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박대리의 지식충전소
http://blog.yes24.com/sshlib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박대리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포스트스크랩
15기파워문화블로그미션
16기파워문화블로그미션
17기파워문화블로그미션
리뷰쓸께요
예전채널예스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17기활동미션수행결과 17기파워문화블로그미션 17기 16기활동 파워블로그미션 16기 15기활동미션수행결과 15기활동 미션수행결과 채널예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저희 .. 
제목 요즘 사는 맛의 맛이 진짜 음식..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저도 읽어.. 
잘 읽었습니다 우수 리뷰 선정 축하드.. 
잘 읽었습니다.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203097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책을 좋아한다는 당신에게 | 리뷰카테고리 2020-01-12 01: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9853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나쓰카와 소스케 저/이선희 역
arte(아르테) | 201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해가 바뀌어도 연속되는 야근 속에서도 채널예스를 가지러 가기 위해 슬쩍 한시간을 앞당겨 나오고 서면으로 가는 지하철을 얼른 집어탔다.

그래, 이런 재미라도 있어야지...하며 책을 손에 넣고서야

천천히 서점을 둘러보며 뭔가 건질게 없나 하다가 ""이 제목에 들어간 책을 발견.

뭐냐. 이 판타지 소설같은 느낌적 느낌은.

그런데 저자 이름이 낯익네.. 얼른 저자 약력을 보니 <신의 카르테> 작가란다.

.. 좀 유치하긴 했지만 참 재미있게 읽었는데.

영화도 재미있었지.. 라며 추억에 빠졌다.

이 양반 의사라더니 이번엔 책을 지키는 고양이라니. 종잡을 수 없는 변신일세.

어쨌든 신의 카르테 작가의 책이라니 업어올 수밖에.

 

뭔가 뻔한 이야기가 전개될 것 같은 시작을 넘어

책에 관한 본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과장이 아니라 솔직히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책을 왜 읽는가에 대한 고민,

책을 많이 읽는 것이 무슨 의미인가에 대한 고민,

그리고 "잘 팔리는 책"에 대한 비판까지.

요즘 말로 "뼈때리는" 책이 아닐 수 없었다.

안 팔리는 "좋은 책"이 가득한 서점을 남긴채

할아버지는 세상을 떠났고,

고등학생일 뿐인 린타로는 고모네로 이사를 가야하는 상황이다.

그때 말을 하는 얼룩고양이가 나타나 책을 지키기 위해 어디론가 함께 가 달라는 부탁을 한다.

그렇게 린타로는 네 번의 미궁으로의 신비한 여행을 떠나고

책과 관련한 특별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이렇게 써놓고 나니 <어린왕자>의 구조와도 비슷한 것 같고,

뭐 이런 단순 구조의 책에 무릎을 꿇었다는 것인가 싶기도 하겠지만

정말 이 책을 읽으면서 엄청 반성을 많이 했다.

특히 두번째 미궁에서 만난 "책을 많이 읽기 위해 책을 열심히 자르고 있던 사내"의 이야기는

요즘 내가 하고 있던 고민과 상통한 것이어서 더욱 그랬다.

책장을 쳐다보면 수많은 책이 꽂혀 있지만

"읽었다"는 사실 외엔 기억나는 것이 없거나 한 줄 정도의 내용만 기억나는 책이 많다.

나이가 들어 기억력도 희미해지고, 노안이 와 집중이 잘 안 된다는 핑계를 대기 전에,

책을 자르던 사내처럼 그저 책을 많이 읽었다고 자랑하기 위해서

말도 안 되는 한 줄의 줄거리만 남기고 책 내용을 모두 잘라버린건 아니었나 생각해보게 되었다.

  

첫번째 미궁에서 만난 "책을 가두는 자"도 나의 모습이었고,

세번째 미궁에서 만난 "책을 팔아치우는 자"의 전략에 빠져 허겁지겁 책을 구매했던 것도

나의 모습의 일부였다.

책만이 나의 구원이라며 책에 매달리다가

어느새 책을 많이 읽었다고 과시하고 싶어지고,

책을 많이 꽂아두고 혼자 뿌듯해했던 내가 너무 부끄러워지는 순간이었다.

 

책읽기가 조금 시들해지고 있었는데,

이 책을 읽으며 다시금 "독서에의 바른(?) 욕구"가 샘솟았다.

많이 읽기보다는 제대로 읽기를 실천하는

2020년이길 바라며,

의사면서 글도 이렇게 잘 쓰는 건 반칙이라고 말하고 싶은 책,

나쓰카와 소스케의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