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살아라, 뭔가가 시작되는 그 순간까지
http://blog.yes24.com/song1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동맘
책 그리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3,3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열린 서재
읽고있어요
나의 리뷰
열린 서재(한줄평)
다 읽었어요
독서중
태그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사라워터스 나의초라한반자본주의 그어딘가의구비에서우리가만났듯이 채광석 서간집 메멘토모리죽음을기억하라 국가의딜레마 홍일립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위안부 보국대원 박길보씨의 .. 
윤정희 배우님을 착각하신 것 같아요~..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wkf q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3102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한줄평]여름의 문 | 열린 서재(한줄평) 2022-05-16 21:28
http://blog.yes24.com/document/162994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요즘들어 더욱 드는 생명에 대한 생각..궁금한 책이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단순한 이야기 | 열린 서재(한줄평) 2022-05-11 23:55
http://blog.yes24.com/document/162833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아~국내초역이라니.. 단순한 이야기라고 하지만 왠지 단순하지만은 않을 것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순수의 시대 | 열린 서재(한줄평) 2022-05-11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62833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마틴 스콜세지의 영화로만 접한 순수의 시대...이제는 원작으로 읽고 싶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사라진 반쪽 | 열린 서재(한줄평) 2022-05-11 23:40
http://blog.yes24.com/document/162832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과연 핏줄로 도망치는 일이 가능할까요... 쌍둥이 자매의 엇갈린 운명이라니 그 끝은 과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길을 찾고 싶은 자, 파리로 가라 [파리에서 길을 잃다] | 다 읽었어요 2022-05-11 23:33
http://blog.yes24.com/document/162831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리에서 길을 잃다

엘리자베스 톰슨 저/김영옥 역
하빌리스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리에서 길을 잃다

엘리자베스 톰슨 장편소설 | 김영옥 옮김 | 하빌리스

앗!! 이건 흡사.... 영화같잖아... ㅎㅎ 즐겨보고 좋아했던 우디 알렌의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가 생각났던 책... <파리에서 길을 잃다> 그 영화를 사실 너무 좋아했고, 대학 시절 잠깐 번갯불에 콩 볶듯이 파리를 여행했던 나로서는 다시 파리여행을, 이번에는 제대로 하고 싶은 충동을 이 책을 통해 느꼈다.

개인적으로 팔로우하는 인플루언서 계정이 있는데, 파리가 너무 좋아서, 그것도 에펠탑이 너무 좋아서 일년에 거의 반년은 그곳에서 보낸다는 사진 작가 계정이다. 얼마전에도 그 작가가 자신의 SNS를 통해 파리의 거리를 걸으면서 동영상 라이브를 한 적이 있다. 곳곳의 여유, 아름다운 풍경, 노천 카페의 낭만.... 등 등 아... 나도 가고싶다. ㅎㅎ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그리고 이 책을 읽고 더더욱 들었고 말이다.

해나는 영국 런던에서 제인오스틴 투어 가이드를 하고 있다. 그녀에게 유일한 장애물이라면 바로 엄마의 존재다. 사실 해나는 아빠가 누군지도 모르고, 엄마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이제 런던에서 자리를 잡고 일하고 있는데 (물론 엄마의 존재는 저멀리 내팽겨치고 말이다.) 그런데 ... 바로 그 엄마가 어느날 느닷없이 해나 앞에 나타났다. 아파트 문서와 낡은 열쇠, 유명 작가의 부고 기사 스크랩을 들고서 말이다. 그리고 대뜸 제안한다. 증조할머니 아이비가 유산으로 남긴 파리의 아파트로 가보고자고 말이다. 만일 해나의 엄마가 바로 내 엄마라면 어떠했을까... 나라면 죽어도 같이 갈 수 없다고 했을 것이다. 그 여행길이 어떨지 눈 감고도 훤히 보이니까 말이다. 바로 고생길로... 하지만 해나는 나와는 다른 선택을 한 용기?있는 여성이었다. ㅎㅎ 그녀는 떠났다. 그리고 이 여행은 과연 어땠을까?? ㅎㅎ

소설은 1927년 아이비의 일기장을 통해 그 시절을 보게 한다. 아이비의 이야기와 해냐의 이야기가 교차하고, 런던과 파리가 교차하고 과거와 현재가 교차한다. 증조할머니 아이비의 아파트에서 발견하는 놀라움... 아이비의 일기장에는 헤밍웨이, 피카소, 피츠제럴드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온다. ㅎㅎ 그 시절이 정말 황금기였던 것같다. 아...타임머신이 있다면 나도 바로 이 시절 파리로 가고싶다. 얼마나 환상적이고 매일 매일이 설레고 재미있을까? 영화로도 소설로도 이렇게 흥분되고 기대되는 데 말이다.

해나는 과연 파리에서 길을 잃었을까... 내 생각엔 책 제목을 파리에서 길을 찾다로 바꿔야할 듯하다. 무엇보다 결론적으로 해나는 파리에서 새로운 인생을 찾았고, 발견했으니까...

길을 잃고 싶은자 파리로 가라...그리고 길을 찾고 싶은 자 역시 파리로 가라... ㅎㅎ 왠지 이 소설의 결론은 바로 파리로 오라는 무언의 압박?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든다.

 

 

 

파리에서길을잃다엘리자베스톰슨하빌리스파리여행아마존인기도서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신간살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