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살아라, 뭔가가 시작되는 그 순간까지
http://blog.yes24.com/song1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동맘
책 그리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7,910
전체보기
열린 서재
읽고있어요
나의 리뷰
열린 서재(한줄평)
다 읽었어요
독서중
태그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사라워터스 나의초라한반자본주의 그어딘가의구비에서우리가만났듯이 채광석 서간집 메멘토모리죽음을기억하라 국가의딜레마 홍일립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언제 다시 읽고 싶은 책이네요~~! 
흥미로운 책 소개 감사합니다 
위안부 보국대원 박길보씨의 .. 
윤정희 배우님을 착각하신 것 같아요~..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3794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하루아침에 살인범이 된 남자의 도주극 [내 것이 아닌 잘못] | 다 읽었어요 2023-02-07 20:29
http://blog.yes24.com/document/175527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것이 아닌 잘못

아사쿠라 아키나리 저/문지원 역
블루홀6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 것이 아닌 잘못

아사쿠라 아키나리 장편소설 | 문지원 옮김 | 블루홀 6

자, 이제 모두들 달릴 준비되셨나요? 이 소설을 읽는 순간 왠지 어디론가 목적 없이 달려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목적이 없다는 것은 어디론가 가야 하는데 딱히 그곳이 어딘지는 모르는 것... 과연 나를 도와줄 그곳 혹은 사람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로지 스스로의 판단력과 두 발을 믿을 뿐이다. 왜냐면 사방이 나의 적이기 때문이다. 나를 모르는 사람들이 나를 알고, 적으로 취급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아키나리의 [내 것이 아닌 잘못]은 자신이 만들지도 않은 (10년 전 만들어진) 트위터 계정으로 살인의 흔적이 올라오고, 그것을 누군가가 리트윗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주인공은 야마가타 다이스케... 다이테이 하우스에서 일하면서 나름 커리어를 인정받고 있고 지금은 컨테이너 하우스를 다이젠시 지사에서 판매하고 그곳에서 야마가타다이스케는 우수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일명 꼼꼼한 성격으로 말이다. 과연 그는 친구가 많을까? 적이 많을까? 주인공 다이스케는 스스로의 능력을 과신하고 있다. 집에서도 직장에서도 잘 해나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주인공 다이스케가 생각하는 것만큼 주변 사람들이 과연 그를 그렇게 평가하고 있는 것일까?

우연치 않게 살인의 징후가 농후한 트윗을 보게 되고 그것을 리트윗한 쇼마... 그의 리트윗으로 인해 야마가타 다이스케는 하룻 아침 사이에 모두의 적이 되었다. 일부 과격한 유튜버들은 살인범을 잡겠다며 엉뚱한 노숙인을 공격해서 중상을 입힌다. 이 상황에서 다이스케가 본인이 아니라고 우겨도 그것을 누가 믿어줄까? 트위터 계정은 분명 그의 것이었고, 내용물도 그가 아니면 올릴 수 없는 것이었다. 모든 정황 증거가 그를 살인범으로 지목한다. 거기다가 설상가상으로 그의 집 창고에서 참혹한 여성의 시체가 발견된다. 이제 방법이 없다. 두 발로 뛰어야 한다. 그의 얼굴, 그의 차 번호판, 모두가 노출되어 있다. 과연 이 모든 것을 꾸민 자는 누구일까? 그리고 야마가타 다이스케는 본인 스스로 범인을 밝힐 수 있을 것인가?

소설은 여러 인물들 사이를 오가면서 그들의 속내를 비춰준다. 본인인 스스로 생각하고 있는 것과 실상은 얼마나 다른지, 오해와 오해 속에서 그러려니... 하는 것들... 알게 모르게 본인이 남들에게 준 상처, 그리고 그 상처의 깊이, 사실 때린 사람은 몰라도 맞은 사람은 아는 것들.... 야마가타 다이스케는 본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깊은 오해를 풀고 범인을 잡을 수 있을 것인가?

결국 내 것이 아닌 잘못은 없었다. 사람이란 자체가 완벽하지 않은 것이다. 내가 기억하지 못한 행동, 기억하지 못한 말들.... 그것들이 누군가에게 가서 칼이 되고 창이 되지 말란 법이 없다. 소설은 기가 막히게 독자를 달리게 하고, 범인은 누군지조차 짐작하지 못하게 한다. 설마... 설마... 하게 되는 것이다. (나 역시 설마 하면서 엉뚱한 사람을 추측했으니...)

이 모든 일이 무서운 것은 디지털 시대에 충분히 예견되는 일이란 것이다. 잘못 올려진 사진 한 장이 불러오는 비극, 마녀사냥을 연상케하는 악의적인 댓글들....... . 모두 손끝을 보자. 그리고 그 끝이 가리키는 방향을 보자. 그 끝에 누가 위태롭게 서있는지를 말이다.

 

 

 

 

내것이아닌잘못아사쿠라아키나리블루홀식스블루홀6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미스터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