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복숭아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phie30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복숭아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5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사고 싶은 책(읽고싶은)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모바일예스블로그 블로그소문내기 안창근 영상문학상 블랙버스터 내가겪은잊지못할90년대문화 두근두근체인지 고양이집사자격시험 애묘인 애깽이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우수 리뷰에 선정되셨군요! 정말 축하.. 
우수리뷰선정을 정말 축하드립니다~ 
표지가 넘 이뻐요!ㅎㅎ 
이런 책이 있는지 몰랐네요. 무려 2.. 
와우~~~ 천사가 이리 많다는 것만으.. 
새로운 글
오늘 37 | 전체 240802
2007-10-24 개설

전체보기
기묘한 이야기: 어둠의 날 | 서평 2022-10-02 20:27
http://blog.yes24.com/document/169621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기묘한 이야기 : 어둠의 날

애덤 크리스토퍼 저/공보경 역
나무옆의자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기묘한 이야기: 어둠의 날

영미소설 / 애덤 크리스토퍼 / 나무옆의자

 

 

역대 최고 시즌으로 돌아온

넥플릭스 대표 시리즈 ' 기묘한 이야기 '

시즌4 공개 기념 공식 프리퀄 출간

 

 

많은 지인들이 넥플릭스에서 가장 추천하는 것이 바로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였습니다.

기묘한 이야기 시즌1에서 인디애나주의 작은 마을 호킨스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아동실종사건을 다른 드라마였는데 너무 미스터리하면서 환상적인 이야기라 너무 흥미로웠습니다.

이어지는 이야기도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아보니 올해 드디어 기다리던 시즌4를 방영을 했었죠.

이 책은 시즌4 공개 기념 공식 2번째 프리퀄 책인데요. 두 번째 공식 소설 출간이라 시즌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에게 목마름을 해소해 줄 뿐만아니라 또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 같습니다.

 

< 기묘한 이야기 : 어둠의 날 >은 인기 캐릭터인 호킨스 마을 경찰서장 짐 호퍼가 뉴욕시 경찰청 강력팀 형사 시절 겪은 기이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1984년 12월 26일 , 호킨스 마을 눈 내리는 겨울 오두막에서 지내고 있는 호퍼와 그가 입양한 딸 엘( 일레븐, 제인 호퍼 )은 지루해 하고 있는 엘의 부탁으로 1977년 여름날의 기억을 소환하여 들려줍니다.

젊은 날 그는 베트남전에 두번 참전했다가 돌아온 후 호킨스 마을에 정착해 경찰로 근무를 하지만 시골 마을의 안전하고 편안한 마을의 생활이 오히려 베트남전 참전의 기억으로 인해 불편하게 다가옵니다.

아내를 설득해 거대한 도시 온갖 골칫거리가 가득한 도시, 도움을 필요로 하는 도시 뉴욕으로 아내와 딸 세라와 함께 오게된 호퍼는 나름대로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딸 세라의 동급반 친구의 생일 파티에서 점술가에게 이상한 소리를 듣고 불쾌해서 돌아오던 중 경찰서에서 온 연쇄 살인의 세 번째 희생자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갑니다. 그곳에선 30대 후반의 남성이 가슴에 시커멓게 그어진 익숙한 패턴이 보인채로 숨친 채 발견이 되었죠.

다섯 번 찔렸고, 그 상처들을 칼로 그어서 이어놓은 오각별....상처들이 꼭짓점이 다섯 개인 역오각형의 별 모양을 보여주는 위치에 세심하게 자라하고 있는 상흔들..그리고 그 옆에는 카드 한 장...

범죄 현장의 모습도, 살해 방법도 똑같으며 옆에 있는 카드 한 장까지.. 카드에는 짧고 구불부불한 물결선 세 개가 세로로 나란히 그려져 있었는데 다른 사건 현장에 남겨져 있던 같은 카드 세트의 일부로 보였죠.

마치 의식을 치르듯 희생자들을 처리하는 연쇄 살인범이 나타난 것이죠.

호퍼는 파트너인 델가도(여성)와 함께 사건을 수사하려고 하지만 연방 기관에서 특수요원이 나타나 사건을 이관해서 가져가 버리는데요. 그들의 말에 따르면 세 번째 희생자는 그쪽에서 일하는 특수요원이였으며 그는 임무 수행 중에 사망한 것이라는 거죠. 이렇게 사건을 빼앗긴 호퍼와 델가도는 너무 찜찜하고 사건을 쉽게 포기할 수 없어서 함께 몰래 사건을 파고드는데요. 호퍼는 세 번째 희생자인 연방 요원의 비밀 은신처에서 우여곡절 끝에 ' 바이퍼스(독사)'라는 새로운 단서를 발견을 했고, 델가도는 사건 현장에서 갱단이라는 새로운 단서를 얻게 됩니다.

 

그러나 다음날 호퍼는 범죄수사팀으로 파견 근무를 가라는 지시를 받게 되고 리로이라는 갱단의 청소년의 신변보호를 맡게 됩니다. 정보 제공자 리로이는 이상한 말을 하면서 호퍼를 당황시키는데...

" 그가 오고 있어요. 어둠이. 밤이. 검은 뱀이...

지금 그분이 오고 계십니다. 바로 지금. 불의 왕좌가 준비되고 뱀이 왕조를 차지할 것이며 그분은 불과 권능으로 모두를 다스릴 것입니다. 그분의 어둠의 망토가 도시를 휩쓸 것입니다. "  

그리고 증거라면서 보여주는 것이 바로 살인 사건 현장에 있던 카드 세트의 일부임이 분명한 카드 한 장...

'바이퍼스'라는 새로운 갱단, 그 갱단의 우두머리에게 붙잡혀 있다는 리로이의 누나와 리로이를 구하기 위해 갱단에 잠입 수사를 하게 된 호퍼..조직의 중심부에 접근해 사건의 실체를 캐내려는 찰나, 뉴욕시 전체에 정전 사태가 발생하면서 호퍼는 깊은 어둠속으로 떨어지는데...

 

굉장한 두께의 벽돌소설입니다. 책을 읽기전에는 겁이 나지만 일단 읽기 시작을 하면서 작가의 필력과 아울러 흥미로운 이야기에 빠져서 책장을 술술 잘 넘어갑니다.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를 우리는 이미 경험을 한 터라 뭔가 기묘한 이야기가 있을 것 같다는 조마조만 기대감과 아울러 연쇄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그리고 1970년대의 베트남전과 어수선한 미국 현지의 상황들이 사건과 어울려져 범죄가 넘쳐나고 어수선한 도시 뉴욕을 배경으로 아주 긴장감 넘치고 스피드하게 흘러갑니다.

중간중간 1984년 12월 26일인 현재와 과거가 교차편집으로 진행되는데 이런 진행 또한 이야기를 흥미롭고 재미있게 느끼게 하며 우리가 몰랐던 델가도 형사와 어떻게 파트너가 되었고 딸 세라가 죽기전에 뉴욕에서의 단란했던 가정을 엿보는 것도 재미를 선사합니다.

너무 흥미롭고 재미있게 읽었는데 오리지널 시리즈를 좋아하는 팬들이라면 이 두 번째 프리퀄도 너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으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