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unisexgu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nisexgu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hpark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5,4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책 리뷰 중에 이렇게까지 꼼꼼하고 도.. 
도서관련 댓글을 자주 읽는 편인데 부.. 
안녕하세요, 곽민철입니다. 무엇보.. 
이렇게 정성스러운 글 너무나 감사합니..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639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NFT | 기본 카테고리 2022-05-25 14:29
http://blog.yes24.com/document/163343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NFT 초보자가 가장 알고 싶은 최다질문 TOP 50

김승주 저
메이트북스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NFT의 현재와 미래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모르면 공부하세요’ 
_
수년간 암호화폐에 대한 서적들을 읽었고, 작년부터는 NFT에 대한 서적들과 전문가들의 게시글, 설명, 영상을 다 보았습니다. 아마 제 리뷰들을 뒤져보면 어떤 책을 읽었는지 나올겁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비트코인외에 알트코인 게다가 NFT의 가치평가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제 결론적으로는 암호화폐는 차트로 움직이고 기본적인 내재가치를 평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만 이런 의견을 제시하면 ‘탈중앙화’부터 ‘Defi’의 개념도 모르기 때문에 ‘모르면 공부하라’고 합니다. 몰라서 공부했고 관련 내역들을 공부했는데 더 모르겠는 겁니다. 그래서 저는 코인은 1원도 투자하지 않고 NFT역시 조용히 지켜만 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5월의 어느날 테라폼랩스의 루나사태가 터졌고 같은날 <NFT초보자가 가장 알고 싶은 최다질문>이라는 서적이 도착했습니다. 

 제 말에 동의하지 않을 분들이 많을거라 생각하며 거기에 동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만, 저는 암호화폐가 자체의 내재가치에 대해서 신뢰하지 않고 그 내재가치가 있다 한들, 그것에 대한 정량적인 가치평가가 합당하다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수많은 논문과 자료, 현상을 확인 한뒤 내린 결론이고 현재기준으로는 여전히 투자할 가치가 없다고 봅니다. 다만 누가 공짜로 주면 그것이 주식처럼 원금손실이 최악의 리스크라고 할 때는 보유는 가능합니다. 하지만 투자와는 별개로 꾸준히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내용을 이해하려하고, 관련 매커니즘에 대한 지식을 얻고 싶습니다. 그래서 <NFT 초보자가 가장 알고 싶은 최다질문>을 읽게 된것이죠. 

탈중앙화, 비트코인 NFT, 스마트컨트랙트부터 암호화폐 블록체인등등의 50가지 질문들은 비교적 정리를 잘 한서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NFT관련해서는 이것이 블록체인을 통한 등기권리증이라는 것에 동의하며 또한 진품과 가품을 가르는데 아주 편리한 휴대용 등기권리증서로의 편의성이 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래서 이 경우 행정소모를 낮춰주고, 수수료정도의 가치형성이 가능하다는 것은 본서를 읽고 이해가 되지만, 여전히 저자가 말하면서 암호화폐와 NFT에 내재가치가 없다는 것은 애플의 앱스토어를 인정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논리는 아무리 생각해도 말장난이라고 밖에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아마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NFT관련 가치평가를 논쟁하면 화폐의 개념부터 금에 대한 비교까지 나오고 끝없는 논쟁이 될것입니다. 저는 여기에 불필요한 ‘시간’이라는 매몰비용이 들어간다고 생각합니다. 해당내역들에 대한 자산가치를 인정한다면 자금을 붇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저 같은 사람은 그렇지 않는게 가장 효과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치평가외에 NFT의 사용권 이슈에 대한 법령은 1년전 제가 언급한 대로 여전히 오리무중이며 사용권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어차피 시간이 흐르면 결과가 말해줄 따름입니다. 그와 별개로 본서의 내용들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NFT에 대해 이해하기 좋은 서적임은 분명합니다. 

‘공부했더니 더 모르겠는 함정’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