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김진철을 기억하는 웹로그
http://blog.yes24.com/volop57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진철
김진철의 웹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8·9·11·12기 책,경제경영/자기계발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1,714
전체보기
서평
매달 독서 기록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경제경영/자기계발
경제경영/자기계발 II
YES24 파블미션(舊)
YES리뷰어클럽 [나]조
My Reviews & etc
태그
다크머니 미국정치 코크형제 정치자금 서평이벤트 기쁨의발견 데스몬드투투 중국기서 지정학에관한모든것 파스칼보니파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책을 사서 읽고 싶을 정도로 굉장히 ..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읽어보고 싶.. 
너무 꼼꼼하게 리뷰를 올려주셔서 .. 
리뷰를 보아하니 책 내용도 너무나 궁.. 
이무것도 안 하는 직업이라는 책 제목.. 
나의 친구
출판사들
파워블로그님

전체보기
성공하는 조직의 리더십 모델 | YES24 파블미션(舊) 2017-07-20 12:20
http://blog.yes24.com/document/97596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성공하는 조직의 리더십 모델

김양희 저
이새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경제학이란 "거의 만능에 가까운 시장원리에 대한 믿음"에서 출발했습니다. 여기서 "거의"의 의미가 과연 무엇인지를 놓고 그 무수한 경제학파들(상당 정도로, "정치학파"의 입장도 겸한)이 갈리고 대립하는 셈인데요. 현대 사회에서 세계관이 좌건 우건 무작정 시장을 무시하고 갈아엎어야한다는 사람은 없다시피합니다. "시장 원리에 맡겨야 한다"는 말은 논점 대립의 장 상당수에서 일단 찬반 양론을 침묵하게 만듭니다. 찬성하는 쪽은 든든한 원군이 나타난 듯 안도하는 마음에서이고, 반대하는 쪽은 섣불리 반대했다가 세상 물정 전혀 모르는 백치로 찍힐까 일단은 걱정이 되어서입니다. 물론 "시장=공장"의 등식을 절대 진리로 숭배하는 바보도 있는데, 이런 사람은 회사에서 짤린 걸 공장식 획일주의에 반대한 소신과 창의의 성과인 줄로 (누구라도 어이없어할) 합리화를 일삼기도 합니다.

이와는 정반대로, "여기가 감히 어딘 줄 알고 시장원리를 들이밀어!" 같은 호통이 상식처럼 통하는 섹터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최소한 이 책에서 논의하는 범위와는 거리가 매우 멀겠으므로 언급을 삼가겠습니다(위의 그 사람이 그런 섹터에 있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원, 그렇기는커녕ㅋ).

물론 시장 논리가 지존이자 만병통치약은 아닙니다. 또 그렇게 되어서도 곤란하죠. 다만 한두 사람이 살아가는 공간도 아니고 수백만 수천만의 이해관계를 조정할 때 자상한 지도자가 부모의 마음으로 한 사람 한 사람씩을 어루만질 수는 없기에 일단은 합리주의의 현실태 중 하나가 이 시장경제라고 보고, 그에 입각한 룰을 세운 겁니다. 가정이나 학교에서 시장 논리를 들이밀다간 구성원 간의 도덕과 소통이 어떤 모습으로 변질되겠습니까? 이런 상황은 당연히 전제에서 배제하고 시작하는 거죠.


서론이 길었습니다만 이 책은 우리에게 하나의 의문을 제기하고 시작하는 모습이 눈에 띄어 저런 논의를 글 앞에 달아 봤습니다. "경영의 실패". 경제학에서는 일찌감치 "시장이 결코 만능이 아니며, 예외적으로 잘 작동하지 않는 양상에서 매뉴얼 튜닝이 필요하기도 한 경우가 아닌, 아예 원칙적으로 시장이 실패하고 들어가는, 나아가 시장이 끼어들어서는 결코 안 될 여러 경우"를 발견했습니다. 이걸 두고 "시장의 실패"라고 부릅니다. 그냥 비난하거나 쾌재를 부르는 의미에서가 아니라, "가까스로 발견하고(애덤 스미스의 시대에) 어렵사리 발전시켜 온 근본 원리"가 벌써부터 무너지기 시작한 걸 보고 안타까워하는 마음이 반영된 용어입니다. 반면, 케인지언 스탠스에서 정부가 여튼 시장에 지혜롭게, 기민하게 개입하여 오류를 시정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결정적인 허점이 발견되자 이를 두고 "정부의 실패"라 일컫기도 합니다. 허나 정부는 워낙에 둔하고 오류투성이인 존재이므로, 이 명칭은 구색맞추기나 억지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인위적 조직인 정부야 성공보다는 당연히 실패를 더 많이 저지르지 않겠습니까.

이 책 저자께서는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 "경영의 실패"를 논합니다. 무슨 의미인가. "다양성의 경쟁력"인 시대에, 경영진에 (지금까지는 진출이 그리 활발하지 못했던) 여성적인 자질, 능력, 아이디어, 스타일이 참여하지 못한다면, 그 CEO(그룹)의 리더십은 태생부터가 결격, 결핍, 불구일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이 용어들에는 서평자의 주관적 해석이 개입했음을 밝힙니다). 이른바 "유리천장"으로 대변되는 남성만의 세계인 경영자 월드에, 현대 사회의 트렌드를 읽고 나아가 창출해 나갈 "아니마"의 요소가 조화롭게 배합되지 못하면, 그건 그 자체로 "실패한 경영"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죠. 제가 서평 앞에서 "~의 실패"를 길게 논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운이 없어서, 변화무쌍한 돌발 변수를 체계적으로 계산하지 못해서, "사람이 하는 일인 이상 어쩔 수가 없어서"가 아니라, 이제 현대 사회에서, 기업에서, 여성이 빠진 의사 결정은 "구조적으로, 본질적으로" 실패할 수밖에 없다는 게 저자의 주장입니다. 독자인 저 개인으로서는 이 결론에 전적으로 찬동합니다. 왠지 이런 "학문적" 주장이 그전부터 나왔어야 할 것 같았는데, 이제서야 빠진 퍼즐 조각이 메워진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이 책은 남성 또는 여성이 우월하다는 식의 일방적 시각이 아닌 통합의 관점을 제시한다. 우선 과도기적으로 남성중심 조직에서 여성들이 맞닥뜨리는 도전 요인을 극복하고 효과적인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여성리더 육성의 핵심 주제와 전략을 제시한다...." 그러니 혹시 "낄데 안 낄데 못 가리고 또 페미니즘 타령?" 같은 거부감을 보이실 분들은 오해가 없어야겠습니다. 저자가 말하는 건 분명 조화와 균형, 통합이지 특정 진영 광신도들의 패권 장악 놀음이 아닌 것입니다. 이번에 모 정당이 후보 선출을 위한 토론 과정에서 "성 인지 예산"이란 용어, 개념, 실천적 정책 마련을 두고 설전을 벌이는 걸 유심히 봤습니다. 성 차별(드물겠지만 남성이 차별 받는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이 원칙처럼 횡행하는 조직은 벌써 "우리 회사는 구성원 인적 자원의 포텐셜도 제대로 발휘 못하는 문제 많고 가망 없는 곳입니다"를 자백하고 들어가는 거나 마찬가지죠.


이 책은 추상적인 원칙만 논하는 게 아니라, "만화경 커리어 이론", "젠더통합 리더십" 등 이미 현장에서 실천의 고민을 밀도 높게 행한 진정성 있는 학문적 성과물을 고루 담았습니다. 한국의 젠더 경영 논의가 이만큼이나 성숙한 수준이라는 데에 자부심을 느끼며, 책을 읽는 보람과 독서-공부의 통합적 체험에 큰 도움이 된 멋진 내용이었다고 평하고 싶네요.


포털 재게시 주소

http://blog.naver.com/gloria045/22105564193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새로운 글
오늘 124 | 전체 435901
2011-08-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