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46356&#51228&#51032 &#50528&#45768&#50752 &#50689&#54868 &#51060&#50556&#44592 [&#48516
http://blog.yes24.com/tomin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디제
Baby, I Need You!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31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이근우 리차드판스워스 말리 렌와이즈먼 콜린패럴 리차드드레이퍼스 로버트쇼 아놀드슈왈츠제네거 577프로젝트 아담쉥크만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숨겨진 의미를 많이 지적해 주셔서 새.. 
소더버그의 영화로는 어땠는지 궁금하네.. 
리메이크는 어떤 식으로 보시는지도 궁.. 
말씀대로 상어의 무서움을 극대화 시킨.. 
최민식 님이 나오는 영화라 봐야겠어요.. 
오늘 62 | 전체 26097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토탈 리콜(1990) - 폴 버호벤의 SF 블록버스터 결정판 | 기본 카테고리 2012-08-13 14:31
http://blog.yes24.com/document/66970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금발의 아름다운 아내 로리(샤론 스톤 분)와 함께 사는 노동자 더글라스(아놀드 슈왈츠제네거 분)는 정체불명의 갈색 머리 여성과 함께 화성을 거닐다 추락해 목숨을 잃는 악몽에 시달립니다. 더글라스는 꿈을 이식하는 ‘리콜’에서 화성 여행을 이식받다 부작용으로 인해 자신의 정체가 숨겨져 있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SF의 거장 필립 K. 딕의 ‘We Can remember It for You Wholesale’을 1990년 폴 버호벤 감독이 영화화한 토탈 리콜은 당대 최고의 흥행 배우 아놀드 슈왈츠제너거를 캐스팅해 거대 예산을 쏟아 부은 블록버스터입니다. 미래의 지구와 화성을 배경으로 주인공이 화성의 독재 체제를 타파한다는 내용의 서사에 자아 정체성 고뇌까지 곁들입니다. 제리 골드스미스의 박력 넘치는 메인 테마는 영화의 큰 스케일을 두드러지게 합니다. 


더글라스는 블루 컬러 노동자로 출발해 첩보원을 거쳐 혁명가의 지위에 오릅니다. 더글라스를 비롯한 등장인물들의 정체를 포함한 서사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 개봉 당시 과연 모든 내용이 주인공 더글라스의 꿈이었는지 아니면 사실이었는지 여부에 대해 논쟁이 촉발되기도 했습니다. 곧 개봉을 앞둔 동명의 리메이크가 어떤 결말을 제시할지 알 수 없으나 폴 버호벤의 ‘토탈 리콜’이 현재에 개봉되었다면 인터넷상에서 격론이 오가며 화제작이 되었을 것입니다. ‘리콜’의 지하철 광고에서는 호접지몽을 연상시키는 나비가 등장합니다.


‘토탈 리콜’은 1987년 작 ‘로보캅’으로 시작해 1990년대에 전성기를 보낸 폴 버호벤의 성인용 SF 블록버스터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습니다. 폭력과 섹스, 기괴함으로 가득한 블랙 유머와 유혈이 낭자한 잔혹성은 폴 버호벤 영화의 전매특허입니다. 개봉 당시 에스컬레이터 총격전 장면은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했다며 잔혹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가슴이 3개 달린 여성을 비롯한 화성의 돌연변이들과 눈이 튀어나오는 화성에서의 흉측한 최후는 신체 훼손에 대한 근원적 공포를 반영합니다. 특히 더글라스의 잠재의식을 잠식하고 있는 눈이 튀어나오는 장면은 ‘리콜’의 기억 이식 도중의 부작용 장면과 ‘토탈 리콜’에서 가장 유명한 장면 중 하나인 더글라스가 화성 입국장에서 거구의 여성 가면을 벗어 던지는 장면과도 연결됩니다.


뉴스 영상으로 시대 상황을 설명하는 것 또한 ‘로보캅’을 비롯한 폴 버호벤 영화의 전매특허입니다. 화성에서 자신의 기억을 말소하려 하는 연구원의 목을 거대한 나사로 찔러 살해하는 장면은 ‘로보캅’에서 로보캅이 악역 클라렌스를 컴퓨터와 연결되는 거대한 송곳으로 찔러 살해하는 장면을 연상시킵니다. 누구도 믿을 수 없다는 비관적인 홉스식 세계관 또한 폴 버호벤 영화다운 특징입니다.     


캐스팅 또한 폴 버호벤의 필모그래피와 연관성이 엿보입니다. 악역 코헤건 역의 로니 콕스는 ‘로보캅’에서 최종 보스 딕 존스로 분한 바 있으며 더글라스의 아내로 등장해 아슬아슬한 섹시미를 과시하는 샤론 스톤은 2년 뒤 ‘원초적 본능’의 여주인공으로 등장해 세계적인 스타가 됩니다. 더글라스의 직접적인 라이벌 리히터 역의 마이클 아이언사이드는 ‘스타쉽 트루퍼스’에 출연하게 됩니다. 

 

 

극중에서 눈요깃거리의 역할을 수행하는 지구와 화성의 환경 차이를 비교하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지구는 직선적이며 청결한 무기질의 공간으로 묘사되는 반면 화성은 지구보다 가난하고 무질서하면서도 활력이 넘치는 인간적인 공간으로 묘사됩니다. 지구의 택시는 무인인 반면 화성의 택시는 유인입니다. 지구와 화성의 택시 기사를 두고 각각 벌어지는 에피소드도 흥미롭습니다. 지구와 화성의 지하철의 시설 차이도 두드러집니다. 지구의 지하철 객차 내부의 TV 모니터는 이미 실현되었습니다. 화성의 폭압적인 정치 체제는 제국주의의 식민 지배의 은유로 보입니다.   


http://tomino.egloos.com/

 

http://twitter.com/tominodijeh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