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쫑쫑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unye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쫑쫑
쫑쫑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7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기대평
쪼개읽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고전리뷰툰 고전리뷰 리딩투데이 고전만화 읽고싶은책 아리스토텔레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자연스럽게 요리에 관심을 갖게 해 주.. 
쫑쫑님의 정성스러운 리뷰덕에 저도 이..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996
2021-01-13 개설

전체보기
행성 2 | 서평 2022-06-29 05:18
http://blog.yes24.com/document/164898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행성 2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전미연 역
열린책들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쩜 인간이 이토록 잔인할 수 있을까.
행성 2를 읽으면서 생쥐 타무르가 왜 인간에게 그토록 분노를 느끼며 끝내 용서하지 못했는지 알 것 같았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인간의 이중성에 대해 허를 찌르는 메시지를 정확하고도 적나라하게 소설에 잘 표현을 해놓았다.
다른 종, 고양이의 눈에서 보는 인간이란 어쩜 이리도 단순하고 헛 첨투성이에 이기적인 걸까.

인간 대 인간보다 고양이가 바라보는 객관적인 시각에서의 인간 사회는 모순점이 참 많다. 


그저 자신의 이권에 눈이 멀어 코앞의 미래를 보지 못하는 인간의 본능 아닌 본능은 정말 고양이 바스 테드의 말대로 "무지" 하다. 인류를 보호하기 위해, 지키기 위해 만들었다는 날고 기는 로봇마저 로봇들의 창업주가 위험해지자 무차별하게 인간들을 공격하도록 프로그래밍 되어있었다. 아슬아슬하게 살아남은 많은 자들이 그렇게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무기에 죽어나갔다.
생각해 보면 미래의 인류 멸망은 결국 인간 스스로가 불러올 재앙에 의해서가 아닐까 싶다. 자신의 욕심에, 공포에, 상상력에, 자만심에 스스로 자멸할 수 있는 존재가 인간인 것 같다.


그렇지만 인간이기에 가질 수 있는 분명한 이점도 있다. 
그중 하나가 연민이다. 고양이 바스 테드도 지식을 습득한 후 점점 인간화되면서 점점 연민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한다. 친구의 죽음을 슬퍼하고, 적을 이해하려 애쓰며 적의 입장이 되어본다. 연민을 가지고 있기에 우리는 공감이란 것을 하면서 같이 슬퍼하고 같이 화를 낸다. 그것이 공동체이며 세상을 움직이는 힘이 아닐까 싶다.
 

 

"내가 생각하는 것, 
내가 말하고 싶어 하는 것,
그대가 듣고 싶어 하는 것,
그대가 듣고 있다고 믿는 것, 
....
내 생각과 그대의 이해 사이에 이렇게 열 가지 가능성이 있기에 우리의 의사소통에는 어려움이 있다."
 - 베르나르베르베르 행성2 - 

사람들은 자기가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믿고 싶은 것만 믿으려 하는 경향이 있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그 사람의 진정한 속마음이 아니라 그 사람의 지위, 억양, 말투, 상황을 자극적으로 이용하는 심리였다. 이 얼마나 단순하면서 위험한 판단인가. 

행성은 다양한 민족이 섞여있는 미국 문화를 생각하고 써서 그런지 이야기 속 인간들은 위기의 순간에서도 공동체 그룹을 형성하고 각 공동체의 리더를 정해 의회를 소집해 민주적인 방법으로 일을 해결해 나가려 한다. 하지만 소통을 하기 위해, 가장 올바른 결정을 내리기 위해 모인 자리가 불통과 싸움의 장이 되었다.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소통이 빠져있다. 사람들은 각자 하고 싶은 말만 하고 상대방을 존중하지 안 않는다. 존중하는 척을 할 뿐이다. 
이런 인간의 행동은 어쩌면 소통이 너무 잘 되어서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미 말로써 글로써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하고 있는 인간은 이미 나는 상대방의 마음을 충분히 알고 있기에 분명 이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는 거일 수도. 

행성을 읽을수록 서로 간의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끼게 되었다. 인간의 문명은 글로써 과거 세대와 끊임없이 소통하고 지식을 축척시켜 같은 실수를 번복하지 않았으며 이전 세대에서 발견한 이론들을 토대로 더욱 진보적으로 발전시켜 나갔다. 그게 과학이 됐든 예술이 됐든 모든 분야에서 인간의 문명은 그렇게 성장해 온 것 같다. 하지만 공감 능력이 뛰어난 인간은 상대방의 슬픔과 기쁨, 아픔을 공감하면서 상대방도 나의 마음을 당연히 공감할 거라는 상상을 자주 하기도 한다. 그런 마음이 되려 소통의 부재를 낳는 것 같은 마음이 든다. 

역시 베르나르베르베르야를 외칠 만큼 재미있고 생각도 많아지는 소설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읽고 작성한 솔직한 리뷰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