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독서와 사색의 즐거움
http://blog.yes24.com/sucbel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꼼쥐
희망과 여유로움 속에 지금 이 순간을 살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8·9·10·15·16·17기 책,문학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5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일상의 기록
미래의 아들에게 부치는 편지
추억을 그리며
초보강사의 좌충우돌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시시콜콜
나의 메모
북리스트
스크랩
태그
저자이벤트 주정자 자사고장학생 서평이벤트 파인만에게길을묻다 기쁨의발견 데스몬드투투 작가이야기 도서이벤트 출판사이벤트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쥐, 닭을 이은 멧돼지 정권이네요. .. 
어제는 사우디가 한편의 역전극으로 드.. 
리더 멧돼지의 이름은 굥 멧돼지인가 .. 
독특한 소설이네요. 소설은 많이 읽는.. 
글을 쓰는 거 넘 좋아요!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511883
2006-09-13 개설

전체보기
윤동주의 '별 헤는 밤' | 일상의 기록 2022-10-03 19:08
http://blog.yes24.com/document/169659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라고 썼던 윤동주의 시 <별 헤는 밤>에 딱 어울리는 계절입니다. 연휴의 마지막 날 잔뜩 흐린 하늘을 등지고 올랐던 아파트 인근 산의 등산로는 지난밤에 내린 비로 꽤나 미끄러웠습니다. 하늘이 끄물끄물한 탓인지 사람들은 많지 않았고,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풀숲에선 오래된 낙엽이 쌓인 부엽토의 구수한 흙냄새가 오가는 사람들의 후각을 사로잡았습니다. 짙은 녹음 사이로 간간이 산벚꽃 나무의 여린 잎이 갈색으로 물들고 은빛 억새가 바람을 따라 일렁입니다.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3고 시대의 어두운 터널에 진입한 대한민국의 국민 대다수는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이후 대통령을 비롯한 현 정부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접은 듯한 모습입니다. 자원도 없이 오롯이 수출로 먹고 사는 대한민국에서 무역적자가 지속되는 한 고환율과 고물가는 피할 수 없을 테고,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가 꺾이지 않는 한 고금리 상황은 한동안 계속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하여 주가와 부동산 가격의 폭락은 피하기 어려울 듯한데 정부는 무역적자를 해소하기 위한 어떤 대책도, 고환율과 IMF 금융위기 재발 가능성에 대한 어떤 자구책도 마련하지 못한 채 전 정부에 대한 비난만 쏟아내고 있습니다. 게다가 여당의 국회의원들조차 대통령의 실언과 계속되는 실수를 방어하기에만 급급할 뿐 이를 시정하고 앞으로 나아갈 대책은 세우지 않고 있습니다. 취임한 지 5개월 된 정부의 실정이 이런 지경이라면 국민들이 겪어야 할 5년의 고통은 그야말로 끔찍할 뿐입니다. 회복 불능의 상태가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은 어쩌면 저뿐만 아니라 제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겪는 공통의 느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야당에 대한 불만도 바로 그런 지점과 맞닿아 있는 듯합니다. 예컨대 용산에 사는 멧돼지 한 마리가 온 국토를 헤집고 들쑤셔 놓아 농사를 지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는데 야당의 국회의원들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팔짱을 낀 채 '얼마나 망가지나 보자.' 하고 여유롭게 바라만 보는 형국이니 국민들로선 속이 터질 수밖에요. 지금은 그렇게 두 손 놓고 지켜만 볼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이 상태가 지속되면 머지않은 미래에 대한민국의 경제는 회복 불능의 파탄 지경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김대중이라는 노련한 정치가와 비교적 우호적인 대외 여건을 등에 업고 IMF 금융위기를 비교적 쉽게 벗어났던 과거의 선례에 비해 지금은 무능한 대통령과 무능에 동조하는 여당 그리고 호락호락하지 않은 대외 여건 등으로 인해 만일 대한민국에 제2의 IMF 금융위기가 닥친다면 파국에서 벗어나는 게 결코 쉽지 않을 거라는 게 많은 사람들의 예상입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이제 다 못 헤는 것은/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라고 썼던 청년 윤동주를 지켜주기 위해 우리는 지금 무엇을 해야 할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