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타임북스 타임비즈 에이미팩토리 북하이브
http://blog.yes24.com/timebook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타임북스
타임북스, 타임비즈, 타임주니어, 타임POP, 에이미팩토리, 북하이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News Time
타임북스 소개
타임북스 도서소개
타임북스 언론보도
편파적 비즈니스 인사이트
Happy Time
이벤트
당첨자발표
Break Time
수다수다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4초 피터브레그먼 당신의아이 마인드셋 메타인지학습법 혼다마사카츠 미스터리쇼퍼 잠들면천사 아네테카스트찬 아이잠습관
2023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123
최근 댓글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http://moongunkiss.b.. 
[서평완료] 4초 http://bl.. 
http://blog.yes24.co..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214662
2009-10-09 개설

전체보기
[빠리언니들] 서평단 모집 ~ | 이벤트 2010-09-28 16:01
http://blog.yes24.com/document/26252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안녕하세요~

 

예스 블로거 여러분~ 추석 연휴는 잘 보내셨나요? ^^

 

 

긴 추석 연휴를 보내고, 새로운 신간을 가지고 인사드립니다^^ 

 

 

 

우리 함께 쉬크하면서도 매려적인 "빠리 언니들"을 만나볼까요?

 

 

 

 

 

 

까탈스럽지만 사랑스럽고

제멋대로지만 매혹적이며

열정적이고도 우아한

 

빠리언니들

 

지은이 레일라 드메, 로르 바트랭

옮긴이 이소영

정가 12,000원 | 2010년 10월 1일 출간

308쪽 | 2도 | 신국판변형(142*210mm)

ISBN 978-89-6389-856-8 13040

 

 

책 소개

 

까탈스러운 그녀의 하루, 혹은 당신의 하루

 

모처럼의 휴일, 친구들과 쇼핑을 갔는데 가게마다 옷이 다 똑같아 보여 영 재미가 없다. 그러던 중에 길거리에서 세일하고 있는 맘에 쏙 드는 티셔츠를 발견! 친구들은 그걸 돈 주고 사냐고 말렸지만 내 눈에는 집에 있는 스커트와 입으면 딱인 예쁘기만 한 옷이다. 쇼핑을 끝내고 몇 년째 내 머리를 해주는 헤어디자이너에게 들렀다가 만난 지 얼마 안 된 남자와 저녁을 먹으러 갔다. 화려하고 비싼 레스토랑이지만 솔직히 별로라고 말해버렸다. 질긴 스테이크는 단골로 가는 허름한 우동집의 면발만 간절히 생각나게 할 뿐이었으니까. 이런 나를 보고 사람들은 까칠하다, 유별나다, 4차원 같다고 한다. 하지만 그들이 말하는 대로 평범하고 무난하게 사는 건 정말 재미없다.

 

 

4차원 그녀, 에펠탑 아래에서 자신과 같은 사람들을 만나다

 

가끔은 정말 자신이 이상한 건지 궁금할 때도 있다. 하지만 눈을 조금 돌려 빠리 언니들을 만나보자. 저널리스트로 일하는 두 파리지엔느가 속속들이 들춰낸 패션, 뷰티, 연애, 요리 등에 대한 이야기는 그 자체의 재미도 있지만 놀랄 만큼 공감된다. 미용실에 갔다 와서 ‘오늘 머리했어?’보다는 ‘왠지 예뻐 보이네?’라는 말을 더 듣고 싶다든지, 각자 자신의 스타일이 있기 마련이라고 말하는 건 비단 그녀들만의 이야기는 아니니까 말이다. 이들은 까탈스럽고 제멋대로이며 틈만 나면 투덜대지만, 전 세계 여자들이 동경하는 사랑스럽고 매혹적인 여자들이다. 이들과 공감하는 당신도 그녀들을 통해 사랑스럽고 매혹적이며 열정적인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4차원이면 뭐 어때, 하고 시크하고 당당하게 외쳐버리자.


저자 소개

 

지은이 레일라 드메 Layla Demay, 로르 바르탱 Laure Wartin

이 책을 쓸 당시 이들은 37살의 동갑내기로 뉴욕에서 만났다. 레일라는 계속 맨해튼에 살면서 미국 사회에 대한 다수의 TV 르포를 제작했고, 로르는 전직 RTL 리포터로 이제는 파리에 산다. 프랑스 TV ‘카날 플뤼스’의 〈새로운 탐험가들의 클럽〉이라는 프로그램에서 함께 전 세계 여러 대도시에 사는 여성들의 삶을 조명했고, 지금도 많은 여성 잡지의 필자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이 책의 집필을 끝내며 말했다.

“우리가 뱀파이어 파리지엔느로 변신한 여러 달 동안 가까이 지낸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우리는 당신들의 정수를 양분으로 먹고 살았다. 물론 아주 달콤했다.”

 

옮긴이 이소영

연세대학교와 동 대학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통번역대학원(ESIT)에서 한불번역을 전공했다. 현재 대전 프랑스문화원 통번역 팀장으로 활동하는 동시에 좋은 책들을 국내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경쟁으로부터 편안해지는 법》과《더 나은 삶을 위한 철학자들의 제안》,《좋은 부모의 용기 있는 한마디, 안 돼!》등이 있다.

 

 

출판사 서평

 

 

누구나 꿈꾸는 달콤한 도시,

그곳에 사는 언니들의 진짜 이야기

 

유난스럽지만 사랑스러운 그녀들의 모든 것

 

“프랑스 여자라면 유용한 것에 아름다움을 더할 줄 알아야 해요!”

이렇게 외치는 여자들은 못 말리게 유난스럽지만 한편 사랑스럽기도 하다. 그런 빠리 언니들의 매력적인 양면성은 두 젊은 여기자가 쓴 발랄하고 감각적인 문장들로 생생하게 살아난다. 그리고 ‘파리’에서의 삶을 모색하거나 추억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그곳에서 살아온 여자들의 역사와 문화, 트렌드에 대해 호기심을 가진 사람들 모두를 충족시킨다.

 

 

빠리 언니들이 직접 쓴 그녀들의 이야기

여자라면 한 번쯤은 에펠탑이 보이는 파리 시내의 풍경에 마음 설렌 적이 있을 것이다. 머플러를 휘날리며 시크하게 걸어가는 파리지엔느에 대한 동경도 품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면 파리, 파리지엔느에 대한 당신의 환상은 단번에 깨져버릴지도 모른다. 세일 행사장에서는 맹수처럼 변하고, 손톱 관리는 물어뜯는 걸로 대신하며 운전대만 잡으면 욕설을 내뱉는 파리지엔느를 만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핑크와 블랙으로 꾸민 멋진 뷔페와 주름도 우아하게 보일 줄 아는 파리지엔느는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온다. 두 저자가 자신들의 삶과 문화에 대해 속속들이 드러내어 쓴 책인 만큼 파리 여행기나 피상적인 감상만을 담은 다른 책들에 비해 확실히 깊이 있고 색다른 느낌을 준다.

 

 

패션, 뷰티, 사랑, 결혼… 도시 구석구석의 일상 엿보기

이 책은 목차와 관계없이 아무 장이나 펼쳐서 읽어도 흥미롭다. 파리 패셔니스타들의 쇼핑 방법, 외모 관리에 관한 한 뉴욕 여자들과는 전혀 다른 생각을 가진 파리지엔느들, 그 외에도 교통수단, 연애방식, 아이 키우기, 까다로운 입맛과 요리의 미학까지, 무척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그리고 이는 전 세계 여자들에게 공통된 주제이기도 하다. 파리지엔느들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엿보는 재미와 함께 의외로 많은 부분 짜릿한 공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전혀 다른 역사와 문화를 가진 여자들의 이야기에서 느끼는 재미와 공감은 이 책의 가장 큰 즐거움이다. 또한 저자들이 직접 만나 인터뷰한 파리지엔느들의 말들은 중간중간 생생함을 더한다.

 

 

알면 알 수록 매력적인 빠리 언니들, 우리 함께 만나보아요~

 

빠리 언니들을 함께 만날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

 

이 글을 스크랩 하시고, 읽고 싶은 이유를

스크랩 주소와 함께 남겨 주세요~

 

10분을 추첨하여, 도서를 증정합니다~

 

서평단 모집 기간 : 9월 28일 ~ 10월 5일까지

 

당첨자 발표 : 10월 7일

 

=========================================================

 

많이 참여해 주세요~

 

 

 

서평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