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바람이 불어, 널 이별해
http://blog.yes24.com/sizcoo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널이별해
사랑하고 있나요? 그래서 외롭나요? 아니면 혹시 오늘 이별했나요? 나, 오늘 왠지 당신의 이야기가 듣고 싶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바람이 불어, 널 이별해
사랑, 끝나지 않는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Doisneau 바람이불어널이별해쓰여진이유 설렁탕 내애인의명연 평안함도사랑 사랑은변해 프리드리히겨울 바람이불어널이별해 낯선감정 임화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215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please , tell me. | 사랑, 끝나지 않는 이야기 2009-01-06 00:16
http://blog.yes24.com/document/12151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말해줘.

그냥 이게 사랑이라고.

 

저기, 저 사람, 저들에게 보여지는 '그것'이 아니라

그냥 나, 지금 여기, 이 순간이 내 진짜 사랑이라고

 

여기가 어디라도, 당신이 누구라도

그건 내게 상관없어 _h2

 

* Doisneau, Robert의 사진들을 뒤적이다가_ 대표작인 시청앞에서의 키스 말고 왠지 이 오페라하우스 앞의 키스가 더 인간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모델들이 일상인처럼 느껴지고 대략 흘낏거리는 행인이 포함된 풍경이 더 현실적이여서일까? 원래는 그가 찍은 자유로운 영혼의 피카소 사진을 보고 혼자 상상의 나래를 펼치다가 어딘가에서 찾아 낸 사진에 이런 스토리를 붙여주고 싶어져 일하다 말고 딴짓중.

 

극 스트레스 모드의 일상을 포기하고 나니, 문득 문득 기계처럼 움직이고 일하는 나 이외에 반평생 산 나이 답지 않은 말캉하고 원론적인 감정이나 이상에 대한 고민들이 훑어 나온다. 어떤이는 이런나를 순수해서 걱정스러운 _ 그래, 내 나이의 사람에게 순수하다는건 칭찬이라기보다는 아직 나이값을 하지 못하거나 비현실적인 생각으로 사는 사람을 말할때도 사용한다._ 물가에 내 놓은 강아지 같다고 하더라. 감정은 심플하게 좋다와 싫다로 나뉘고 마음은 '내것'과 '내것이 아닌 것'으로 나누고 그저 거기에 충실한다. 이런내가 좋은거라고 자위해보지만, 생각해보면 달리 그리 아니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냥 그러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단순하게  감정도 '해본것'과 '안해본 것'으로 양분화 시켜서. 충분 나라면 그럴만한다.

 

사랑에 목멜만큼 말캉한 세상을 살지 않는다.

그것이 전부라고 말할만큼 멍청하지는 않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 수록 마음이 향하는 '좋은'것과

감정이 거부하는 '싫은'것에 약해진다.

 

저기, 저 사람, 저들에게 보여지는 '그것'이 아니라

그냥 나, 지금 여기, 이 순간이 나니까. please , tell me. _h2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