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emento mori
http://blog.yes24.com/swordsou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검혼
읽은 책에 대해 끄적거리는 연습하는 곳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2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잡설
취중잡설
나의 리뷰
Memento
m o r i
살림지식총서
영화
태그
고궁을 나오면서 자살사건 눈사람자살사건 와장창 류근 상처적체질 notsure 달리봄 수동형인간
202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새로운 글

취중잡설
김수영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 취중잡설 2020-05-05 07:54
http://blog.yes24.com/document/124480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왜 나는 조그마한 일에만 분개하는가

저 왕궁 대신에 왕궁의 음탕 대신에

50원짜리 갈비가 기름덩어리만 나왔다고 분개하고

옹졸하게 분개하고 설렁탕집 돼지 같은 주인년한테 욕을 하고

옹졸하게 욕을 하고

 

한번 정정당당하게

붙잡혀간 소설가를 위해서

언론의 자유를 요구하고 월남파병에 반대하는

자유를 이행하지 못하고

20원을 받으러 세 번씩 네 번씩

찾아오는 야경꾼들만 증오하고 있는가

 

옹졸한 나의 전통은 유구하고 이제 내 앞에 정서로

가로놓여 있다

이를테면 이런 일이 있었다

부산에 포로수용소의 제14야전병원에 있을 때

정보원이 너스들과 스펀지를 만들고 거즈를

개키고 있는 나를 보고 포로경찰이 되지 않는다고

남자가 뭐 이런 일을 하고 있느냐고 놀린 일이 있었다

너스들 옆에서

 

지금도 내가 반항하고 있는 것은 이 스펀지 만들기와

거즈 접고 있는 일과 조금도 다름없다

개의 울음소리를 듣고 그 비명에 지고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애놈의 투정에 진다

떨어지는 은행나무잎도 내가 밟고 가는 가시밭

 

아무래도 나는 비켜서 있다 절정 위에는 서 있지

않고 암만해도 조금쯤 옆으로 비켜서 있다

그리고 조금쯤 옆에서 서 있는 것이 조금쯤

비겁한 것이라고 알고 있다!

 

그러니까 이렇게 옹졸하게 반항한다

이발쟁이에게

땅 주인에게는 못하고 이발쟁이에게

구청 직원에게는 못하고 동회 직원에게도 못하고

야경꾼에게 20원 때문에 10원 때문에 1원 때문에

우습지 않으냐 1원 때문에

 

모래야 나는 얼마큼 작으냐

바람아 먼지야 풀아 나는 얼마큼 작으냐

정말 얼마큼 작으냐......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1965.11.4.)> (김수영 전집 1 (2013(220))

 

가급적이면 화를 내거나 누구를 깎아 내리거나 욕하지 않으려 애쓴다. 늘 그러고 후회하기도 하고, 그 후회가 감정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좋은 해법이 아닌 것은 안다. 그럼에도 꾹꾹 눌러 담는다. 터뜨리기 보다는 혼자 삭이며 고민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 그런데! 오늘은 그러지 못했다.

 

하루 종일 너무도 힘들고 짜증났다. 머리가 나쁘면 손이 고생하고, 상사가 한 마디 하면 부하는 열 번 움직여야 하는 날이었다. 멍청한 내 머리를 탓하며 제한된 시간 안에 어떻게든 기를 쓰고 해내려 했다. 속으로 무능한 내 머리를 탓했다. 일하는 내내 울컥하는 마음을 가다듬었다. 삐져나오는 악감정을 부여잡고 억지로 엉덩이를 붙이고 집중했다.

 

결국 어느 하나도 정리하지 못했다.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집안까지 이 감정을 가져 오고 싶지 않았다. 무능력에 대한 부끄러움, 내 감정을 표출했다는 민망함은 집 밖에 던져두고자 깊은 숨을 내셨다. 심호흡을 하며 그래도 오늘은 잘 넘겼다. 내일 힘내자. 그렇게 마음을 다스렸다.

 

엘리베이터를 기다렸다. 오지 않았다. 긴 시간도 아니었다. 2분 남짓. 그 짧은 시간, 노래 한 곡을 더 들었다면. 기사를 한두 건 더 봤다면. 차라리 계단에 걸터앉아 남은 감정의 찌꺼기들을 버리고 갔어도 충분했다.

 

그럼에도 답답한 가슴 속에서 뭔가가 울컥울컥 솟아올랐다.

5층이니 그다지 높은 층도 아니다.

10시쯤인데, 쿵쾅쿵쾅 계단을 걸어 올라갈 필요도 없다.

신경질 적으로 문을 닫을 필요도, 짜증나는 외침을 뱉지 않았어도 되었다.

 

그분들은 전혀 몰랐을 테다. 내가 어떤 상황을 겪었는지, 지금 내 기분이 어떤지. 당황스러웠겠지. 그럼에도 옹졸한 나는 상사에게 하지 못한 짜증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쏟아냈다. 이발쟁이에게, 야경꾼에게. 얼마나 옹졸한 반항인가.

 

납작 엎드린 채 꼬리만 흔들고

한 번도 당당하게 내 권리를 주장하지도 못했다.

비겁하게도 정점에서 백 걸음 비껴선 채

나는 아닌 척 하고 있다.

내 삶에서 한 걸음도 못나가면서

모르는 사람들, 익명의 존재들, 나보다 약한 사람들에게만 욕하고 있다.

 

나는 이처럼 작다. 모래보다, 바람, 먼지, 풀보다 작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최승호 [눈사람 자살 사건] | 취중잡설 2019-09-30 08:14
http://blog.yes24.com/document/116623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날 눈사람은 텅 빈 욕조에 누워있었다. 뜨거운 물을 틀기 전에 그는 더 살아야 하는 지 말아야 하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더 살아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자살의 이유가 될 수는 없었으며 죽어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사는 이유 또한 될 수 없었다. 죽어야 할 이유도 없었고 더 살아야 할 이유도 없었다. 아무런 이유 없이 텅 빈 욕조에 혼자 누워 있을 때, 뜨거운 물과 찬 물 중에서 어떤 물을 틀어야 하는 것일까. 눈사람은 그 결과는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뜨거운 물에는 빨리 녹고 찬물에는 좀 천천히 녹겠지만 녹아 사라진다는 점에서는 다를 게 없었다. 나는 따뜻한 물에 녹고 싶다. 오랫동안 너무 춥게만 살지 않았는가. 눈사람은 온수를 틀고 자신의 몸이 점점 녹아 물이 되는 것을 지켜보다 잠이 들었다. 욕조에서는 무럭무럭 김이 피어올랐다.

 


<눈사람 자살사건> 최승호 (눈사람 자살 사건(2019))

 

 


  참 많은 일이 있었다. 아니 많은 일도 없었다. 그러나 너무도 힘들 때가 있다. 몸은 피곤하고, 정신은 지쳐 있음에도, 텅 빈 새벽. 잠들지 못한 채 물끄러미 나를 둘러본다. 이대로 모든 것을 멈추고 싶은 밤.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고, 아니면 내가 깨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대로 살아도 괜찮은 걸까.’ 알 수 없다. 이대로 사는 일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하루하루 투닥 거리며, 미워하고 미움 받고, 주고 받는 일이 삶이라면, 것도 나쁘지 않겠다. 나쁘지 않겠지만, 분명히 나에게는 나쁘다. 이렇게 잠 못 들고 있지 않은가. 이래도 나쁘고, 저래도 나쁘고.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찬물을 틀어도 죽고, 따뜻한 물을 틀어도 죽는다. 눈사람인 이상, 물을 틀지 않아도 점점 죽어간다. 나 역시 마찬가지. 다만, 수도꼭지를 틀 용기조차 없을 뿐. 결과는 같다. 오랫동안 벌벌 떨며 살았고, 앞으로도 녹아가는 손발을 보며 벌벌 떨겠지. 오늘도 수도꼭지만 바라본다. 녹아내리는 손이 이제는 저 수도꼭지를 쥘 수조차 없음을 알면서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정지용 [별똥별] | 취중잡설 2019-07-13 08:49
http://blog.yes24.com/document/11461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별똥 떨어진 곳

마음에 두었다

다음 날 가보려

벼르다 벼르다

이젠 다 자랐소



<별똥별> 정지용



언제나 늦지 않았기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정호승 [거울] | 취중잡설 2019-06-24 20:51
http://blog.yes24.com/document/114121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거울을 보다가 가끔


내 얼굴이 악마의 얼굴이 아닌가


한참 들여다볼 때가 있다


거울이 가끔 내 얼굴을


와장창


깨뜨려버릴 때가 있다



 

<거울> 정호승 (밥값(2010))

 


  거울을 잘 보지 않는다. 가급적이면 외면하려 한다. 나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고, 특별히 얼굴을 볼 필요가 없기도 하다. (잘나서 그런건 절대로 아니다.) 얼굴을 봐도 특별히 달라지는 일도 없고, 보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는다. 그런데 이따금 얼굴을 볼 때가 있다. 뭔가 이상이 있을 때다너무 지쳤거나, 몸에 이상이 있거나. 스스로를 확인해야 할 때가 있다. 그때마다 무표정의 인물이 거기에 서 있다. 멀뚱히 바라보며 의아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웬일이래. 무슨 일 있는 거냐는 표정이다.

  아니 두려운 표정이다거울을 본다는 일은, 스스로를 살필 생각을 한다는 일은 뭔가 제대로 일이 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일을 하며 재미있을 때, 살면서 즐거울 때, 그 순간 오히려 거울을 보지 않는다. 항상, 괴물일 때, 돌아봐야할 때, 반성할 때, 견뎌야 할 그 고통의 순간에만 거울을 본다. 그곳에는 항상 의뭉스러운 표정의 내가 있다. 나이면서 내가 아닌.

  오늘도 거울을 봤다. 그곳에는 잔뜩 시달린 내가 서 있었다. 깊은 한숨을 쉬는 내가 있었다. 무엇이 그리 못마땅했을까. 결국 나인데. 달라질 것 하나 없는 나인데. 오히려 나는 나를 모르고 살고 있다.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지금 내가 절실히 하고 싶은게 무엇인지. 그저 하루하루 버티면서 괴물이 되어가고 있다


와장창.

또 그렇게 하루를 버텨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류근 [퇴근(2010)] | 취중잡설 2019-06-09 10:51
http://blog.yes24.com/document/113724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새들이 일몰의 시간 사이로 빠르게

달아난다 저것들도 퇴근을 하나?

스포츠신문을 말아 쥐고

하루 종일 장래 희망이 퇴근이었던 나는

풀려난 강아지처럼 성실하게

아랫도리를 흔든다

과묵하지 못한 굴뚝처럼

노을 끝에 비스듬하게 내 하루 동안의 욕설이

내어 걸린다 아아,

쓰벌!

쓰레기만도 못한

생존을 벌기 위해 오늘 하루는 또 얼마나 불운했던가

공복에 나는 출근을 하고 날마다 정확히 오 분씩 늦고

물은, 회사에 가서 먹는다 하루 종일 물먹고

더러는 거래처에서 내미는 구두 티켓까지 받아먹는데도

망가진 대장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 쓰벌,

쓰벌 그러나, 노을도 새들도 만성 과민성 대장증후군도

또는 월급을 일주일 남긴 나도

어둡기 전에 퇴근하기는 마찬가지

저 저녁 숲에 깃든 안식을 위해

하루 종일 살생을 일삼는 새 떼처럼

나 또한 살생으로 확인한 언어들로 부리를 씻고

퇴근과 출근 사이의 하늘이 마련하는 은둔 속으로

불현 듯 지워져가는 것이 아니랴

나뭇조각이나 담뱃재 그 밖에

삼킬 수 없는 것들을 삼킨 후 총총히 사라지는

고궁의 비둘기 새끼들처럼

? 이런 게 아닌데, 아닌데, 고개를 갸웃거리며

날마다 삼킬 수 없는 것들로만 배알을 채우면서

쪼르르 쪼르르, 사라져가는 것이 아니랴

어디로든 부리나케 퇴근하고 있는 것이 아니랴

 

<퇴근> 류근 (상처적 체질(2010))

 

나 역시 날마다 삼킬 수 없는 것들로만 배알을 채우면서, 하루종일 장래 희망이 퇴근입니다. 생존을 벌기 위해 오늘 하루는 또 얼마나 불운했나요. 그럴 때마다 어? 이런 게 아닌데, 아닌데, 고개를 갸웃거리곤 합니다. 이대로 살아도 될까. 이렇게 늙어가는 걸까. 로또 만이 유일한 해결책일까요? 내일 정말 출근하기 싫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 | 전체 77227
2005-12-3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