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unni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un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unni7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65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읽은책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여성분이 먼저 구입해서 공부한다는게 ..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괜찮은 책이네요. 읽어봐야겠네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3874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방구석 뮤지컬 - 이서희 지음/리텍콘텐츠 | 읽은책 2022-09-28 12: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433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방구석 뮤지컬

이서희 저
리텍콘텐츠(RITEC CONTENTS) | 202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뮤지컬을 최근에 본 것이 있는데 경주엑스포관에서 한 '태양의 꽃'이다. 신라 화랑들과 선덕여왕에 대한 이야기. 뮤지컬은 노래든 퍼포먼스든 의상이든 무대든 다 눈길을 끌기 마련인 듯하다. 관객들의 호응 또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저 영화처럼 스크린으로 보는 것이 아니고 관객과 소통하면서 보기도 하기 때문에 더 실감난달까? 이런 뮤지컬을 사실은 거의 못 보러간 게 현실인데, 그런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줄 책을 발견해서 좋은 기회에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책은 명작 뮤지컬을 무려 30편이나 해석해주고, 노래가사와 qr코드까지 나와 있어서 뭔가 좀 더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게 도와 준다. 프롤로그를 시작으로 파트1부터 파트5까지 구성되어 있다. 파트1은 운명의 앞에서, 개척하는 인생으로 노트르담 드 파리, 맘마 미아!, 디어 에반 핸슨, 빌리 엘리어트, 뉴시즈, 맨 오브 라만차가 나오고, 파트2는 때로는 유쾌하게, 인생은 우리만의 것이라는 주제로 헤어 스프레이, 인 더 하이츠, 드림걸즈, 킹키부츠, 캣츠, 시카고 등이 나온다. 파트3에는 격동의 시대, 영원한 사랑이라는 주제로 아이다, 닥터 지바고, 마타 하리, 미스 사이공, 오페라의 유령, 시라노 등이 나오고, 파트4에는 어둠 속, 빛나는 인간의 마음으로 레 미 제라블, 두 도시 이야기, 위키드, 여신님이 보고 계셔, 프랑켄슈타인, 지킬 앤 하이드 등이 나오고 마지막으로 파트5는 흘러가는 시간, 나아갈 역사라는 주제로 떙큐 베리 스트로베리, 레베카, 사운드 오브 뮤직, 팬레터, 해밀턴,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등이 나온다. 그리고 에필로그로 구성되어 있다. 사실 이 중에서 들어본 제목들도 있지만 들어보지 못한 제목이 반 이상을 차지한다. 들어본 제목들은 대부분 영화, 드라마, 소설에서 접한 내용이 많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노트르담의 꼽추, 맘마 미아!, 헤어 스프레이, 드림걸즈, 오페라의 유령, 레 미 제라블, 사운드 오브 뮤직 등이 그러하다. 그 외 나머지는 처음 접하거나 혹은 제목만 대충 아는 정도에 그쳤다.

작가가 주제별로 소개를 해줘서 좀 더 잘 분류가 된 상태에서 보게 되니 내용이해가 더 잘 된 듯하다. 그리고 작품들마다 해설도 자세히 실었고, 노래 가사도 나와서인지 각 뮤지컬마다 어떤 내용인지 파악이 더 잘 되었다. 제목만 들어본 캣츠, 시카고, 닥터 지바고, 미스 사이공, 프랑켄슈타인, 지킬 앤 하이드 등도 이 책을 통해 어떤 내용인지 알게 되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정말 뮤지컬을 제대로 감상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다. 뮤지컬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고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책을 통해 하나하나씩 접하게 되니 그런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다. 읽으면서 간접체험을 한달까? 그래서인지 뭔가 머릿속에 유익한 정보들이 하나 둘씩 남는 듯하고, 책을 다 읽고 나서도 책 제목만 보면 아 이런 내용이었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주제별로 나뉘어지는 뮤지컬들. 물론 이 뮤지컬들이 다는 아니지만, 뮤지컬이라하면 누구나 그나마 잘 알려진 것들을 소개해서인지 책을 읽는 내내 유익한 시간이었다. 나처럼 뮤지컬에 대한 지식이 좀 부족하다거나, 혹은 아는 뮤지컬들보다 모르는 뮤지컬이 더 많다거나, 뮤지컬을 접하고 싶은데 기회가 잘 닿지 않는다는 사람이 있다면 이 책으로 먼저 간접적으로나마 뮤지컬을 접해보고 직접 보러 갈 기회가 닿는다면 가보는 건 어떨까싶어 추천하고 싶다.

-이 책은 카페이벤트로 당첨되어 받은 것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