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unsuk79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unsuk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조각이
sunsuk79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따스한봄날의어느날 기분좋은선물도착!! 반전이시원한&apos내가살인범이다&apos 건강하세요 대학신입생에게추천하고싶은책 책갈피너무좋아ㅋㅋㅋ 모피아 경제쿠데타 나는꼽사리다 경제소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가족이란 관계가 참으.. 
정말 좋은 선물!!! ^0.. 
저도, 밀란쿤데라 작..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2441
2009-04-14 개설

전체보기
저주 받은 도시 | 기본 카테고리 2021-03-02 03:52
http://blog.yes24.com/document/139390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폴른: 저주받은 자들의 도시

데이비드 발다치 저/김지선 역
북로드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에이머스 데커 시리즈 제 4탄>이 드뎌 출간됐다.. 시리즈답게 이전 제목들이 다 비슷했는데, 4탄은 의외의 제목이라 신선하기도하고, 좀 의아하기도 하다..

미식축구 경기 도중 뇌손상을 입고 '과잉기억증후군'이란 후유증을 얻은 '에이머스 데커' 모든 것을 기억하는 능력을 얻어 범죄 수사에 없어서는 안될 정보력을 제공하고 사건을 해결해나가지만 , 잊혀지지않는 기억으로 인해 가족의 죽음이란 잔상에서 영원히 벗어날 수 없어 괴롭기만하다.
가족이 끔찍한 범죄의 희생양이 된 후 데커는 죽지못해 하루하루를 살아갔지만 그의 뛰어난 능력을 알아본 동료들로 인해 FBI를 도우며 조금씩 생활을 되찾아가고 있다.
?
<폴른:저주받은 자들의 도시>는 데커가 동료 재미슨과 함께 그녀의 언니가 사는 배런빌로 휴가를 오게되면서 맞딱드리게 되는 사건들을 흥미진진하게 파헤치고 있다. 한때 석탄으로 부흥하며 자신의 이름을 딴 소도시를 형성할정도로 엄청난 재력을 자랑했던 배런家는 세월이 흐르며 점점 쇠락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그의 공장해서 일하던 수많은 사람들은 일자리를 찾아 다른 곳으로 떠나게되면서 빈집들과 무거운 분위기만이 감도는 희망없는 도시가 되고 말았다. 그것과 함께 도시의 쇠락은 사람들에게 마약을 가까이하게 만들었으니 배런빌은 엉망진창인 소도시로 전락해버렸다. 그런 배런빌에서 휴가를 보내던 데커는 저녁을 먹고 재미슨 언니의 집 앞에서 맥주를 마시던 중 뒷집의 기묘함을 눈치채게되고 그 곳에서 두구의 시체를 발견하게 된다.
?
목매달린채 죽어 있는 남성과 경찰복을 입고 지하에 숨진 채 발견된 남성, 하지만 최근 몇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데커는 죽은 사람들이 모두 한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고 직감하게 되는데....
?
배런빌을 부흥으로 이끌었던 배런가의 대를 잇고 있는 '존 배런 4세'는 대학시절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배런빌에 돌아왔지만 그에게 남겨진 것이라곤 유산보다 많은 빚이었고 그로 인해 학업도 이어갈 수 없었으며 쇠락한 배런빌의 모든 원흉을 온몸으로 받으며 오랜 세월을 홀로 살아왔다. 일주일에 한번 들르는 바에서 젊은이들과 시비가 붙었던 존은 데커의 등장으로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되었으나 데커는 존이 살인사건과 연관되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
사건을 수사하던 데커와 재미슨은 죽은 사람이 살던 트레일러를 방문했다 폭발 사고를 당하게 되고 그 사고로 데커는 머리를 다치게 된다. 설마 이 사고로 데커의 능력이 사라지는건 아닐까?? 데커가 정신이 돌아온 후 재미슨의 조카 조이가 데커의 능력을 시험하며 보여줬던 숫자를 다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면서 불안감이 들기 시작했는데.... 그의 능력을 더이상 못보게 되는걸까?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를 시작으로 네 번째 이야기인 폴른까지.... 시리즈마다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던 데커 시리즈!
이번 작품도 독자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몰입도와 가독성을 자랑함은 물론이고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수식어를 또 한번 증명했다고 생각한다. 재밌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쓴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