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권하는 수아씨의 특별한 서재
http://blog.yes24.com/suakuw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매일책습관
소소일상
오늘의 책, 한 문장
내게온 책
이벤트당첨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어린이책리뷰
책리뷰- 소설.문학
책리뷰- 인문
책리뷰- 자기계발
책리뷰- 그외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책필사하기 하루의취향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서평이벤트 버리는연습버리는힘 꼰대김철수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오랜만에 리뷰 보니 반갑네요 바쁘신 .. 
빚투 하지말고 자신이 끊임없이 공부하.. 
공감되는 부분이네요. 저축부터 시작하.. 
좋은 리뷰 잘보고 갑니다 
돈을 다루는 능력을 위한 책이네요. .. 
새로운 글

전체보기
(20.07.26) 하루 한 장, 필사하기/ 『쓰기의 말들-No.53』 | 매일책습관 2020-07-26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27828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쓰기의 말들

은유 저
유유 | 2016년 08월

 

▶ (20.07.26) 하루 한 장, 필사하기 ◀

※ 『쓰기의 말들』, No. 51,52 ※

큰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집에 오면 밤 10시가 넘습니다.

가족과 떨어지는 것도 학교에 가는 것도 안 좋은 아이는 최대한 귀사 시간에 맞춰 들어가려고 하고, 그런 아이가 안쓰러워 최대한 집에서 쉬다 가라고 고속도로 밤운전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아이를 데려다주면 허전한 마음, 잘 지냈으면 하는 걱정스런 마음, 얼른 금요일이 왔으면 하는 마음들이 온 몸을 쑤시고 다닙니다.

집에서의 아이는 해맑고 사랑스러운 제스처를 날려주고, 목소리까지 밝은데 그 마음이 학교에서도 그대로 나타나지 않으니 참 속상할 따름입니다.

아이의 성격이니 이해하지만 그로 인해 힘들까봐 걱정이지요.

일도 손에 잡히지 않고, 책도 손에 잡히지 않는 지금 이 시간..

오늘 놓친 필사를 부랴부랴 합니다.

내용이 눈에 차지 않아도 부릅뜨고 받아 적습니다.

적는데, 내 글이 나쁜 글에 얼마나 속한지 자꾸 비교하게 되네요.

글을 쓴다는 것, 너무 어렵습니다.

* 오늘의 필사 No.53 *

* 나쁜 글이란 무엇을 썼는지 알 수 없는 글, 알 수는 있어도 재미가 없는 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것을 그대로만 쓴 글, 자기 생각은 없고 남의 생각이나 행동을 흉내낸 글, 마음에도 없는 것을 쓴 글, 꼭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갈피를 잡을 수 없도록 쓴 글, 읽어서 얻을 만한 내용이 없는 글, 곧 가치가 없는 글, 재주있게 멋지게 썼구나 싶은데 마음에 느껴지는 것이 없는 글이다. -이오덕

* 오늘 뽑은 문장

- 좋은 글을 쓰는 법을 모르겠을 땐 나쁜 글을 쓰지 않는 것도 방법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1 | 전체 63743
2007-03-1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