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hy1002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hy100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hy100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94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겨울 해 질 녘 / 겨울, 크리스마스 | 기본 카테고리 2022-01-24 06:09
http://blog.yes24.com/document/158090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겨울 해 질 녘

유리 슐레비츠 글그림/이상희 역
시공주니어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겨울이에요.

낮이 짧아졌습니다.

밤은 길어졌고요.

 

 

직장인들은 퇴근 시간의 차 밖 풍경을 보며 계절과 시간의 흐름을 아는 것 같아요.

겨울이 되면 유난히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퇴근길.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하더니 어느 순간 완전 어두워진 6시의 풍경을 만나죠.

 

 

얼마전 동지에 아이들이 밤과 낮의 이야기를 해서

여름엔 낮이 더 길지? 너희가 유치원 다녀와서 놀이터에서 많이 놀아도 아직 밝잖아. 그게 낮이 긴거야.

겨울엔 어때? 유치원 갔다와서 조금 있으면 어두워지지? 그게 낮이 짧은거야.

아이들은 놀이터에서의 시간으로 낮의 길이를 이해합니다.

 

 

겨울 해 질 녁도 겨울의 해 질 때의 풍경을 아름답게 표현한 그림 책이예요.

 

 

유리 슐레비츠 작가님의 책으로 이상희 선생님이 옮기셨는데,

몇년전 비룡소에서 나왔다가 이번에 시공주니어에서 복간되었어요.

 

 

원제가 DUSK 인데 예전엔 겨울 저녁이란 제목으로 나왔었고,

이번엔 겨울 해 질 녁 으로 제목이 변경되었어요.

 

 

원제의 DUSK 의미를 더 잘 표현해주는 제목이라 좋았어요.

 

 

표지를 살펴보면  할아버지 아이 강아지 셋이 해가 지는 풍경을 향해 걸어가고 있어요.
셋 다 포근하게 옷을 챙겨입고, 할아버지와 아이는 주머니에 손을 넣고 걸어가는 풍경이 한가로워보여요.

 

 

강가에서 해가 지는 풍경을 보곤

 


 

도시로 돌아갑니다.

도시에서 눈에 띄는 간판들... 서점 간판이 유독 많이 등장해요.

유리슐레비츠 작가가 어린시절 서점에서 책 보는 걸 좋아했데요.

그래서 작가가 의도적을 많이 그려놓은거겠죠?

 

 

걸어가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해가 지고 어두워진 거리를 밝히는 가로등이 켜지는 풍경도 봅니다.

 

 

겨울저녁이라 삭막할 것만 같은 풍경을 떠올렸는데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도시의 풍경이라 포근하고 분주해요.

 

 

겨울 축제의 풍경을 살짝 엿볼 수 있는데요.

유대인의 빛의 축제인 하누카

 


 

검정과 초록이 섞인 옷을 입고 일곱 개의 촛대를 든 아이들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만든 콴자 축제라고 해요.

 


 

다양한 민족이 어울려 살아가는 미국의 겨울 풍경을 보며 크리스마스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이 책이 만들어진게 오래전이라 그런지

트리를 파는 장면에선 나무를 직접 잘라서 파는 모습도 있어요.

아이들과 트리 장식했던 얘기를 나눠보았어요.

 

 

겨울,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늘 생각 날 책 일거 같아요.

 

 

 

*출판사로부터 그림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