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문장산책
http://blog.yes24.com/suva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uva
어떤 날 어떤 순간에도 책은 내 곁에 있어주니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리뷰
교육
어린이책
문학
실용서
쪼개읽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2806
2007-01-19 개설

교육
교사..그만반성하면 안될까 | 교육 2022-01-20 02:35
http://blog.yes24.com/document/157896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교사 반성문

박윤숙,문주호 저
창해(새우와 고래)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대한민국교사다
그리고, 내년이면 20년차다.
어떤 직업이든 10년이면 '전문가'라고 한다는데 나는 여전히 이 자리가 어렵고 쉽게 느껴진 적이 단 한번도 없다.
왜 그런가 생각해본 적이 있는데.
내가 만나는 아이들이 해마다 다르고, 그 아이들은 날마다 자라고 살아 숨쉬고 저마다 다른 생각을 지닌 존재들이기 때문인 듯하다.

하루하루 도장깨기하듯 미션을 클리어하며 살아내기 바빠서
지금까지 교직을 돌아볼 겨를이 없었는데.
이렇게 두 선배 선생님이 이야기를 통해 내 교직생활도 더불어 볼아볼 수 있었다.
게다가 한 분은 나와 경력차이도 몇년 나지 않는 걸 보니,
내가 눈 앞에 미션들에 허덕일 때 넓은 시각으로 '숲'을 보며 사는 사람들도 있다는 생각에 왠지 자괴감에 빠지기도 했다.

'나는 어떤 선생님이 되고 싶은가?'
이 질문은 '선생님'이라는 직업을 꿈꾸던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아주 오랫동안 해왔다.
친구같은 선생님, 등대같은 선생님, 참어른이 되어주는 선생님, 삶의 모범이 되어주는 선생님..
스스로 많은 답을 생각해봤지만,
박윤숙 선생님은 '학생에게 필요한 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하셨다.
이 말이 간단한 듯 하면서 오랫동안 머리에 맴돌았다.
학생에게 어떤 철학을 던져주거나 손에 잡히지 않는 미래를 얘기 해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 그 아이에게 필요한 것을 해주는 것도 필요하겠다 싶다.

경력에서 저절로 연륜이 나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일에 얼마나 애정을 갖고 고민하고 진심으로 임했는지에 따라 철학이 쌓이고 연륜이 쌓일 것이다.
사실 큰 기대없이 읽었던 책인데 주변 선생님들과 함께 읽고 싶다는 생각을 한 책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리 아이 생활 전반을 점검하기.. | 교육 2022-01-04 04:53
http://blog.yes24.com/document/157065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초등 맞춤형 학습코칭

정광봉,박호규,차현,최문희 공저
성안당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선, 이 책을 쓰신 선생님들께서 교직에 오래도록 있으셨던 분들인데도 불구하고,

책의 첫 시작을 '교육은 어렵다'라고 겸손하게 시작하신 부분에서 더욱 신뢰가 갔습니다.

일반적으로 사회에서는 어떤 분야든지 10년을 열과 성을 다해 일하면, 전문가가 된다고 하는 

단 한명도 같은 아이가 없는 교육에서는 10년, 20년을 몸담아도 어렵고 끝이 없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진솔하게 느껴졌습니다.

저는 이 책에서 '마음 상하지 않게 행동을 고쳐주는 법'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몸과 마음을 따로 지도하세요. 마음은 친절하게 받아주되, 몸은 단호하게 고쳐주어야 합니다. 친절하면서 행동은 단호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말의 샌드위치' 친절한 말 사이에 전하고자 하는 말을 사이에 넣기, 한번에 한가지만 전달하기!

'미리 울타리치기':염려되는 상황이 있으면 미리 이야기 나누고, 후에는 칭찬해주기였습니다. 

작은 노하우지만, 아이와의 관계에서 화낼 일을 줄이고 감정적인 에너지 소모를 줄일 수 있는 방법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저희 아이는 완벽주의 경향이 있고, 걱정이 많이 성격이라 시도 조차 해보지 않으려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때 어떻게 하면 좋은지 구체적인 조언이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자기전에 아이와 손을 잡고 하루 중 감사의 일을 이야기하는 3분의 시간은 아이 뿐 아니라 저의 마음도 충만하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 육아서를 많이 읽었는데, 유치원에 가고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내용들이 반복되는 육아서에서 멀어졌던거 같습니다. 그러다가 오랜만에 이 책을 만났는데..

'초등학생을 키우는 전반에 대한 점검'을 담은 육아서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 책의 제목은 학습코칭이었지만, 

올 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둘째와 초등학교 3학년에 올라가는 저희 첫째 아이 생활전반을 점검하고 저의 양육방법에 대해 돌아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육아서] 요즘 유대인의 단단 육아 | 교육 2021-12-17 16:33
http://blog.yes24.com/document/156198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요즘 유대인의 단단 육아

에이나트 나단 저/이경아 역
윌북(willbook)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육아서] 요즘 유대인의 단단 육아
항상 궁금했었다..
유대인들의 유명한 교육법, 하부르타, 탈무드, 밥상머리 공부법 등이 유명한데.. 지금 현대를 살아가는 유대인들은 어떻게 자녀교육을 시킬까?
9살, 7살...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아이를 키우다 보니 저절로 육아서에 눈이 간다. 그 중에서도 지금 아이를 키우고 있는 사람들 말고, 이리저리 계속 바뀌는 육아법 말고,
오랫동안 인정받아온 유대인의 육아법에 당연히 관심이 간다.

소제목들부터 얼른 읽고 싶은 욕구가 든다(글쓸 때 제목의 중요성을 다시 깨달음..)

-아이는 고요와 어울리지 않는다.(매일 차분하게, 조용히 있으라고 하는데.ㅠ)
-걱정할 때 놓치는 것들(매일 아이에 대해 걱정하는데...)
-아빠의 장점을 받아들이라(남편의 장점이 있었나????)
-분노를 통해 성장하는 아이(매일매일 분노하는 둘째를 위해서 꼭 읽어 봐야할 챕터)
소제목만 봐도 매력적인 책이다.

그 중에  "아빠의 장점을 받아들여라"라는 챕터가 있다. 
결혼 후 아이가 태어나고, 아이와 내가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이는 점점 엄마를 찾게 되고
자연스럽게 육아는 내 전담이 되었다.
남편은 육아의 아주 사소한 것도 모르고, 알려고 하지도 않았다.
하나의 생명을 키워내는 '육아'는 무얼 상상하든 그 이상의 무언가를 요구하는 정신적, 신체적 에너지의 소진과정이었다.
그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육아에 5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아빠'라는 존재가 도무지 이해되지 않았다.
그러면서 연애하고 결혼하던 당시의 '애정'도 빠르게 식어가고,
이사람을 선택하고 사랑했던 내 안목까지도 원망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아빠의 장점을 받아들여라'?
저 개체에게 '장점'이란 게 있다고? 그냥 우리집 이쁜이들의 생물학적 부계 아닌가?
아이들을 잘 키워야한다는 마지막 이성의 끈을 부여잡고, 책을 읽는다.
그래, 감정을 빼고 객관적인 시각을 갖자.
아이들은 커가고 이제 객관적인 시각이 가능해질 것도 같다.

우리가 아이를 키우는 이유는,
우리가 기억하지 못하는 어릴적 나를 돌아보기 위해서라는 말이 있다.
나는 가끔, 아니 자주 그런 생각을 한다.
'아이에게 부모를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우리 아이들은 나를 선택했을까?'
나는 끝없이 부족한 엄마다. 참을성도, 아이에 대한 집중도, 아이와 보내는 시간도 도전정신도 부족하다.
아이를 꼼꼼하게 살피지도 못하고 , 체력도 부족하다.
작가는 '아이는 부모의 명함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아이는 우리에게 행복이나 자랑스러운 기분을 느끼게 해주려고 태어난 게 아니라는 말이다.
아이는 우리에게 '수없이 실수하는 인간으로 존재하는 나 자신을 깨닫게 해주는 존재'이다.
자녀와 나와의 이런 관계를 충분히 인지할 때
자녀와 나 모두 행복할 수 있다.

얼마 전에 읽은 책 작가는 책을 읽을 후 서평을 쓸 때, '액션'부분을 꼭 쓴다고 한다.
'책을 읽은 후 행동할 내용'을 구체적으로 쓴다는 말이다.
나 역시 이 책을 읽고, 구체적인 행동을 정리해봐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나의 자녀양육관을 되돌아보게 되는 이야기들 | 교육 2021-12-16 23:37
http://blog.yes24.com/document/156165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요즘 유대인의 단단 육아

에이나트 나단 저/이경아 역
윌북(willbook)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결혼 후 아이가 태어나고, 아이와 내가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이는 점점 엄마를 찾게 되고

자연스럽게 육아는 내 전담이 되었다.

남편은 육아의 아주 사소한 것도 모르고, 알려고 하지도 않았다.

하나의 생명을 키워내는 '육아'는 무얼 상상하든 그 이상의 무언가를 요구하는

정신적, 신체적 에너지의 소진과정이었다.

그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육아에 5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아빠'라는 존재가

도무지 이해되지 않았다.

그러면서 연애하고 결혼하던 당시의 '애정'도 빠르게 식어가고,

이사람을 선택하고 사랑했던 내 안목까지도 원망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아빠의 장점을 받아들여라'?

저 개체에게 '장점'이란 게 있다고? 그냥 우리집 이쁜이들의 생물학적 부계 아닌가?

아이들을 잘 키워야한다는 마지막 이성의 끈을 부여잡고, 책을 읽는다.

그래, 감정을 빼고 객관적인 시각을 갖자.

아이들은 커가고 이제 객관적인 시각이 가능해질 것도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나의 자녀양육관을 되돌아보게 되는 이야기들 | 교육 2021-12-15 23:59
http://blog.yes24.com/document/156107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요즘 유대인의 단단 육아

에이나트 나단 저/이경아 역
윌북(willbook)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가 아이를 키우는 이유는,
우리가 기억하지 못하는 어릴적 나를 돌아보기 위해서라는 말이 있다.

나는 가끔, 아니 자주 그런 생각을 한다.
'아이에게 부모를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우리 아이들은 나를 선택했을까?'
나는 끝없이 부족한 엄마다. 참을성도, 아이에 대한 집중도, 아이와 보내는 시간도
도전정신도 부족하다.
아이를 꼼꼼하게 살피지도 못하고 , 체력도 부족하다.
작가는 '아이는 부모의 명함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게 무슨 뜻일까?
아이는 우리에게 행복이나 자랑스러운 기분을 느끼게 해주려고 태어난 게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아이는 우리에게 '수없이 실수하는 인간으로 존재하는 나 자신을 깨닫게 해주는 존재'이다.
자녀와 나와의 이런 관계를 충분히 인지할 때
자녀와 나 모두 행복할 수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