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김진철을 기억하는 웹로그
http://blog.yes24.com/volop57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진철
김진철의 웹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8·9·11·12기 책,경제경영/자기계발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0,554
전체보기
서평
매달 독서 기록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경제경영/자기계발
경제경영/자기계발 II
YES24 파블미션(舊)
YES리뷰어클럽 [나]조
My Reviews & etc
태그
다크머니 미국정치 코크형제 정치자금 서평이벤트 기쁨의발견 데스몬드투투 중국기서 지정학에관한모든것 파스칼보니파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책을 사서 읽고 싶을 정도로 굉장히 ..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읽어보고 싶.. 
너무 꼼꼼하게 리뷰를 올려주셔서 .. 
리뷰를 보아하니 책 내용도 너무나 궁.. 
이무것도 안 하는 직업이라는 책 제목.. 
나의 친구
출판사들
파워블로그님

전체보기
누구를 리더로 세울 것인가 | YES24 파블미션(舊) 2017-07-21 17:01
http://blog.yes24.com/document/97618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누구를 리더로 세울 것인가

백기복,양동훈,송영수,고현숙 공저
올림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제 리뷰에서 "경영의 실패"를 잠시 언급했습니다. 그 책 저자께서 말한 개념의 취지는 "성 차별 요소를 상주시키는 경영 시스템의 필연적 실패"에 한정한 뜻이겠으나, 사실 경영의 실패는 그 외의 요소를 통해서도 얼마든지 벌어집니다. 각별히 "경영의 실패"라고까지 규정하는 건 이론적으로 그 경위가 규명되었다(그저 우연의 일치가 아닌)는 의미겠습니다.

이 책은 "실패한 경영자를 통한 경영의 실패"를 집중 조명합니다. 소유와 경영의 분리, 전문 경영인 제도는 주창, 지지된 지가 (아무리 짧게 잡아도) 거의 70여년이 넘는 시스템들입니다. 지난시절에는 이 원리의 도입 만으로 의사 결정 과정의 불투명성, 배임-횡령, 혈연주의에 의한 무능하고 비효율적인 행태 등이 전면 배제될 수 있으리라 다들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벌써 2, 30년 전부터, 선출된 경영자의 실패 역시 여러 구조적인 요인("불가피성, 필연성" 등을 함축합니다) 때문에 대부분의 조직에서 이를 피해 갈 수 없다는 지적이 큰 설득력을 갖고 제기되었습니다. 경영자뿐 아니라 신입 직원들의 채용 문제도 마찬가지라서, 파격이다 블라인드다 하는 와중에 영 엉뚱한 불량 자원을 골라, 조직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고 뒤늦은 정리 해고가 이뤄지기도 합니다. 경영학의 소임은, 이 모든 난감한 재앙을 이론적으로, 시스템상으로 어떻게 미연에 방지하느냐를 이론적으로 구명하는 데에 있습니다. 결국 직원을 잘 뽑는 게, 장차 조직을 이끌어 갈 소(小) 리더들, 부장들, 임원들, 나아가 사장 후보들을 확보하는 발판이 되기도 하니 이 문제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일단 이 책은 "리더, CEO"를 어떻게 고르고 조직을 이끌게 할지의 문제에 초점을 맞춥니다. 이 책은 다소 놀라운 연구 결과의 소개에서부터 시작하는데, 경영자의 75%는 실패한 인사라는 통계 결과를 제시한다는 점입니다. 물론 실패/성공의 판별 기준이 모호할 뿐 아니라 모집단을 어떻게 산출하느냐부터가 모두의 의견이 일치할 수 없으므로, 일정 규모 이상의 회사 상당수를 이끄는 사장님들이(오너건 전문 경영인이건) 대부분 실패자들이라고 단정한다면 그 역시 억지에 가깝겠습니다. 여튼, 모두의 기대를 모으고 취임한 경영자가 빈약한 실적만을 올리고 물러난다든가, 탄탄대로를 걷던 회사가 회장 한 사람 잘못 만나 좌초하는 예에서는, 왜 이런 예상 밖의 재앙이 빚어지는지, 그 회피 방법은 무엇인지 치밀한 검토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자들은 리더 선출 방식의 모범적인 예를 검토할 때, 외국의 사례만 참고하는 게 아니라 지난시절 우리 조상들의 지혜도 거론합니다. 저는 이 점이 매우 참신하게 여겨졌으며, 정치 기구의 구성이나 도덕적 당위론의 영역을 넘어, 일반 기업의 조직에까지 이런 지혜의 활용이 가능하다는 데에 신선한 충격을 받으며 읽었습니다. 저자들은, 세종의 치세(治世)가 가능했던 건 "선공후사"의 원칙이 철저히 준수되며 정부 각처의 인사가 행해졌다는 데에서 비결을 찾습니다. 이조 낭관의 선발 과정에서 내부자 토론(내부 동료, 상관들 만큼 해당 인적 자원의 한계, 특장을 정확히 짚는 모니터 요원들이 없겠죠)을 거치며, 동시에 이조 외부에서도 공론을 수렴하여 적임 여부를 판단합니다. 돌이켜 보면 조선 후기로 갈수록 인사가 문란했던 이유도, 이 건국 초창기의 청신한 기풍이 제대로 유지되지 않고 정파적 이해관계에 개개인이 더 몰입한 데에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선공후사"의 원칙은 그래서 더 뼈아픈 명분의 오염으로 다가옵니다.

미국의 경우 예비선거, 당원 집회(코커스)를 통해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뤄진 후 중앙 집회에 보낼 대의원 등이 뽑힙니다. 이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철저히 개인 감정을 배제한 채 의사를 결정하며, 비리와 정실의 개입은 시스템적으로 차단됩니다. 청문회(HEARING)는 후보자의 말을 듣는 기회로 선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개개인의 자질이 철저히 파헤쳐지고 검증의 도마 위에 남김 없이 오르며, 이 과정에서 부적격 후보들은 시민들의 매의 눈 앞에 발가벗겨져 자연히 탈락의 길을 걷게 됩니다. 저자들은 이런 절차적 정당성의 도입이 사기업에도 필요하지 않을지를 진지하게 제안하는 거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새로운 글
오늘 44 | 전체 435581
2011-08-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