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tonecoldsc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tonecoldsc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tonecoldsc
stonecoldsc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40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영문법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무슨 소립니까 연계교잰데 당연히 공부.. 
잊혀지지 않기를.. 
인간에게 천개의 페르소나가 있군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3432
2010-05-16 개설

영문법
진리는 변치 않으니까 | 영문법 2022-01-18 20:23
http://blog.yes24.com/document/157798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Plain English 쉬운 영어

김미경 저
써네스트 | 200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쉽게 쓰는 영어가 사실 쓰기엔 어렵기 때문에 진리를 담고 있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흔히 뭔가 쉽다고 하면 내용이 가벼울 것이고 따라서 깊이가 얕을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지만, 일부에 있어서는 사실이기도 하지만, 언어 사용에서만큼은 결코 그렇지 않음을 방증하는 책이다.

읽기에 쉬운 글이 사실 쓰기엔 굉장히 어려운 것처럼 누구나 듣고 또는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하는 건 결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고 따라서 오히려 매우 수준 높은 일. 전문 용어를 쓰고 현학적 수사를 부리는 게 실은 매우 쉬운 일인 것이다.

이 책이 출간된 건 이미 10년도 훨씬 더 지난 일이라 매우 old해 보이지만 진리를 담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두고 두고 익혀볼 책이다. 왜 쉬운 영어를 써야 하는지 그 당위성을 책의 중반 부분까지 역설하면서 후반부터는 실질적인 연습도 할 수 있게끔 구성되었다.

다만 아쉬운 부분이 없는 건 아니다. 우선 34 페이지에서 "쉬운 영어는 베이직 잉글리시가 아니다"고 되어 있는데 영어 발음대로 하자면 '베이식'이어야 옳다는 생각이다. 이건 사실 영어 학습자들 적어도 절반 이상이 잘못 발음하는 것 중 하나인데 쉬운 영어를 표방하면서 안내서 입장에 있는 저자가 이런 잘못을 해버리면 아무래도 옥의 티가 아닐 수 없다. 이 책에서는 아니지만 같은 맥락에서 use 역시 '유즈'와 같이 발음하여 그 유명한 <Grammar In Use> 역시 열에 아홉은 모두 '그래머 인 유즈'와 같이 쓰는데 올바른 발음은 '유스'다. (아마 해당 교재를 리뷰하면서도 지적질 했을 것으로 기억한다)

아울러 simplified English를 35페이지에서 '간이 영어'라고 옮겼는데 틀린 건 아니지만 '쉬운 영어'를 표방하면서 정작 우리말은 어려운 한자어를 꼭 써야 했을까 싶은 생각이다. 그냥 간략화 영어 정도로 해도 되지 않을까 하는 어쭙잖은 지적질 마저 해본다.

그 외에는 영어 학습자 입장에서 참고하면 좋을 만한 내용들이 가득하기에 본인의 수준과 상관없이 영어를 익히는 누구나 한번 쯤은 일독을 권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천재가 노력을 겸하면 생기는 일 | 영문법 2021-11-21 08:43
http://blog.yes24.com/document/154400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천일문 완성 Master 500 Sentences

김기훈,쎄듀 영어교육연구센터 저
쎄듀(CEDU)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1등인 이유와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를 모두 보여주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난 천일문 기본편 리뷰를 다소 날림으로 쓴 것 같아 이번 완성편은 조금 공들이기로.

지금이야 영어 학습에서 구문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누구나 강조하고 배우는 누구나 익히고 그렇지만 라떼만 해도 그렇지 않았고, 이런 올바른 영어 학습의 토대를 마련한 교재가 바로 이 천일문이다. 이는 너무도 명백하기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

다만, 천일문이 초판된 시점만 하더라도 사실 수능 영어의 구문 난도가 높지 않았기 때문에 이 책의 진정한 가치를 만끽하기가 애매한 부분들이 있었는데 내 기억이 옳다면 2008년도를 기점으로 수능 영어가 크게 변모했다. 아마 요약문 완성 유형도 이 때 처음 들어가고 전반적인 구문의 난도가 확 올라간 것. 그래서 문법은 둘째 치고 일단 문장 해석이 되지를 않으니까 난감해 하는 수험생들이 폭증했는데 천일문이 그 니즈에 부합하면서 오늘날의 지위를 누리게 된 것으로 생각한다. 이는 명백한 부분은 있어도 개인적 의견이고.

여하튼 천일문은 초판 때부터 이미 그 퀄리티가 상당했다. 뭐랄까. 애초에 적수가 없는 고만고만한 상대들 틈에 들어왔는데 기량 자체가 어나더 클래스였다고나 할까. 그런 천재가 오랜 세월이 흘러도 노력마저 꾸준히 곁들였으니 여기에 능력치 시비를 거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되는 짓이다. 이건 암만 개인 의견이라도 너무 나간 것 같다;

그런데 이 천재+노력형의 선수를 막상 운용을 못 하는 딱한 친구들이 참 많은 것 같다. 좋다 해서 일단 구입은 했는데 뭘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막막해 하는 친구들도 있을 것이고. 물론 강의를 수강한다면야 바로 해결되는 부분이지만 그건 논외로 하고 독학을 하겠다는 친구들을 위해 어쭙잖은 잔소리로 리뷰를 마쳐야겠다.

1. 글자를 읽지 말고 글을 읽을 것.

- 천일문 완성편은 문장의 길이가 내 고향말로 솔찬하기 때문에 한 눈에 잘 안 들어오는 문장들이 역시 고향말로 겁나다. 때문에 읽기는 하는데 읽기에만 급급한 나머지 읽고 나서 벙찌는 경우들이 생길 수가 있는데 그러지 말고 읽고 나서 항상 그 문장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를 매번 인식해야 한다. 이게 평소에 안 되어 있으면 시험 때도, 아니 앞으로도 영어 문장을 읽고 나서 엉? 하며 다시 되돌아가서 읽는 습관이 베버리게 된다. 물론, 문장 자체의 내용이 워낙 추상적이어서 말 자체가 어려운 경우들도 있지만, 그래서 꽤 높은 수준의 해석력을 갖추었어도 무슨 말을 하는지 다시 읽어봐야 하는 경우들도 당연 있지만, 바로 이런 부분들을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시작부터 문장을 읽을 때 늘 초집중 해서 그 문장을 쓴 사람과 대화를 하겠다는 마음으로 덤벼야 하는 것. 별볼일 없어 보이는 학습 태도 하나가 실은 별일 다 생기게 만든다.

2. 단어장이 아닌 문장 노트를 만들 것.

- 단어장과 관련해서 다른 의견도 물론 있을 것이고 그 말이 맞을 수도 있지만 나는 별도의 단어장을 만드는 학습은 절대 권장하지 않는다. 모르는 단어들을 별도의 단어장에 기입해서 자투리 시간에 보고 학습하는 건 물론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들이는 품에 비해 효율성이 떨어진다. 그런 거는 어차피 모르는 단어들은 인터넷 사전을 통해 검색할 것이기 때문에 네이버 사전앱을 이용해서 내가 찾아본 단어들을 따로 정리해 만들어 주는 기능을 쓰면 그만이고, 내가 품을 들여야 하는 학습은 노트에다가 해석이 되지 않았던 문장들을 별도로 쓰는 것. 처음 봐서 모르겠는 문장 바로 써라는 게 아니고, 천일문의 문장 하나를 보고 모르겠는데 천일비급을 봐도 모르겠다 하는 문장들을 우선 체크해 두었다가 (그마저도 또 바로 노트에 쓰지 말고) 다시 찬찬히 보면서 내가 뭘 모르고 있어서 그러는지 고민을 한 다음에 해결이 되는 문장들은 놔두고 그래도 아 놔 이건 진짜 모르겠다 하는 문장들을 비로소 써 놓는 것. 사실 그런 문장들은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노트가 두꺼울 필요도 없다. 마침 yes24에서 천일문 주문하면 사은품으로 천일문 노트를 택할 수 있으니까 지금이 딱 좋은 기회다.

3. 마지막으로 부가학습자료 100배 이용할 것.

-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소위 원어민 영어 컨텐츠 업자들 중에서 (말이 좀 그렇지만) 가장 급이 높은 사람들을 데려다가 발음 시켜서 만들어 놓은 이 어마무시한 학습 파일 자료를 왜 그리들 징그럽게도 무시하는지 당최 이해가 안 간다. 나는 이게 우리나라 일반 영어 학습자들이 들인 시간과 돈에 비해 능력치가 향상되지 않는 이유와도 절대 무관치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녹음된 문장들을 계속 듣다 보면 소위 말하는 영어 감이라는 게 생기기 마련이다. 듣고 나서 바로 이해가 되는 문장은 사실상 복습이 끝난 문장으로 간주해도 되기 때문에 맞춤형 학습 진도 설정까지도 사실상 제공해 주는 이 막강한 부가학습자료를 거들떠도 안 보는 천일문러들이 절반은 될 것으로 보이는데 딱하기 이를 데 없는 일. 지들이 그 따위로 공부해 놓고 천일문 생각보다 별로네 하는 소리 따위 하고 있으니 점수가 그 따위일 수밖에.

하고픈 말들은 나름 마쳤다. 아무쪼록 혹시라도 이 괴팍한 리뷰를 보고 뭔가 아하 하는 게 있어 꼭 천일문이 아니더라도 영어 학습에 있어 방향 설정을 좀 틀어보는 계기가 된 분이 있거든 그 분께 빛이 가득하길~ 내년엔 검정 호랑이 콘푸로스트 기운으로다가 좋았어~! 막 하는 그런.. (뭐래; 얼른 끝마쳐야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역시는 역시, 명불허전 | 영문법 2021-11-15 13:27
http://blog.yes24.com/document/15404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천일문 기본 Basic 1001 Sentences

김기훈,쎄듀 영어교육연구센터 저
쎄듀(CEDU)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명성은 어디 안 가는 법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기다기고 또기다리던 (너무 옛날 어법인가;;) 천일문 개정판이 드디어 나왔다. 기본편 뿐 아니라 입문, 핵심, 완성까지 시리즈 모두가 전면 개정되었고 문제집 또한 기존에 기본편만 있던 것에서 트레이닝 북으로 시리즈 모두 출시되었다.

일단 디자인이 산뜻하다. 쎄듀는 콘텐츠야 말해 무엇이고 디자인 또한 상당히 공들인다는 점이 어떤 교재를 살펴봐도 드러난다. 하물며 주력 상품인 천일문이야 그 또한 말해 무엇일까. 상대적으로 EBS의 그 성의없는 디자인과는 상당히 대조되는. 지금은 EBS도 디자인에 신경을 쓰는 것 같지만 몇 년 전이기는 해도 수특과 영독 모두 셰익스피어 캐리커처를 똑같이 복붙한 것에는 할 말을 잃었었다. 어쨌든 수험생이라면 우리가 디자인을 어떻게 하든 구입할 것이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연계교재라는 미명 하에 벌어들이는 수입이 한 해 수백 억으로 아는데 다른 데 물론 좋은 곳에 많이 쓴다고도 알고 있지만 교재 구성에도 더 신경 좀 썼으면 하는 생각. 특히 그 난해한 해석지부터...

이야기가 샜는데 이번 천일문 개정판은 천일비급도 본문과 함께 부착되어 분리가 가능한 형식으로 되어 있다. 때문에 구입할 때 천일비급을 따로 받지 못할 우려는 없어졌고 기존의 판보다 몸체는 더 커지긴 했지만 가독성은 훨씬 나아진 것 같은 느낌. 교재 예문도 적어도 반 이상은 교체된 것으로 보이고 구문에 대한 설명만 그대로인 것 같다. 

예판 때부터 명성답게 큰 주목을 받았고 현재 베스트셀러인 것으로 아는데 그 명성 어디 안 갈듯. 천일문은 명불허전이라는 말에 딱 부합하는 교재라 생각하고 클래스는 영원한 법이니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오래 전 교재지만 분명 의미 있었던. | 영문법 2021-11-01 19:10
http://blog.yes24.com/document/153351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수특보다 빠른 수특 (듄)수특 원문 120 (2012년)

김정호 저
가우스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보다 다듬어져서 새로 개정되기를~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거의 10년 전 교재. 흥미롭게도 오프라인에서는 물론 다른 인터넷 서점에서도 구하기 어려운 걸 예스 24에서 새상품으로 딱~ 나 같은 학습자 입장에서는 그저 땡큐.

제목이 다소 특이하지만 정리하자면 이 책은 EBS 수특에 실렸던 지문들의 원문 출처를 밝히고 가공되지 않은 원전 그 자체를 그대로 실으면서 저자의 해석을 수록했다. 

참고해야 할 것은 문제집은 아니라는 것. 즉, 수능 독해 유형에 맞는 문제들이 만들어져 있는 게 아니라 언급한 것처럼 원문과 출처, 해석과 어휘 정리가 전부다. 따라서 수험생 입장에서는 별로 효율적이지 않을지 모르지만 일반적인 영어 학습자 입장에서는 다시 말하지만 그저 땡큐.

아닌 게 아니라 이런 구성의 교재가 시중에는 전무하다. 개인적으로는 저자가 밝힌 이 책의 서문에 드러난 집필 의도가 매우 와닿았다. 영어 학습서랍시고 나와있는 그 숱한 교재들에 실린 지문들은 마땅히 원문 출처를 밝혀야 함에도 그 지극히 당연한 걸 깡그리 무시하고 나아가 시험 난도에 맞춘다는 미명 아래 원문을 마음대로 가공해서 어휘와 구문을 바꾸는 건 예사고, 원문이 6개 정도의 문단으로 구성된 글이었으면 맨 처음 문단과 셋째 정도 되는 문단을 틱 가져다가 역시 마음대로 붙여서 적당한 문제 하나 만들어서 내놓고 하는 식이 너무나 안타깝더라는 얘기. 그래서 제발 그런 만행을 탈피하고자 이 책을 썼다는데 그 집필 의도 만큼은 인정해주어야 하지 않을까.

살짝 아쉬운 점이 있다면 그래도 학습서인 만큼 수험생을 고려해 원문에 어울리는 문제를 만들어 제공하면 분명 여타 학습서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일 수 있을거 같아 이런 점을 반영해 개정판이 나왔으면 좋겠다. 영향력이 예전만 못하다 해도 저자의 클라스가 어디 가진 않을거라 확신하니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모의고사용으로는 여전히 좋은 | 영문법 2021-10-28 21:13
http://blog.yes24.com/document/153158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TOEIC 천일문 실전감각 모의고사

김기훈 저
K-LAB | 2014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오래 전 교재지만 문제 스타일은 올드하지 않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 유형과 스타일의 토익을 안 풀어본 지 꽤 오래 되어 확실히는 말하기가 여의치 않은 부분은 있지만 그래도 개인적인 견해로는 이 오래전 교재가 지금도 모의고사용으로는 적절하다는 생각이다.

그나마 지금의 토익이라면 실제 시험을 치를 이유는 없기에 응시하지 않았어도 영단기를 비롯해 인기 교재들을 살펴 보았는데 리딩 파트에서는 유형의 변화와 약간의 스타일 변화가 눈에 띄기는 하지만 오래 전 교재들로도 좋은 교재들이라면 충분히 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어느 정도 기본기가 되어 있는 수험생이라면 이런 모의고사 교재들은 바로 학습해도 전혀 무방하다는 생각이고.

물론 영단기를 비롯해 해커스도 건재하고 그런 토익 쪽 강자들 교재들도 좋겠지만 토익은 양질의 문제들을 많이 풀어보면 그만큼 감각을 바짝 끌어 올리는데 그 어떤 여타 공인 영어 시험들보다 도움 되기 때문에 이 천일문 모의고사를 강추한다. 문제 수는 2회분이고 그나마도 듣기 파트는 이제 이용할 수조차 없게 되버렸지만 빵빵한 해설의 리딩과 함께 제공되는 토익 공식 요약집은 분명 큰 도움일거라 본다.

아무쪼록 예나 지금이나 열혈 토익커들을 열렬히 응원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