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독서와 사색의 즐거움
http://blog.yes24.com/sucbel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꼼쥐
희망과 여유로움 속에 지금 이 순간을 살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8·9·10기 책,문학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26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일상의 기록
미래의 아들에게 부치는 편지
추억을 그리며
초보강사의 좌충우돌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시시콜콜
나의 메모
북리스트
스크랩
태그
앙리픽미스터리 서평단모집 문학미스터리 서평이벤트 에세이 이벤트 파인만에게길을묻다 기쁨의발견 데스몬드투투
2017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일출을 본 것이 언제.. 
이미지가 평온합니다... 
여행의 자유를 표현해.. 
한 여름보단 산행은 .. 
산길을 강으로 묘사하.. 
새로운 글
오늘 100 | 전체 339920
2006-09-13 개설

전체보기
제자리를 찾듯 반듯하게 | 일상의 기록 2017-05-10 17:48
http://blog.yes24.com/document/962351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밤의 모습은 매일매일이 다르다. 셀 수조차 없는 지구의 역사에서 하루쯤 서로 같은 날이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봄밤은 대개 헛헛한 허기와 함께 시작된다. 배고픔과는 사뭇 다른, 방금 저녁을 먹고 돌아서도 그 순간에 이미 무언가에 대한 열망으로 한없이 배고파지는 그런 밤이면 나는 종종 아내의 잔소리를 듣곤 했다. 잠자기 직전에 먹는 주전부리가 건강에 좋을 리 없다는 게 그 이유였다. 나도 물론 그럴 거라는 생각은 있었지만 머리와 몸이 한 몸처럼 움직였던 적은 많지 않았고 나도 모르게 손이 가는 것을 멈출 수 없었다.

 

그러나 내가 아내와 떨어져 주말부부로 살게 되면서부터 나는 주전부리의 유혹으로부터 해방되었다. 절대적인 의지가 필요햇던 것도 아니다. 다만 귀찮았을 뿐이다. 혼자 청승을 떨며 주전부리를 찾아 헤맨다는 건 비단 나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에게나 그닥 끌리는 일이 아니었다. 게다가 아내의 눈을 피해 몰래 하던 묘미와 스릴감이 사라지자 나는 금세 시큰둥해졌던 것이다. 어쩌면 내가 원했던 건 주전부리가 아니라 누군가로부터의 깊은 관심이었는지도 모른다.

 

어젯밤의 모습은 아마도 '반듯함'이 아니었나 싶다.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어제, 늦은 시간부터 시작된 개표방송과, 한동안 건조했던 대기를 적셔주던 봄비와, 봄꽃들이 초록의 생명력으로 전환하는 순환과 이 모든 것들을 아우르며 어딘가 아귀가 맞지 않아 삐걱거렸던 우리 주변의 모든 뒤틀림을 하룻밤의 기적으로 제자리를 찾아가게 하는 반듯함의 행렬. 반듯했던 밤은 그렇게 흘러갔고 사람들은 또 다시 바쁜 일상을 맞기 위해 분주했다.

 

다시 일상을 맞은 오늘,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 아침에 내린 비로 찔레꽃 향기가 은은했고, 아카시아 꽃이 조금씩 지기 시작했고, 청설모의 잰 발걸음 소리가 새벽을 깨웠다. 19대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되었다. 제자리를 찾듯 반듯하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