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1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재익 작가의..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재습격~~ 제일.. 
내가 정말 그럴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9387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러닝 라이크 어 걸 | 기본 카테고리 2014-07-29 22:17
http://blog.yes24.com/document/77578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러닝 라이크 어 걸

알렉산드라 헤민슬리 저/노지양 역
책세상 | 2014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런 종류의 책은 장르를 뭐라고 불러야 할까. 뭐 아무래도 상관없다. 정말 공감하며 읽었으니까.

얼마전 90킬로그램에 육박하던 친구 한 놈이 매일 10분씩 뛰다가 하루에 1분씩 늘려서 6개월 정도를 뛴 결과 50분까지 뛰게 되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10여킬로그램이 빠진 몸으로 앞으로도 뛰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며 굳은 눈빛으로 소고기를 굽던 친구는 내게 나이키 러닝 앱을 깔아주었다. "너도 뛰어봐. 정말 한계를 초월하는 쾌락이 있어..." 그 친구에게 조언을 들어, 나도 한번 살을 빼보겠다며 5분 뛰기에서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헉헉거림을 넘어서서 저자의 표현대로 온 몸이 눅신거림의 연속이었다. 그래서 나는 이제 겨우 10분을 넘어선 초보이다. 그러던 중 이 책을 만났다. 지극히 평범한 패션지 에디터인 저자가 어느 여름 실연을 극복하기 위해 시작한 달리기는 그녀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무작정 밖으로 나가 걷고 또 걷다가 숙면을 취하게 되고, 몸에 대해 콩알만한 자신감을 갖게 되자 뛰어볼까, 하는 마음으로 바뀌고...그리고 그녀는 마라톤 대회까지 나가게 된다.

[러닝 라이크 어 걸]은 달리기는 재미도 없고, 밋밋한 운동인 것 같다고 느끼는 사람들에게 달리기의 매력을 전하기에 더할나위 없이 충분한 책이다. 달리기의 요령이나 방법, 복장을 딱딱하게 설명하는 글이었다면 아마 뛰고 있는 나 자체도 반감이 일었을 것 같다. 그런데 이 책은 달리는 것을 부담스러워하거나 어려워하는 사람들이 읽어도 쉽게 알 수 있고, 해볼까, 하는 자극을 주는 책이다. 왜냐하면 저자 자신이 몸개그를 일삼던 저질 몸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고, 무엇보다 달리기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던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자신이 체험한 달리기를 소개하며 서서히 달라지는 몸과 마음에 차오르는 자부심, 그리고 한계를 넘어섰을 때의 카타르시스...와우...이런 부분들은 소설 이상의 들마틱한 재미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마라톤이라는 고행(?)을 겪으면서 훈련도 받아보고, 그랬다가 사람들 앞에서 인정받고 싶고 잘난척 하고 싶어 달리나, 하는 고민에 빠져 보기도 하고, 인생에 있어 달리기가 불필요한 자학이며 과도한 탐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권태기를 겪기도 하는 모습이...우리 인생과 어찌 그리 닮아있는지, 희노애락이 전부 담겨져 있다..

복장이나 호흡, 근육의 상태, 여러가지 효과와 나타날 수 있는 증상 등 소중한 정보도 많이 담겨있지만 나 자신을 믿고 한 발을 다른 발 앞에 내디디는 용기를 가져보라고 격려하는 이 책은 나도 모르게 내 안의 달릴 권리를 찾아야하지 않을까, 하는 욕망을 불러 일으킨다. 결국 우리 몸이 아닌 '마음'을 위해 달린다! 라는 문구에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고 달리기에 대한 간접경험만으로도 나도 모르게 치유받았다는 느낌마저도 든다. 강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