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는 엄마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hj7979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엄마로 살다
나는 엄마다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헤롤라이브러리 HelloLibrary 여행영어100일의기적 Languageworld GrammarNote서술형쓰기 GrammarNote 그래머노트 그래머노트서술형쓰기 영어패턴500플러스 회화연습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친정엄마 이야기에 울.. 
덕분에..현실에 없는 .. 
보고 싶었던 책인데, .. 
리뷰 잘 봤습니다. 
와 영어 글쓰기를 무.. 
새로운 글
오늘 23 | 전체 24689
2017-07-21 개설

전체보기
[장르소설]그리고 여자들은 침묵하지 않았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4-26 13:56
http://blog.yes24.com/document/124086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리고 여자들은 침묵하지 않았다

크리스티나 달처 저/고유경 역
다산책방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코로나로 독박으로 지쳐간지 두달이 넘어간다.

자기계발서.에세이.인문 등 가벼이 읽어 넘긴것부터

그래도 힘내보자 야심차게 계획하던 책들까지

지쳐가기 시작했다.

흥미진진한 소설들이 내 눈을 한번씩 유혹했고

나는 못이긴척 넘어가 주었다.


제목에선 그다지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못해 봤지만.

띠지에 새겨진 글자들이 눈에 들어왔고

이런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흥미를 던졌다.



----------
신청자의 성별은

남성입니까?여성입니까?

---p16----



살면서 많은 질문지에 여성임을 체크하며 살았다.

그것이 어떠한 용도로 쓰이나 보다는 성별을 체크하는건

언제나 당연하게 느껴졌으니까.

심지어 6살 딸아이도 이제는 여자.남자 화장실을

알려준적도 없지만 구분을 한다.



이 질문에 주인공의 인생이 바뀌기 시작한 것일까.

태어나서가 아니라 살아가면서 목소리를 잃어버린

억울한 한 여성이 여기에 있다.

자신의 지위아래 필요에 의한 국민이 필요했던 대통령은 '순수운동'이라는 명목으로 여성들의 권리를 앗아간다.

국민을 세뇌하기 위한 것이었을까 모든 방송매체는 정부를 높이는 방송들로 채워져 있었고,

여자들에겐 '하루에 100단어'라는 족쇄가 채워졌다.

100단어가 넘어가면 손목에 채워진 은색 기계장치가

여자들에게 충격을 가해 공포를 주었다.


지금은 아들과 남편의 대화를 부러운듯 바라보는

엄마이지만 그녀는 신경학과 언어학의 권위자였다.

내뱉는 말을 통제당한다는건 어떤 기분일까.

입을닫고 불만을 표시할순 있겠지만

화가날때 말못하고 속으로 삭혀야한다면

상상만해도 화병이 생기는듯 하다.



사랑하는 아이에게 책을 읽어죽는 커녕

사랑한다고 듬뿍 말해줄수 없다는건

이유없이 그냥 슬픈일이지 않은가.



대통령의 형제가 사고로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기자

주인공 매클렐런 박사에게 실어증 치료제를 부탁한다.

딸 소니아에게 목소리를 찾아주고 싶어서 였을까

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여 동료였던 사람들과 일을 추진하던 그녀는.

정부의 본색을 조금씩 알게되면서 위험한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다.



사랑하는 가족이 가정의 행복이라는 틀이 아니라.

각자의 위치에서 성별로 나늬는 가족이라니.

딸아이를 바라보다 소설속 세상이 아닌것에 잠시 감사했다.

아이를 낳으니 아이가 대입되는 상황에

쉽게 몰입한다.

때론 뭉클한 감정에 격하게 감동하다가도

부당한 일에 대해선 참지못할 화가 나기도 하니까.



------
나는 1년 넘게

아이들과 진정한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

----p103----



진의 마음을 나는 이해할수 없었다.

나는 자유롭게 나의 마음을

많은 언어로 표현하고 살고 있으니까.


아들과 남편이 남성이라는 이유로

사랑하는 엄마이자 아내를 여성으로 묶어두는

이 부당한 현실은 그들이 아닌 여자들 자신이

세상을 바꿔야했다.

'오직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잃어버린 목소리를 찾으려는 여자들의 간절함이 시작된다.

비단 진 혼자만의 싸움이 아닌 소설.

어떠한 상황을 대입시켜도 충분히 토론이 뜨거울 책이다.



극단적인 상황을 제시한 소설이기에 시작과 결말이

더욱 궁금했지만 나는 중반부 소설속 내용들에 몰입하며

이 책의 토론가치를 발견했다.

가볍게 읽어도 좋지만 누구나 심각해질수 있고.

심각하지만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하자면

단연 이 소설을 추천하고 싶다.



#장르소설 #그리고여자들은침묵하지않았다

#소설추천 #크리스티나달처 #다산책방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다산북스

카페 리뷰어스클럽을 통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