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ㅇㅇ
http://blog.yes24.com/tkdhdbr7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돼지
ㅇㅇ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800
2020-01-04 개설

전체보기
붉은 꽃이 피어 1권 리뷰 | 기본 카테고리 2021-09-29 11:25
http://blog.yes24.com/document/151610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붉은 꽃이 피어 1권

하양 저
루시노블 | 2019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표지가 이뻐서 관심이 가서 구매했어요

염라남주라니 마음에 드네요

내용 자체는 좀 뻔할뻔자라 아주 집중되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나쁘지안항요

 

줄거리 : 꿈을 꾸었다.
무엇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알 수 없는 기분 나쁜 꿈을.
그리고 눈을 떴을 때, 그곳은 지옥이었다.

“마셔라. 초야를 치르려면.”

염라대왕, 홍제의 새카만 눈동자에 홀린 듯
눈앞의 술잔을 집어 든 여희.

“이거, 뭐예요?”
“혼례주다.”

영문도 모른 채 염라대왕의 신부가 될 위기에 처한 그녀는
그에게 거래를 제안하는데…….

“당신이 원하는 것을 들어줄 테니, 내가 바라는 것을 들어줘요.”
“내가 원하는 것?”
“나와의 결혼.”
“그럼 그대가 원하는 건?”

사라진 기억을 되찾으려는 여자와
잊힌 과거를 붙잡으려는 남자.

위태롭게 맺힌 꽃봉오리가
이제 막 붉은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미리보기:

“지금, 무슨.”

여희는 홍제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그의 목에 손을 두르곤 입을 맞추었다.

“……!”

코앞에서 보이는 홍제의 새카만 눈동자가 크게 흔들렸다.
꿀꺽. 그의 목으로 달큼한 술이 넘어갔다. 맞닿은 입술에서 젖은 마찰음이 울렸다.

“…….”

여희의 입술이 천천히 떨어졌다.
여희의 시선은 물기 어린 홍제의 입술에서 떨어질 줄을 몰랐다. 물기를 머금은 입술은 더욱 붉게 물든 것처럼 보였다.
붉은 입술을 보며 꿀꺽, 마른침을 삼켰다.

“이게 끝인가?”

겨우 입술에서 떨어진 시선은 열기를 품은 검은 눈동자와 마주쳤다. 여희의 눈동자 역시 촉촉하게 물들어 있었다.

“왜요? 이걸로 끝이 아니었으면 좋겠어요?”

홍제가 엷은 미소를 지으며 여희의 허리에 손을 둘렀다.

“그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