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uranusj7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ranusj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uranusj77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전문 평가단 같아요.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24848
2012-07-29 개설

전체보기
현북스 햇살어린이43 [조직의 쓴맛] | 기본 카테고리 2017-03-16 07:05
http://blog.yes24.com/document/93641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조직의 쓴맛

심진규 글/배선영 그림
현북스 | 2017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현북스 햇살어린이43 심진규 글/배선영 그림 <조직의 쓴맛>을 만나보았습니다.

제목인 <조직의 쓴맛>을 생각할때는 왠지 험악하고 무서운 생각이 들었지만

겉표지의 그림을 보면 마법사 모자를 쓴 할머니와 여러 아이들의 모습에서

귀여우면서도 신비한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어떤 내용일지 더욱 궁금해지며 이야기속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한 찬이는 학교생활에 대한 설레임과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하지만, 입학식을 하고나서는 학교에 가기 싫습니다.

그 이유는 담임 선생님이 할머니 선생님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쁜 선생님과 공부했던 유치원으로 돌아가고싶다는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1학년 2반 고순자 선생님은 교실에 들어오는 아이들을 안아주며 이름표를 걸어주는데,

찬이는 왠지 모를 거부감에 팔 사이로 쏙 빠져 나갑니다.

선생님은 첫 수업을 똥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똥을 잘 눠야 건강하고 흙에 거름이 된다는

이야기들이 찬이는 웃기면서도 싫었습니다. 선생님은 똥이야기의 마지막으로

똥이 마려우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화장실의 여러 사용법을 이야기해주셨습니다.

 

선생님은 운동장에서 본 것들을 바닥에 그림 그리며,글씨 써보면서 받아쓰기 수업을 하고

아이들에게 흙을 만지며 흙이 하는 소리들을 들으며 텃밭에 당근 씨앗을 심어보게도 하였습니다.

​기억나지 않는 것들을 기억나게 해주는 선생님의 마법 주문을 들으며

아이들은 선생님이 마법사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선생님은 장난하는 아이들에게 돌아보지마!,나는 모델,내 말 좀 들어,날 좀 보소라는

재미있는 벌들을 주기도 합니다. 처음으로 알림장을 아이들이 써보는 시간에

장난꾸러기 해준이는 승혁이가 글씨를 모른다고 놀리게 됩니다.

선생님은 우는 승혁이를 달래주시고 해준이게는 '조직의 쓴맛'이라는 약을

주게 됩니다.

쓴 약을 먹은 해준이는 승혁이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면 괜찮다는 이야기에 사과를 합니다.

 

어느 순간부터 찬이는 선생님의 수업들이 재미있고 선생님이 좋아지기 시작합니다.

선생님과 함께 뒷동산으로 소풍 간 날 '조직의 쓴맛'이 궁금한 해준이,민석이,효룡이는

선생님 몰래 약을 빼서 먹게됩니다. 그것을 먹어서 배탈이 났다고 생각한 엄마들이

학교에 선생님의 여러 활동들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 하러 오게 됩니다.

엄마들을 만나는 순간 선생님은 그만 쓰러지셔 병원에 가시게 됩니다.

분식집 음식을 먹어서 배탈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아이들은 선생님이 빨리 돌아오시라며 마법의 주문을 외웁니다. 

 

현북스<조직의 쓴맛>을 읽으면서 1학년의 설레임과 궁금증을 가지고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나며 즐거워하던 아들의

모습들이 생각나는 시간이었습니다. 처음 만나는 여러 초등생활에 대한 두려움이나

걱정을 <조직의 쓴맛>으로 조금은 해소해 볼 수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며,

아이들의 즐거운 초등학교 생활들을 응원해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