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js13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오늘도맑음
오늘도맑음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1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록
나의 리뷰
후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추천 받은 책인데 아직 안읽어봐서 읽.. 
정말 코로나가 뒤바꿔 놓은 일상 이것..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286
2017-05-11 개설

전체보기
엉클 사일러스 | 후기 2022-10-01 04:57
http://blog.yes24.com/document/169560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엉클 사일러스

조셉 셰리던 르 파누 저/장용준 역
고딕서가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한 출판사 지원도서입니다.

두번째 고딕소설 '엉클 사일러스'. 당연하게도 주인공이 엉클 사일러스인 줄 알았다. 하지만 엉클 사일러스는 이야기의 중반부터 나오며, 살인을 저질렀다는 오명을 가진 은둔자였다. 나는 끝까지 엉클 사일러스를 믿었다. 살인의혹은 누군가의 모함이고,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며 그 의혹이 벗겨지길 기대하며 책을 읽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모드는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엉클 사일러스에게 가려고 한다. 하지만 커즌 모니카와 닥터 브라이얼리는 그녀의 안전에 대해 걱정하며 반대를 한다. 모드는 엉클 사일러스가 종교적이라며 가겠다고 한다.

유산 상속녀 모드. 누군가는 그녀의 삶이 부러울지도 모르겠다. 막대한 유산이 있는 이른바, 공주님이니까. 하지만, 그녀의 주변에는 하이에나가 너무 많다. 아버지가 데려온 가정교사 마담 루지에르는 그녀에게 아버지의 유언장이 어디있느냐 협박한다. 아마 아버지의 유언장을 훔쳐 재산을 가로채려는 속셈이었는 듯싶다. 심지어 모드가 가장 신뢰하고 있는 커즌 모니카마저도 모드를 가스라이팅하려 한다. 물론, 엉클 사일러스가 차크를 살해했다는 의혹이 있긴 하지만, 모니카의 행동들은 모드의 재산이 탐나는 것 같아 보였다.

'숲 속의 로맨스'때도 느꼈지만, 어린 여자아이가 살아가기에는 세상은 너무 험하다. 이 사람은 믿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은 꼭 배신을 하고, 의심스러운 사람은 착한 사람이다. 누굴 믿어야할지...

모드는 엉클 사일러스의 저택에서 사촌 밀리와 지내게 된다. 모드는 밀리에게 가르칠 것이 많다고 이야기한다. (특이한 것은 모드는 아버지를 선생님이라고, 밀리는 아버지를 대장님이라고 부른다.) 빅토리아 시대라는 배경때문인지 너무 '숙녀다움'을 강조하는 듯하다. 밀리는 본인의 차림새와 말투가 창피하다며, 숙녀답지 않다고 울기까지하는 것을 보면 너무 안타까웠다. 숙녀답지 않을지는 몰라도 하나의 개성인데...모드는 바꾸겠다고 가르치겠다고 한다...

 

 

모드는 엉클 사일러스의 저택에서 보내는 일상에서 크게 힘든 것은 없었다. 뷰티 부녀가 무례하게 굴고, 마차가 없다는 것 빼고는 지낼만 했다. 하지만 커즌 모니카는 계속해서 모드가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식의 행동을 취한다. 읽는 내내 모니카가 너무나 거슬렸다. 아무리 모드를 걱정하여도 그렇지, 모드가 부당한 대우를 당한 것 같지는 않은데 계속해서 설레발을 치며 모드를 불편하게 만드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하루빨리 엉클 사일러스의 누명이 벗겨지는 사건이 발생하길 기다렸다. 하지만 엉클 사일러스는 건강이 악화된다.

 

 

이대로 엉클 사일러스가 죽는다면, 밀리와 모드는 어찌되는 것인가?. 엉클 사일러스의 누명은 벗겨질 것인가?. 궁금하다면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엉클 사일러스'는 두껍지만, 생각보다 술술 읽힌다. 또한, 영국 시대극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찰떡인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