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을 읽다
http://blog.yes24.com/wjddbsd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ELLO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3,54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나의 리뷰
도서리뷰
태그
서평이벤트 대세세계사 아침글쓰기의힘 노래연습 락그룹 SayYes 나는오늘부터말을 마음필사 이나미 노래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ek 
wkf qhrh rkqlske 
한~ 팔랑귀하는 저에게 솔깃한 얘기인..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29211
2012-01-27 개설

전체보기
한권의 동화가 된 윤동주의 서시 스페셜 에디션 | 도서리뷰 2022-10-04 04:2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681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윤동주 저/곽수진 그림
언제나북스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랜만에 윤동주의 서시를 읽어보니 고등학교 시절 국어 수업 시간이 떠오릅니다. 그때의 국어 수업을 하던 교실 분위기와 국어 선생님의 얼굴 그리고 시를 읽어 주시던 목소리가 함께 떠오르네요. 그때보다 지금 시 안에 함축된 의미와 감정이 더 가까이 전해 오는 것 같습니다. 책은 윤동주의 서시 한편만을 담고 있습니다.

 

마치 동화책처럼 하드커버와 책 내용도 올 컬러 일러스트로 되어있어요. 아기자기한 듯하면서도 어딘가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일러스트가 종이 한 면, 한 면을 꽉 채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윤동주 시인의 실제 필체가 담긴 서시를 뒷장에서 볼 수 있었어요.

 

당시 시대상을 떠올리면 시 한 줄에 담긴 화자의 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절절한 감정을 담담한 문체 속에 담아내서 더욱 마음을 울리는 것 같아요. 현대 사회를 살면서 여러가지 답답함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 일제시대였다면 그 답답함은 지금에 비할 바가 아니었을 것 같아요. 아예 자유가 없던 그 시절의 참담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책의 뒤 커버에도 윤동주 시인의 필체를 금박으로 해서 서시를 적어내고 있는데, 금박의 글귀가 밤 하늘 일러스트와 어우러져 마치 별처럼 화려하게 빛나고 있습니다. 제가 평소에 그림 그리기에 관심이 있는데 일찍이 그림을 배웠더라면 동화책 삽화가를 했어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