012-01-27 오후 6:07:19

    

     

나는 반성하련다

뜬금없는 소리지만, 나는 평소 책을 잘 읽지 않는다. 아니 책을 읽기가 조심스럽다는 표현이 더 맞을 것이다. 그것이 무엇에 관한 것이든, 책이라 함은 언제나 부담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그래도 어릴 적에는 소설책 정도는(절대 문학 작품평가 절하하는 것이 아니다!) 곧잘 읽었는데, 공부의 길을 걷기 시작하고부터는 무엇이나 하나하나 따지면서 읽는 안 좋은 버릇이 생겨 책을 읽는 시간도 길어짐과 동시에 책을 읽는 지루함과 어려움이 함께 찾아왔다. 모든 책이 공부의 대상이요 연구의 대상이 된 것이다. 그런데 이 세상에는 양질과 악질을 떠나 동서고금의 책이란 녀석이 엄청나게 많다. 그러니 그 부담으로 인해 더더욱 책을 안 읽게 된 것이다.

이렇듯 책을 잘 읽지 않는 처지에 하필이면 작년 크리스마스에 대형 서점을 찾았다. 앞서 밝혔던 내용이 여전히 공부가 필요한 입장에서는 누가 들어도 비겁한 변명으로 밖에 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시간이 걸리고 어려움이 있더라도 책은 읽어야 한다. 사실 그 지루함과 어려움을 이겨낼 자신이 없었고 게을렀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반성을 하면서 서점에 들어섰다.

후문을 통해 서점에 들어서니 가장 먼저 나를 반기는 것은 소위 다이어리라고 하는 수첩들이었다. 한 해가 가고 새로운 해가 다가오는 때라 그런지 수첩 주위엔 사람들이 꽤 붐볐다. 나도 분위기에 휩쓸려 '일기를 써본 지가 언제였던가?'라는 생각을 하면서 한동안 그곳을 머물다가 이내 발걸음을 돌렸다.

독서 흥미를 끌어 올릴 수 있는 가벼운 이야기들이 실려 있는 책을 찾아서. 한참 동안을 헤맸다. 그러나 제 버릇 개 못 준다는 말이 맞나 보다. 역시나 눈에 들어오는 책은 한정되어 있었다. 좋게 말하면 취향이라고 말할 수 있다지만, 독서 편식이 심해도 너무 심하다는 말을 할 수밖에 없다. 또 다시 반성을 하게 된다. 그렇게 손에 쥔 책이 바로 홍자성의 <채근담>(최현 옮김, 범우사 펴냄)이다.

▲ <채근담>(홍자성 지음, 최현 옮김, 범우사 펴냄). ⓒ범우사
btn
예전부터 곁눈질을 하면서 흠모해오던 책이었지만 이런저런 핑계, 아니 게으름으로 인해 읽지 않았던 책, <채근담>. 명나라의 이름 없는 선비였던 '홍자성(洪自誠)'이 쓴 이 책은 비교적 최근인 명대의 책인데도 마치 <논어>를 위시한 옛날 책과 같이 각 장의 맥락이 명확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구분도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 이는 오로지 학문적인 목적으로 쓴 것이 아니라는 증거다.

책의 내용을 살펴본 결과 그는 자기 이름(自誠)에 걸맞게 자신을 돌아보고 살피는 목적으로 이 책을 쓴 듯하다. 물론 자신만을 위한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스스로의 반성에서 나온 고뇌와 깨달음을 불특정 다수에게 전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때가 마침 연말이기도 하거니와 명대의 선비 홍자성의 순수마음을 받아들여 기꺼이 스스로를 되돌아보기로 했다.

나도 세상을 반성한다. 당신도?

책을 읽으면서 한참 동안 스스로를 바라보며 반성을 하고 있자니, 시선자연스럽게 다른 사람과 세상에까지 미치는 것은 또 다른 악취미이거나 병인지도 모른다. 자신의 일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세상 걱정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런 생각을 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누구나 자기 삶의 주인공은 자기 자신이듯, 세상의 주인은 우리들이며 우리라는 무리 속에는 나도 속해 있기에 나 또한 세상의 지분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는 셈인 것이다. 그렇기에 오히려 힘써 세상 걱정과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결론에 다다르게 된다. 즉, 스스로에 대한 반성만이 아니라, 세상에 대한 반성도 해야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홍자성은 "하늘과 땅은 영원히 있으나 이 몸은 두 번 얻지 못하며, 인생은 백년에 불과한데 이 하루는 쉬 가버린다. 다행히 그 사이에 태어난 사람인 바에야 삶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해서도 안 되고, 또 헛되이 살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서도 안 된다"(86~87쪽)라고 말한다. 짧다면 짧은 인생을 헛되이 보내지 않기 위해 자신에 대한 반성을 할 것과 함께 언제나 있을 이 땅의 주인들을 위해 세상에 대한 반성도 할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나아가 세상에 대한 근심 걱정만을 할 것이 아니라, 세상의 모든 희로애락을 함께 해야 함을 일깨워주고 있다.

홍자성은 "책을 읽으면서 성인(聖人)이나 현자(賢者)를 보지 못한다면 그는 글씨를 베끼는 필생(筆生)에 지나지 않으며, 벼슬자리에 있으면서도 백성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는 관복(官服)을 입은 도둑에 지나지 않는다. 학문을 가르치면서도 실천이 따르지 않는다면 구두선(口頭禪)일 뿐이며, 사업을 일으키고도 덕을 심으려고 하지 않는다면 눈앞에 피고 지는 한때의 꽃이 되고 말 것이다"(54쪽)라고 하면서 직분에 맞는 마음가짐을 내세우면서 그 직분에 해당하는 사람들을 반성하게끔 하고 있다.

꿈과 희망을 저버리고 그저 생각 없이 공부하는 학생과 학자들, 상하를 막론하고 자기 밥그릇 지키기 바쁜 공직자들, 진심이 담긴 사랑어린 지혜가 아닌 단지 피상적인 지식만을 가르치는 선생과 교수들, 마음을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이익과 손해를 따져 사람을 사고파는 사업자들에게 일침을 가하고 있다. 물론 이는 현대의 세분화된 직업군에는 맞지 않아 그리 피부에 와 닿지 않을 수 있겠지만, 그 뜻을 확장해본다면 얼마든지 자신에 꼭 맞는 속뜻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홍자성은 "사람들의 형편을 보면 가진 이도 있고 갖지 못한 이도 있는데, 어찌 나만 홀로 다 가지려고 할 수 있겠는가? 또 자기의 심정을 보더라도 도리에 맞는 것도 있고 맞지 않는 것도 있는데, 어찌 사람이 다 도리에 맞기를 바랄 수 있겠는가? 이와 같이 남과 나를 견주어서 다스려 나간다면, 이것도 세상을 살아가는 편리한 한 방법이 될 것이다"(51쪽)라고 말한다.

이는 절대 남과 나를 비교하는 삶을 살거나 자신보다 못한 처지에 있는 사람을 보고 위안을 삼으라는 뜻이 아니다. 자신에 대한 반성을 기본으로 다른 사람의 처지와 생각까지도 이해하고 포용하는 역지사지의 자세를 말한 것이다.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자신을 알고 다른 사람을 인정한다면 진정으로 소통이 이루어지는 한층 더 편하고 살기 좋은 세상이 된다는 말인 것이다.

거짓·도돌이표 반성은 안 된다

지나간 일을 후회만 하는 삶보다는 반성을 하며 사는 삶이 분명 더 가치가 있다. 하지만 겉으로만 하는 반성은 문제가 있다. 이에 대해 홍자성은 "사람이 성실한 마음을 갖고 화친을 도모하며 즐거운 안색을 하고 부드러운 말씨로 부모와 형제를 한 몸이 되게 하고 뜻이 맞게 하면, 부처 앞에 앉아 숨을 고르게 쉬고 마음을 가다듬는 것보다 만 배나 더 나을 것이다"(31쪽)라고 하면서 진심에서 나온 반성이 아닌 형식적인 반성을 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철저한 자기반성으로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 없는 마음을 간직하고, 역지사지의 입장으로 작게는 가족에서부터 크게는 다른 사람들과 잘 섞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영화 <투캅스>에 나온 형사(안성기)처럼 온갖 잘못을 저지르면서도 교회에 나가 아주 피상적인 고해성사 기도를 하는 것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는 이야기다.

또 늘 같은 반성만 하는 삶도 문제가 있다. 한 번 했던 반성을 반복한다는 것은 반성에 의한 변화가 전혀 없다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홍자성은 "사사로운 욕심을 억제할 경우에 '그것을 빨리 알지 못하면 억제하는 힘을 기르기가 어렵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비록 알았다고 하더라도 참는 힘이 부족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인식은 악마를 비추는 한 알의 밝은 구슬이요 힘은 악마를 베는 한 자루의 지혜로운 칼이니, 이 두 가지가 다 있어야 한다"(96쪽)고 말한다.

이 구절에서의 '인식'이 자신의 잘못을 깨우치는 반성의 과정이라면 '힘'은 반성의 과정을 통해 알게 된 잘못을 고치는 실천일 것이다. 이는 제대로 된 반성의 끝은 행동으로 이어지는 실천에 있다는 말이다. 마음속으로만, 말이나 글로만 하는 반성이 아니라 자신의 삶에서 묻어나는 반성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반성인 것이다.

반성에는 때와 장소, 왕도도 없다

"외로운 등불이 반딧불처럼 가물거리고 삼라만상이 소리 없이 고요한 밤, 이때가 비로소 우리가 편안히 잠들 때다. 새벽꿈에서 막 깨어나 만물이 아직 움직이지 않고 있는 때, 이때가 우리가 혼돈 속에서 벗어날 때다. 이때를 틈타 마음의 빛을 환히 돌이켜 보면, 비로소 이목구비(耳目口鼻)가 모두 몸을 묶는 수갑이요 정욕과 기호(嗜好)가 다 마음을 타락시키는 기계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108쪽)라고 하면서 홍자성은 잠자리에 들기 전과 잠자리에서 일어난 후가 반성의 최적기임을 말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말은 가장 적합한 시간대를 말했을 뿐, 반드시 그 시간에만 반성을 해야 하는 것을 말한 것은 아닐 것이다.

특히나 문명의 발달로 온종일 밝고 복잡다단해진 현대에 있어 홍자성의 말대로 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반성은 언제 하는 것인가. 알다시피 반성은 늘 해야 하는 것이다. 적당한 때가 특별히 있는 것이 아니다. 잠이 들었을 때를 제외하고는 계속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언제나 깨어있는 정신을 유지해야 할 것이다.

홍자성은 "자기를 반성하는 사람에게는 닥치는 일마다 모두 약이 되고, 남을 원망하는 사람에게는 일어나는 생각마다 모두 창과 칼이 된다. 하나는 모든 선의 길을 열어 주고 또 하나는 모든 악의 근원을 이루게 되는 것이니 그 양자는 하늘과 땅만큼의 거리가 있다"(109쪽)고 하면서 반성하는 삶에 대한 긍정을 마다치 않는다. 반성은 남이 알아주어서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삶을 꽃피우기 위해 스스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반성하는 삶은 자신을 억누르고 옥죄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삶을 비롯해 세상을 여유롭고 풍요롭게 하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이 바로 반성을 다소 번거롭고 귀찮다는 이유로 하찮게 여겨서는 안 되는 까닭이다.

책에 실린 말이라고 다 옳고 정확하다고는 할 수 없다. 어떤 말을 하거나 주장을 하는 데 필요한 근거가 될 수는 있어도 진리는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는 <채근담>도 마찬가지다. 어디까지나 '홍자성'이라는 사람의 생각일 뿐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 수긍할 수 있는 이야기가 있고 나아가 생각할 여지와 자신을 돌아보게끔 하는 시간을 선사해준다면 이는 분명 가치가 있는 책인 것이다.

새해를 맞아 많은 분들이 새로운 수첩이나 다이어리를 장만했을 것이다. 그곳에 만일 그날그날 주요 일정만 적었던 분이나, 혹은 그마저도 적지 않은 분들은 지금부터 자신과 주위를 돌아보는 글을 마음의 펜으로 그때그때 적어보는 것이 어떨까. 단지 기억을 위한 기록이 아닌, 좀 더 멋진 자신과 세상을 위한 실천과 변화의 기록, 진짜 일기 말이다.
 

     

/배기호 한국철학사상연구회 회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응립여수 호행사병(鷹立如睡 虎行似病)’, | - 채근담 2012-01-21 06:41
http://blog.yes24.com/document/59807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응립여수 호행사병(鷹立如睡 虎行似病)’,

 

 채근담에 나오는 말로 ‘매는 조는 듯 앉아 있고 호랑이는 병든 듯 걸어간다’는 뜻이다.

 

박 의장은 당대표시절 “매나 호랑이가 날뛰면 다른 동물들이 다 도망가기 때문에 잠든 척 병든 척해야 적당한 때에 먹잇감을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1988년 정치권에 입문한 박 의장은 이 좌우명으로 국회의장까지 올랐다.

박 의장은 돈봉투 사건 정국에서도 ‘병든 호랑이 작전’으로 인내심을 과시하고 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20&articleid=2012012019370340347&newssetid=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채근담 - 자료 | - 채근담 2012-01-04 16:55
http://blog.yes24.com/document/58939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채근담 상편
001조  002조  003조  004조  005조  006조  007조  008조  009조  010조 
011조  012조  013조  014조  015조  016조  017조  018조  019조  020조 
021조  022조  023조  024조  025조  026조  027조  028조  029조  030조 
031조  032조  033조  034조  035조  036조  037조  038조  039조  040조 
041조  042조  043조  044조  045조  046조  047조  048조  049조  050조 
051조  052조  053조  054조  055조  056조  057조  058조  059조  060조 
061조  062조  063조  064조  065조  066조  067조  068조  069조  070조 
071조  072조  073조  074조  075조  076조  077조  078조  079조  080조 
081조  082조  083조  084조  085조  086조  087조  088조  089조  090조 
091조  092조  093조  094조  095조  096조  097조  098조  099조  100조 
101조  102조  103조  104조  105조  106조  107조  108조  109조  110조 
111조  112조  113조  114조  115조  116조  117조  118조  119조  120조 
121조  122조  123조  124조  125조  126조  127조  128조  129조  130조 
131조  132조  133조  134조  135조  136조  137조  138조  139조  140조 
141조  142조  143조  144조  145조  146조  147조  148조  149조  150조 
151조  152조  153조  154조  155조  156조  157조  158조  159조  160조 
161조  162조  163조  164조  165조  166조  167조  168조  169조  170조 
171조  172조  173조  174조  175조  176조  177조  178조  179조  180조 
181조  182조  183조  184조  185조  186조  187조  188조  189조  190조 
191조  192조  193조  194조  195조  196조  197조  198조  199조  200조 
201조  202조  203조  204조  205조  206조  207조  208조  209조  210조 
211조  212조  213조  214조  215조  216조  217조  218조  219조  220조 
221조  222조  223조  224조  225조 
채근담하편
001조  002조  003조  004조  005조  006조  007조  008조  009조  010조 
011조  012조  013조  014조  015조  016조  017조  018조  019조  020조 
021조  022조  023조  024조  025조  026조  027조  028조  029조  030조 
031조  032조  033조  034조  035조  036조  037조  038조  039조  040조 
041조  042조  043조  044조  045조  046조  047조  048조  049조  050조 
051조  052조  053조  054조  055조  056조  057조  058조  059조  060조 
061조  062조  063조  064조  065조  066조  067조  068조  069조  070조 
071조  072조  073조  074조  075조  076조  077조  078조  079조  080조 
081조  082조  083조  084조  085조  086조  087조  088조  089조  090조 
091조  092조  093조  094조  095조  096조  097조  098조  099조  100조 
101조  102조  103조  104조  105조  106조  107조  108조  109조  110조 
111조  112조  113조  114조  115조  116조  117조  118조  119조  120조 
121조  122조  123조  124조  125조  126조  127조  128조  129조  130조 
131조  132조  133조  134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채근담 | - 채근담 2012-01-04 15:41
http://blog.yes24.com/document/58937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 권세에 아부하는 자는 처량하다.


도덕을 지키는 자는 한 때 적막하나 권세에 아부하는 자는 만고에 처량하다.

달관(達觀)한 사람은 물욕(物慾) 밖의 진리를 보고 죽은 후의 명예를 생각하니, 차라리 한 때 적막할지언정 만고에 처량하게 되어서는 안 된다.

 
 chaigoon1-01

弄權一時 淒涼萬古
棲守道德者, 寂寞一時, 依阿權勢者, 淒涼萬古.

達人觀物外之物, 思身後之身,

寧受一時之寂寞, 毋取萬古之淒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