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권하는 수아씨의 특별한 서재
http://blog.yes24.com/suakuw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0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매일책습관
소소일상
오늘의 책, 한 문장
내게온 책
이벤트당첨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어린이책리뷰
책리뷰- 소설.문학
책리뷰- 인문
책리뷰- 자기계발
책리뷰- 그외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책필사하기 하루의취향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서평이벤트 버리는연습버리는힘 꼰대김철수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이를 기숙사로 데려.. 
늘 하시는 필사, 은혜.. 
마음에 다가온 책이 .. 
열심이 눈에 보입니다.. 
필사를 하시는군요. .. 
새로운 글

전체보기
눈이 즐겁고 행복해지는 옛이야기, 커다란 순무^^ | 어린이책리뷰 2016-05-15 22:43
http://blog.yes24.com/document/86378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커다란 순무

이반 프랑코 글/아그라프카 아트 스튜디오 그림/김경미 역
비룡소 | 201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16년 5월 15일>

커다란 순무 by 이반 프랑코 글, 아그라프카 아트 스튜디어 그림 ( 우크라이나 옛이야기) / 비룡소

평점 : ★★★★


신간으로 소개 될 때부터 무척이나 보고 싶었던 '커다란 순무' 이야기..

사실 '커다란 순무' 이야기를 모르는 아이들이 없을 거예요.

그만큼 다양한 버전으로 나왔었던 이야기였지요.

알고 있었던 이야기였음에도 이 책이 기대가 되었던 이유는 이야기도 참 재미있는 이야기기도 했지만, 그림이 너무 궁금했었습니다*^^*

내지를 꽉꽉.. 가득 메운 환상적이면서도 화려한 디자인과 색감..

웃음이 피식~ 새어나오는 이야기와 알록달록한 색상의 그림이 가득한 그림책을 만났습니다.

 

* 이 책의 KEY Point!!!!!

초록 빛깔과 밤색 빛깔의 표지입니다..

우크라이나 땅은 전체의 41%가 유기물과 영양분이 풍부한 검은 흙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인공 비료를 쓰지 않아도 무엇이든 재배할 수 있다고 해요.

그래서, 우크라이나는 농업이 잘 발달된 나라라고 하네요.

화학 비료를 사용하지 않아도 농작물이 잘 자란다 하니, 요런 사이즈의 농작물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아마 이렇게 큰 사이즈의 농작물을 바라는 마음에서 이 이야기가 생겼을지도 모르겠어요^^

우크라이나의 검은 흙을 표현한 띠지..이 포인트 띠지를 절대 버릴 수 없을 것 같아요^^

 

*「커다란 순무」이야기를 만나보아요^^

옛날에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딸과 강아지, 고양이,생주가 살았습니다.

안드루쉬카 할아버지 마루쉬카 할머니 민카라는 딸핀카라는 강아지 바르바르카라는 고양이 친구와 시로만카라는 생쥐 친구랍니다.

(읽어줄 때 주인공의 이름들도 참 중요해요^^

할아버지, 할머니, 딸, 강아지, 고양이, 생쥐의 이름은 모두 '~~카' 라는 라임을 띄고 있거든요^^

읽어줄 때 리듬을 넣어 읽어주면 더 흥겨운 옛날 이야기가 된답니다^^)

* 우크라이나의 전통 의상을 엿볼 수 있는 주인공들의 모습이예요^^

 

 

봄날, 할아버지는 큰 텃밭에 순무씨를 심었습니다.

할아버지가 심은 순무는 처음에는 생주만 하게 자라고, 사탕무만 하더니, 주만 하나만큼 자라고, 그 다음엔 주먹 2개만큼 자라고, 마침내 할아버지 얼굴에 닿을 만큼 커졌어요.

 

 

* 너무 기쁜 할아버지는 순무를 뽑으려고 저벅저벅! 걸어나와 순무의 초록 이파를 꽉 붙잡고 잡아당겼어요.

하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지요.

할아버지가 할머니 마루쉬카를 부르자, 찰박찰박! 뛰어나와 할아버지를 움켜쥐고 당겼어요.

하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지요.

할머니가 딸 민카를 부르자, 팔짝팔짝! 뛰어나와 할머니를 잡았어요.

하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지요.

딸이 강아지 핀카를 부르자, 멍멍! 쫓아와 딸을 붙들었어요.

하지만, 꿈쩍도 하지 않았지요.

강아지가 고양이 바르바르카를 부르자, 야옹야옹! 기어와 개에 매달렸어요.

하지만, 순무는 꿈쩍도 하지 않았지요.

고양이가 생쥐 시로만카를 부르자, 찍찍! 튀어나와 고양이를 꽉 붙잡았어요.

" 어기영차 어여차! 순무야 나와라!"

모두 힘을 다해 당기고 당기다가 "쿵!!"

커다란 순무가 할아버지 위로, 할아버지는 할머니 위로, 할머니는 딸 위로, 딸은 강아지 위로, 강아지는 고양이 위로 넘어지고, 생쥐는 잽싸게 달아나 버렸답니다^^


* 할아버지는 순무의 이파리를 붙잡고,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움켜쥐고, 딸은 할머니를 잡고, 강아지는 딸을 붙들고, 고양이는 개에 매달리고, 생쥐는 고양이를 꽉 붙잡은 내용이 계단식으로 담겨 있답니다*^^*


 

* 내지를 가득 메운 그림들이 마치 넓은 논밭을 보는 것 같습니다^^

모자이크 디자인에 알록달록한 색감, 거기다가 읽는 재미까지 가득한 정말 사랑스러운 책입니다^^

 

 

 

*「커다란 순무」이야기를 러시아 이야기로 우리에게 알려졌었는데, 사실은 우크라이나 옛날 이야기라고 해요.

사실은 잘 모르는 이야기였었는데, 새롭게 알게 되었답니다!

알고 있던 이야기였지만, 이번에 만나 본 '커다란 순무'는 눈이 즐거워지고, 재미있어지는 책이었어요^^


우크라이나 이야기가 또 있나 싶어 '우크라이나 그림책 이야기' 라고 검색을 해보니.. '커다란 순무'와 같은 출판사인 비룡소의 '짚으로 만든 소'라는 책이 검색이 됩니다.

아...'짚으로 만든 소'라는 책도 우크라이나 이야기구나..

며칠 전 도서관에서 비룡소 그림책을 훑어 보다가 그 책을 보았었거든요..^^

다음에 잊지 않고 읽어봐야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62 | 전체 45888
2007-03-1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