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오드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heodd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더오드
더오드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사는 이야기
서평단 공지
리뷰 이벤트
나의 리뷰
자유로운리뷰
서평단으로 글쓰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지구를위한다는착각#마이클셸런버거#지구를위한다는착각리뷰대회#지구를위한다는착각카드뉴스 영화크루엘라 크루엘라엠마스톤 크루엘라쿠키영상 크루엘라무비 화양연화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저자분이 신춘문예 출신이라 해서 소설.. 
혼자 있기와 함께 있기의 균형, 이 .. 
조직, 결혼, 양육의 세계안에서의 개.. 
잘 읽었어요 
우수리뷰 선정 정말 축하드립니다. ..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0148
2020-07-11 개설

전체보기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 | 자유로운리뷰 2021-07-08 03:3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6930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

이동호 저
창비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채식주의는 어렵지만 현실에서 좀 더 동물들이 덜 고통받는 방법과 인간의 공존, 고민해봐야하는 지점이라 이 책을 읽게 되었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돼지를 부탁해>라는 제목과 생동감 넘치는 글이 인상깊었다.

 

 

창비(출판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된 소식을 듣고 주문했더니 제목이 바뀌어 있었다.(편집자의 손을 거쳐 새 옷을 갖춰 입고 출간된 신작>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잘 팔리는 제목이랄까? 모순형용을 사용한 제목에서 전문가의 손길이 느껴진다...)

 

일단 쉽게 생각해본다.

육식 일체를 식탁에서 빼 버리면 당최 차림새가 안 난다. 그래, 사실은 어떻게 한 상을 차릴 순 있겠지만, 사실 자신이 없다. 부위별 소고기 5-600g이면 적당히 그릴에 구워가며, 열무김치나 상추겉절이를 곁들여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영양 면에서도 미안하지 않고, 밥상 차림새도 그럭저럭 괜찮다.

 

1주일의 상차림이 있다면, 돼지고기(는 다용도), 소고기, 닭고기를 적당히 분배하여 몇 가지 요리가 가능하다. (돼지고기 김치찌개, 소고기 미역국, 닭고기와 양파를 듬뿍 넣은 치킨 카레와 소고기구이, 모든 야채를 넣을 수 있는 닭갈비, 돼지고기를 볶아 넣은 김밥, 유부초밥 등등)

 

이런 상황에서 채식주의는 너무나 이상적으로 들린다. 고기를 뺀 밥상이라. 글쎄 한 두 끼는 어찌 가능하겠지만, 매일 매일을? 나는 아보카도와 낫또 김치만 넣고도 맛있게 먹을 수 있지만 과연 아이들은? 채식주의로 얻고자 하는 건 무엇이길래?

 

고민이 많은 부분이다. 올해 읽었던 책들에서 배웠기 때문에 쉽게 외면할 수 없다. 단어 그대로 산업화되어버린 축산업과 공장식 도축. 이제는 현실을 안다.

 

(이런저런 고민에 빠져 있던 내게 다가온 글)

 

그 와중에 직업군인이었다가, 귀농을 선택한 이 저자의 이야기가 참 흥미롭게 다가왔다.

 

거대 축산업의 현장이며, 친환경 축사가 혼재하는 이 마을에서 단 3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이유. 그 과정의 험난함 (돼지열병과 같은 감염병의 위험-축사 바깥에 위치한 이 3마리 돼지가 감염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사료화 되지 않은 돼지 밥을 매끼니 마다 준비해주는 수고로움-자연그대로 키워보겠다는 의지)을 여실히 담은 이 책을 읽으며, 정말 책 한권은 그냥 나오는 게 아니구나 하는 (엉뚱한 소감과) 것과 축산업의 현실을 냉정하게 바라보고, 종국에는 채식을 선택하게 되는 기승전결의 과정이 너무도 다이나믹하게 읽혔다.(연재분보다 더 새로운 내용이 있을까 싶어 책을 주문해보았다)

 

그 와중에 안에 그려진 삽화로의 돼지들은 또 어찌나 귀여운지...(실제는? 멧돼지의 후손느낌이 물씬 풍긴다는데...) 돼지들을 돌보는 저자의 자세가 참으로 생경하게 다가와 책을 읽다가 일상을 놓치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남편 역시 읽더니 꼭 리뷰로 남기고 싶다고 책을 따로 챙겨 놓는 걸 보니 역시 브런치 8회 대상작 다운 반응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권한 책을 집중해 읽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한켠이 뿌듯)

엄격한 채식을 생각하면 어쩌면 거리를 좁히기 어려울지 모르겠으나, 이 책의 저자가 느낀대로 가축화된 동물들이 사는 동안은 동물들에게 친화적인 공간에서 자유롭게 먹고 자면서 일생을 누리는 삶은 어떨까. (=동물권의 보장 vs 결국 잡아먹는다는 결론에는 그것이 다 무슨 소용?) 

 

어쩐지 두서없는 문장에 저자의 말을 빌려본다.

 

그렇게 결론이 났다 싶었는데, 생각은 다시 뫼비우스의 띠처럼 처음으로 돌아왔다. 돼지가 사는 동안 행복했다고 하더라도 돼지를 잡아먹는 것은 괜찮은 걸까. 결국 잡아먹힐 거라면, 살아 있는 동안 행복했다는 것이 얼마만큼의 가치가 있는가. 질문들이 꼬리를 물었다. 결국 나는 돼지를 직접 키워보지 않고서는 안 될 지경이 되었다. 1년이 조금 안 되는 기간 동안 세 마리 돼지를 키우고, 잡아먹었다. p11, 12

 

190쪽의 분량은 부담 없이 읽기 좋다. 당신 채식주의자입니까? 하면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책이 아니라, 좀 더 현실적으로 동물과 인간 모두에게 가능한 방법을 고민하는 책이기에 채식에 관심을 갖고 있는 독자라면 한 번은 읽어보길 권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