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권하는 수아씨의 특별한 서재
http://blog.yes24.com/suakuw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매일책습관
소소일상
오늘의 책, 한 문장
내게온 책
이벤트당첨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어린이책리뷰
책리뷰- 소설.문학
책리뷰- 인문
책리뷰- 자기계발
책리뷰- 그외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책필사하기 하루의취향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서평이벤트 버리는연습버리는힘 꼰대김철수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이를 기숙사로 데려.. 
늘 하시는 필사, 은혜.. 
마음에 다가온 책이 .. 
열심이 눈에 보입니다.. 
필사를 하시는군요. .. 
새로운 글

전체보기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by 임경선 - 교토를 배웠습니다. | 책리뷰- 소설.문학 2017-09-18 02:32
http://blog.yes24.com/document/98645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임경선 저
예담 | 2017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17년 9월 17일>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by 임경선 - 교토를 배웠습니다.

평점 : ★★★★

실제 읽은 날 : ~ 2017.09.12

 


요즘 들어 세상을 잘못 살았나.. 하는 생각이 자주 든다.

그런 생각의 주는 '여행'이라는 단어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함이다.

지금 내가 지내는 이 공간이 내 삶의 다인 것처럼 지낸 시간들..

요즘은 흔하게 하는 것 같은 해외도 단 한 번도 가본 적이 없고, 가보고 싶다는 꿈을 가져본 적도 없었다.

사는 데 급급하여 그러했다..라고 스스로를 위로하지만, 사실 우물 안의 개구리였다는 것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걸 안다.

인생의 1/3쯤 와서야 좀 더 넓은 시야를 가지려 하고, 조금씩 용기내어 도전을 하려고 생각을 다잡고 국내, 국외 여행에 대한 책들을 한 권씩 눈여겨 보던 참이었다.

사실 일본에 대한 여행기는 내 관심밖이었다.

가까운 나라이기는 하나 일본과의 관계등에서 긍정적인 면이 많지 않은 사적 감정이기에 가고 싶은 곳에서 배제되었을거다.

그래서 이 책을 읽을 때 단순히 호기심이었다.

일본의 '교토'라는 곳이 궁금했고, 도쿄가 아닌 교토를 소개하는 임경선 작가의 이야기가 궁금했었다.


(P.38) 그것은 우리 상품의 좋은 점을 제대로 봐주고 오래도록 꾸준히 아껴줄 손님에게 최선을 다하기 위한 마음이었다.

나에 대해서 잘 알고 좋아해주시는 분들에게 더 정성껏 집중하겠다는 태도는 단순히 물건을 팔아 돈을 벌겠다는 목적의식이 아닌, 손님과 가게의 인연을 무엇보다도 소중히 하겠다는 마음가짐이었다.

(p.47) 교토의 노포에선 무조건 손님을 '왕'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파는 쪽과 사는 쪽을 대등하게 여긴다는 건 그만큼 자기가 만들고 파는 제품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중략..)

이윤 추구를 하지 않는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때로는 돈을 버는 일보다 소중하게 지켜야 할 원칙이 있다.

* 필요 이상으로 규모를 키우지 않는다.

* 더 많이 팔기 위해 무리해서 가격을 낮추지 않는다.

* 품질이 우수하고 실용적으로 오래도록 쓸 수 있는 물건을 만든다.

(p.74) 자신이 속한 마을 공동체에 대한 예의. 한 공간에 머무는 다른 손님들에 대한 예의. 타인을 존중하는 태도는 나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에서 비롯한다.

타인을 향한 세심한 배려는 내가 언젠가 고스란히 돌려받게 될 호의이기도 하니까.

(p.97) 오로지 교토의 총체적인 아름다움을 위해 주민들과 기업들이 기꺼이 협조한다.

나 혼자 튀기보다 주변과 조화를 이루려는 마음, 각자가 조금씩 양보하는 그런 마음들이 모여,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을 변함없이 유지해나간다.

(p.125)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일단 많이 팔아 돈을 벌어 보자는 것이 장사의 대전제인 자본주의 세상에서 물건의 가치와 품위를 지켜나가고자 하는 디앤디파트먼트의 모습은 마치 꾸밈과 억지, 무리가 없는 진솔한 인간관계처럼 건강하고 상쾌하다.

(p.177) 교토 사람들에게는 돈보다도 가치관이나 살아가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

그리고 그들은 자극적이고 화려한 생활보다는 심플하고 온화한 삶의 방식을 지지한다. 교토에서는 수억 연봉도, 고급 외제 차도, 명품 브랜드도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교토라는 환경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근사하기에 나답게 살아가면 그것으로 족하다.


꼭지마다 그냥 일고 지나가기에는 아까워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읽기를 여러 번이었으며, 잘 알지 못했던 교토라는 곳을 알게 되어 너무 행복했다.

너무 심하다 싶을 정도의 개인주의와 배려가 나의 실제 삶과 다르지만,그 속에서도 분명 그들에게서 배우고 닮고 싶음은 내가 추구하는 삶이어서다.

.그 반대되는 두 개의 마음이 공존하는 교토를 실제로 마주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최근 들어 무분별한 개발, 넘쳐나는 쓰레기와 물건들로 인한 환경에 대한 걱정, 대량생산으로 인한 먹거리 위협, 기존고객보다 신규고객에 대한 처우의 차별, 급격한 고령사회에 대한 우려등의 걱정이 많다.

그래서인지 자신을 알아주는 이들을 더 소중히 하는 마음, 물 흐르듯 부드러운 공동체의 조화로움에 대한 강조, 외관보다 내면을 중시하는 삶, 자연과 함께 공존해가려는 노력, 자신의 가치를 더 소중히 생각하는 마음..을 강조하는 교토가 부러워진다.


이 책은 일본이라는 나라를 좀 더 선명하게 만날 수 있는, 교토라는 도시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작가의 이야기만 읽고서도 교토가 그려졌고, 교토가 그리워졌고, 교토로 달려가보고 싶었다.

또, 교토만의 특색과 우리 나라 각 도마다 특색이 있는 것과 같은 선으로 이해할 수 있는 대단한 발견을 하고, 교토의 정서에 나의 정서를 매치를 해본다.

이 곳을 여행하게 되면 무엇을 신경쓸지, 무엇을 배우고 와야 할지.. 머릿속으로 그리며 가상여행을 한다.

상상으로 하는 특별한 여행이다.

흔한 여행책과는 다른 마음을 느끼고, 정서를 느끼는 여행을 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그러니 일본의 교토를 여행지로 예정한 이들은 꼭 읽어야 할 책이다.

여행책자처럼 교토의 맛집이라든지 꼭 가야할 곳, 교통편등이 나오지는 않지만, 교토에 대한 마음과 정서를 이 책을 통해서 배워간다면 여행하면서 그들의 문화뿐 아니라 현지민처럼 느끼고 실감나는 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보는 여행만이 아닌 느끼는 여행까지도 만들어줄거라 믿어의심치 않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69 | 전체 46141
2007-03-1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