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달밤텔러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ogi12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달밤텔러
40대 육아맘. 하지만 책을 사랑하는 20대 감성녀. 삶의 지침에서 벗어나는 힐링 도서 이야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습관(2020년)
서평단 선정(2020년)
서평단 모집(2020년)
book 구매
일상 리뷰
나의 독서습관(2021년)
서평단 모집(2021년)
서평단 선정(2021년)
월별 독서통계
북클러버 후기
서평단책도착
우수 리뷰
인생독본 독서습관(2022년)
필사(첫문단클럽)
나의 리뷰
마이 리뷰(2020년)
서평단 책리뷰(2020년)
한줄평 리뷰(2020년)
마이 북리뷰(2021년)
서평단 책리뷰(2021년)
한줄평 리뷰(2021년)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마이 북리뷰(2022년)
한줄평 리뷰(2022년)
중간 리뷰(2022년)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일상#독서계획#12월독서계획 #일상#연극관람후기#연극이벤트#소담출판사연극이벤트#뮤지컬써니텐 #일상#연극관람후기#연극이벤트#소담출판사연극이벤트#작업의정석 #일상#연극관람후기#연극이벤트#소담출판사연극이벤트#옥탑방고양이 #북클러버모임#북클러버모임후기#10월북클러버모임후기#너와함께라면인생도여행이다 #에드온#에드온적립#10월에드온적립#캡님에드온적립 #독립북클러버#너와함께라면인생도여행이다#독서모임#우리가아는시간의풍경#북카페피터캣# #월별독서통계#8월독서통계#북캘린더#8월책달력 #에드온#에드온적립#8월에드온적립#캡님에드온적립 #북클러버모임#북클러버모임후기#작가와의만남#김지선작가님과의만남후기#8월북클러버모임후기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우수 리뷰 선정을 축하드립니다. 좋은.. 
사춘기는 꼭 겪고지나가야 좋다고하더라.. 
흥미로운 소재의 SF 소설이네요. 과.. 
호평받고 있는 SF소설이군요. 사회문.. 
셰익스피어 고전 <맥베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11801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영화를 통해 뉴욕을 만나는 시간 |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2022-09-08 21: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8494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영화 속 뉴욕 산책

정윤주 저
Hummingbird(허밍버드) | 202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화를 통해 뉴욕을 만나는 시간"

정윤주 <영화 속  뉴욕 산책>을 읽고

 


 

"뉴욕을 배경으로 즐기는 46편의 명화"

-영화 속 명소를 함께 거닐다-

 

어렸을 때는 미드 <섹스 앤 더 시티>를 보면서 뉴욕을 배경으로 골드 미스로 멋지게 그녀들의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한없이 부러워했다. 특히 칼럼니스트인 캐리 브래드쇼 역활을 맡은 사라 제시카 파커를 좋아했었다. 너무나 자유분방하게 그녀들의 삶을 즐기는 모습과 뉴욕이란 도시의 특성이 잘 연결되어 보였다. 그래서 나에게 '뉴욕'은 자유로움과 개성이 함께 하는 도시로 인식이 된다.

<섹스 앤더 시티>를 보면서 나도 뉴욕에 가서 그녀들처럼 거리를 마음껏 활보해야지 하고 마음 먹었지만, 아직까지 뉴욕을 가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지 못해서 아직 내 바램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그래도 이 책 『영화 속 뉴욕 산책』을 통해 추억 속 영화들을 떠올리고 영화  속 명장면을 통해 드러난 뉴욕의 명소들을 간접적으로나마 거닐어 보는 기회를 가졌다. 이제는 추억 속의 명화가 되었지만, 그 영화와 함께 그 당시 나의 추억들도 함께 떠올릴 수 있어서 좋았다. 

 

이 책 『영화 속 뉴욕 산책』은 추억 속의 영화들의 명장면을 통해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뉴욕의 명소와 뉴요커들만 알 수 있는 숨겨진 장소들도 소개해준다. 저자는 뉴욕에서 5년간 유학 생활을 하면서, 미국음대 유학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알게 된 뉴욕 명소들을 소개해준다. 저자가 소개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 박물관, 센트럴파크 등을 통해 저자는 뉴욕에서 추억의 시간을 회상한다. 저자는 뉴욕을 사랑하고 뉴욕에서 낭만을 경험해 본 사람으로서, 이 책을 통해 우리들도 영화 속 명장면을 떠올리며 낭만적인 도시인 뉴욕의 풍경 속으로 빠져들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책을 썼다. 보통 영화를 볼 때 스토리와 등장인물에 집중하느냐고 영화의 배경을 유심히 주의해서 보지 않았는데, 이 책에서 소개된 뉴욕을 배경으로 한 46편의 영화들의 명장면을 통해 뉴욕의 매력에 빠질 수 있었다.

 

46편의 영화들 중 <여인의 향기>,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인턴>, <어벤져스>, <유브 갓 메일>,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나홀로 집에 2>, <비긴 에게인>< <섹스 앤 더 시티> ,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등 내가 즐겨 보았던 추억의 영화들도 포함되어 있어서 유튜브를 통해 잠시나마 그 영화 영상들을 보면서 추억에 빠지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영화 <여인의 향기>에서 프랭크 역할을 한 알 파치노가 여주인공인 도나와 탱고를 추자고 건네는 말과 눈이 안 보임에도 불구하고 멋지고 우아하게 탱고를 추는 장면은 잊을 수 없는 명장면이다. 

 

영화 속 명장면을 보면 뉴욕은 낭만과 사랑이 새로 시작되는 도시로 인식이 된다. <섹스 앤 더 시티>는 캐리, 사만다, 샬롯, 미란다 이 네 명의 여성들이 뉴욕에서 영원한 해피엔딩을 꿈꾸는 이야기를 솔직하고 깜찍한 사랑으로 묘사한 영화라 할 수 있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는 뉴욕의 세련되고 우아한 모습이 한층 강조된다. 패션의 메카답게 뉴요커들은 세련된 패션을 선보이고 높이 솟은 고층빌딩들이 보인다.

또한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을 보면, 뉴욕이 새로운 사랑이 시작되는 도시라는 생각이 든다. 왕년의 팝스타였던 알렉스 역을 맡은 휴 그랜트와 수다스럽지만 사랑스러운 소피 역을 맡은 드류 베리모어가 함께 피아노 앞에 앉아서 작사, 작곡하는 모습을 명장면으로 기억하고 있다.

 

저자는 뉴욕은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도시라고 말한다. 뉴욕에는 셀렘, 그리움, 사랑, 행복, 초록색, 낭만, 아름다움 등이 어우러져 있어서 누구나 뉴욕에 가면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하긴 뉴욕을 직접 가보지 못하고 영화 속 명장면들을 통해 뉴욕을 맛보기만 한 나에게도 뉴욕은 너무나 멋지고 낭만적인 도시라고 생각되는데, 하물며 뉴욕을 직접 가보거나, 뉴요커들은 오죽할까. 

 

이 책 속에 소개된 추억 속 영화들을 꺼내보면서 잠시 행복했던 그 때로 돌아가고 싶다. 46편의 영화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뉴욕을 소개해주고 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영화 속에서 소개된 명소들과 뉴요커들이 말하는 'Hidden Place'들도 가보고 그 길을 거닐고 싶다.

 

 

<책 표지로 쓰인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 포스터 사진          사진출처: 구글 이미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