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이 땅에 소금이 되어......
http://blog.yes24.com/sooim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어려울 때 힘이 되어 준 이젠 나의 일상이 되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3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쉼이야기
예+루이야기
나의 리뷰
쉼책이야기
우리 쭌이 책
우리 루리 책
영화이야기
책주세요
우리 라준 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책속 글한줄
태그
스틱출판사/신창용/탈출 루이스캐럴과이상한나라의앨리스의비밀 진작할걸그랬어 천년을사는아이들 북유럽판타지 넷플릭스미드보는듯 마리암마지디 no1.boydetective tonyross 나의페르시아어수업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도 이 책을 읽으면.. 
쉼님, <언택트 시.. 
축하 합니다. 좋은 .. 
아이들 학교가는 시기.. 
축하 합니다. 정류장.. 
새로운 글

전체보기
세 모양의 마음 | 쉼책이야기 2020-09-18 15:27
http://blog.yes24.com/document/13045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 모양의 마음

설재인 저
시공사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청명한 블루가 좋은데, 이렇게 우울한 블루도 있구나 했다.

평범한 삶이 주는 식상함은 이 세 주인공들에게는 사치고 호감일 것이다.

어린시절 트라우마와 양육방식이 어떤 식으로 삶을 망가뜨릴 수 있는지를 극단적으로 보여준다.

 

"이게 상미에겐 익숙했다. 누군가 자신을 불편해하고 화를 내는 광경이. 그래야만 마음이 편해지니까. 그래야 지구가 옳은 방향으로 돌아가는 것 같으니까. 타인의 친절함은 일방통행인 골목길에서 역주행하는 승용차를 만나는 것만큼이나 급작스럽고 위협적이곤 했다."

 

 아이들은 감정 쓰레기통이아니라고 어느 책에선가 읽은 기억이 나는데, 본의 아니게 혹은 의도적으로 자신의 모든 스트레스를 아이들에게 던져 버리는 부모들이 있다.

그 아이들이 받을 상처는 도대체 그 나이 또래에 어떻게 감당하라고 그러는 걸까?

 진영? 효윤은 어릴 때 아버지에게 성추행을 당하면서 살았고 12살이 되어서야 평범한 부모는 그렇지 않다는 걸 알게되었다. 물론 아버지는 아직도 그것이 잘못이라는 것을 알지 못한다. 내 소유고 내 사랑인 딸을 사랑해주는 것도 죄냐고 묻는다.

벗어나고 싶어서 서둘러 했던 결혼인데 얼마 못 살고 남편이 죽었다.

물에 빠진 5살아이(유주)를 구하러 들어갔다. 무사히 나왔는데 돌연 2주후 심장마비로 죽는다.

그렇게 10년이 지나고 다시 그 아버지의 도움으로 한집에 산다.

 

유주는 5살 그 장례식장을 기억한다.

자신을 구해주고 죽은 그 영정사진도 그때의 트라우마로 발뒤꿈치가 아파서 쩔뚝거리며 걷는다.

부모는 이후 갖은 둘째 아들이 몇일 만에 죽자 유주와 모든 것을 비교했다.

자신의 의견조차 낼 수 없이 그렇게 유주는 컸다.

 

상미는 늘 배고팠고 늘 구박받았고 늘 가난했다.

그 흔한 핸드폰도 TV도 없었고 수학여행도 갈 수 없었다. 알다시피 이야기에 동참하지 못하는 친구들은 도태되고 늘 격앙되고 까칠해질 수 밖에 없었다.

 

그렇게 같은 중학교 왕따인 유주와 상미는 더위를 피해 도서관으로 갔고 낯선 아줌마의 친절과 호위로 친구도 되고 처음으로 느껴보는 보호를 받게되었다.

효윤은 궁금증으로 자신의 남편 대신 아이가 얼마나 잘자라고 있는지 보러왔다가 유주와 상미를 만나고 그들에게 순도 100%의 사랑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모든 불씨는 질투심이었다.

효윤을 두고 유주는 늘 불안했다. 상미를 더 좋아한다는 편애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 불씨가 진짜 불씨가 되어 모든 관계를 다 태워버렸다.

그 불은 훨훨 날아서 많은 오해를 쌓고 진실은 이상한 방향으로 민낯을 드러냈다.

사람의 마음이 진솔하게 전달될 수 있는 거리가 있는 것일까?

행동이나 말로 다 할 수 있을까?

 

서툴고 유치한 감정, 나 자신도 감당이 안되는 마음이 아이들에게만 있는 것 은 아닌 것 같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일은 나이를 가리지 않는 것 같다.

우리는 그런 마음의 모양들을 어떻게 조화시켜 나가야 하는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내용이었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9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COOKING A..
[서평단 모집]『강의의 기..
[서평단 모집]『대한민국 ..
[서평단 발표]『언택트 시..
[서평단 모집]★마이클 센..
많이 본 글
오늘 187 | 전체 271835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