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kdud227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kdud227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kdud2278
skdud2278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49
2020-09-13 개설

전체보기
ㅇㅇ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05:58
http://blog.yes24.com/document/167186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미몽의 밤

황백설 저
로아 | 2021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서령은 자신과 결이 다른 곳이라고, 이서는 생각했다.
낡고, 가난하고, 폭력이 난무하며, 성이 쉽게 사고 팔리는. 이 지긋지긋한 곳을 빨리 떠날 생각밖에 없었다.

그래서 누구와도 결이 다른 태무진과는 절대 엮이고 싶지 않았다. 겨우 고등학생인 주제에 포주 노릇을 도맡아 하는 남자애 따위.

“그 새끼들한테 가서 말해. 태무진의 여자니까. 건드리지 말라고 해.”

“뭐?”

턱 끝까지 순식간에 열이 올랐다. 벌어진 이서의 입술이 뭐라 대꾸할지 몰라 움찔거리는 사이 태무진이 입꼬리를 비틀어 올리며 덧붙였다.

“내가 관리하는 여자인 줄 알면 잠잠해지겠지.”

그 순간, 피가 굳는 것처럼 이서의 머릿속이 정지했다.

“미쳤어? 네가 관리하는 여자?! 포주짓 할 거면 딴 데 가서 해.”

그러나 토끼몰이를 당하는 작은 짐승이 도망칠 곳은 정해져 있었다.
이서는 태무진의 목덜미를 움켜잡고 동아줄처럼 끌어당겼다. 이따위 짓거리, 자신의 첫 키스일 리 없다고 생각하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