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소한 서평 쓰기
http://blog.yes24.com/ueompi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웃는식
소소한 서평으로 소통하는 웃는식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42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이벤트를 함께
리뷰&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마흔이면불혹인줄알았어 누구를위한마케팅 고객중심의마케팅 마케팅달인 마케팅이다 1982야구소년 김기정작가 눈이오는소리 선율이 홍단단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읽어보고 싶은 도서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691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그래서 산에 산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5 05:0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0755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래서 산에 산다

최성현 저
시루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 들어 자연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개그맨이 출연해 인기리에 방영되던 종편 프로그램도 있었고, 자연에서 숨 쉬며 호흡하는 맞춤형 콘텐츠도 많아지고 있다. 가장 유명한 자연 예찬론자였던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월든》도 항상 주목받는 도서이다.

이러한 필요와 수요가 높아지는 가운데 최성현 저자의 《그래서 산에 산다》란 작품이 자연을 경외하는 현대인들과 만남을 갖는다. 산이란 일반적으로 신비롭고 경외 로우며 등산을 인생에 비유하곤 한다. 그래서 산에 사는 것일까? 산을 사랑하고 식물과 교감하며 살아가는 최성현 저자의 일상을 살피며 산이란 원초적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작품과 만남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 작품은 2006년 《조화로운 삶》이란 제목으로 출간된 후 15년 만에 다시 독자와 만나게 되었다. 그 당시의 글도 있지만 15년간 축적된 저자의 산 생활 노하우가 가미되고 목차 또한 좀 더 의미 있게 정돈되었다고 한다. 불편하다. 대단하다. 존경스럽다.라는 말도 책을 읽으며 떠오를 수 있지만 자연인 그대로 산과 숲과 하나가 되어 조화로운 삶을 살아가는 인물에 대한 정겨움이 더 크게 느껴질 수도 있다. 루소의 '자연으로 돌아가라'라는 말처럼 모든 세대의 대부분은 흙냄새가 나고 꽃과 나무 향이 진동하는 쉼터 같은 생의 마지막 이상향으로 여길 수 있다. 그것이 어렵더라도 최성현 저자의 인간 내음이 묻어나는 삶을 읽고 느끼며 대리만족하는 시간이었으면 한다. 그러다 보면 산에 사는 사람, 도시에 사는 사람도 각자의 환경에 익숙해진 채 조화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이 작품은 2006년 《조화로운 삶》이란 제목으로 출간된 후 15년 만에 다시 독자와 만나게 되었다. 그 당시의 글도 있지만 15년간 축적된 저자의 산 생활 노하우가 가미되고 목차 또한 좀 더 의미 있게 정돈되었다고 한다. 불편하다. 대단하다. 존경스럽다.라는 말도 책을 읽으며 떠오를 수 있지만 자연인 그대로 산과 숲과 하나가 되어 조화로운 삶을 살아가는 인물에 대한 정겨움이 더 크게 느껴질 수도 있다. 루소의 '자연으로 돌아가라'라는 말처럼 모든 세대의 대부분은 흙냄새가 나고 꽃과 나무 향이 진동하는 쉼터 같은 생의 마지막 이상향으로 여길 수 있다. 그것이 어렵더라도 최성현 저자의 인간 내음이 묻어나는 삶을 읽고 느끼며 대리만족하는 시간이었으면 한다. 그러다 보면 산에 사는 사람, 도시에 사는 사람도 각자의 환경에 익숙해진 채 조화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산에 자리한 땅과 친구가 되고 산짐승들과 매일 대화하며 1년을 하루같이, 하루를 365일같이 살아가는 작가의 유유자적한 시간에 대리만족하며 활자로의 유영을 떠나보자. 위에서도 말했지만 책을 읽고 가깝고 낮은 산으로라도 떠난다면 자연에서 만나는 모든 사물과 생명체들이 보다 존귀하게 느껴질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종종 산에서 산다.

* 출판사 지원을 받아 주관적 견해를 솔직하게 담았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