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3ai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o3ai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o3ai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1,2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87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거울나기 | 기본 카테고리 2022-05-29 08:29
http://blog.yes24.com/document/163489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거울나기

김현원 글그림
처음북스(CheomBooks)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이었어요!1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꼭 닮은 손자와 할머니가 서로를 의지하며 따뜻한 일상을 살아내는 이야기이다.

웹툰의 그림체도 따듯하고 정겹지만 4컷에 담긴 일상 속 이야기가 왠지 다른 사람이야기처럼 느껴지지 않고 친근하고 익숙하게 다가온다.

꼭 할머니와 손자이야기라는 프레임에 가둬두고 보지 않아도 될만큼 일상적인 이야기라서 그럴지도 모른다.

읽는 내내, 우리 부모님을 떠올렸으니까.

 

어쩌면 조부모님이나 외조부모님에 대한 기억은 외할머니 한 분에 대한 기억밖에 없어서일지도...

외할머니에 대한 기억도 어렴풋하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지만 할머니랑만 살았던 적은 없어서

오히려 우리 부모님에게 그 이미지가 투영되었다.

그나마 부모님과 살았던 기억도 고등학교때부터 기숙사생활을 하는 바람에 늘 아쉬운 마음에 나이들면 같이 살아야지 했는데 도시에서 생계형으로 직장 생활 중이라 아직도 그 꿈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껍질은 단단하지만, 일단 까보면 빨간 과육은 시원하고 달콤하다. 꼭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속마음은 그렇지 않은 할머니와 나 같다."

 

앞으로 수박을 먹을 때마다 떠올리게 될 것 같다. 자식이 손자가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단호하고 엄격하게 굴때도 있지만 사실은 마음 속에 사랑이 넘친다는 것을!

 

"할머니는 거인 나라에 산다. 할머니를 둘러 싼 모든 것들이 이제는 점점 거대해진다. 할머니가 다니는 길은 그전보다 더욱 멀어졌고, 할머니가 좋아하는 것들도 점점 무거워졌다."

 

나도 나이가 들다보니 여기저기 아픈 데가 생겼다. 그러면서 가장 먼저 떠오른 게 부모님 얼굴이었다.

나도 이런데 우리 부모님은 어떠실까, 나보다 더 힘든 삶을 사셨으니 몸이 더 아프실텐데...

 

책에서는 할머니와 손자의 일상 말고 할머니의 어린 시절이 등장한다.

얼마 전 읽었던 '파친코'나 '밝은 밤'에서도 일제 강점기 시절을 힘들게 겪으셨던 할머니들의 어린 시절 이야기가 나와 마음이 아팠는데 여기서도 부순 할머니의 어린 시절이 등장한다.

부순 할머니 또한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던 어린 시절이 있었다. 우리의 부모님이 처음부터 그 나이대의 부모님이 아니었듯이 할머니도 처음부터 할머니로 태어난 게 아니었고 우리처럼 사랑과 관심을 듬뿍받던 시절이 있었던 것이다.

 

"평소와 다름없는 저녁 식사, 분위기를 띄울 요량으로 별스럽지 않게 할머니께 여쭤봤다.

지금 제일 가지고 싶은 것이 뭐냐고.

허허하고 웃으시던 할머니는 곧 말을 아끼셨다.

젓가락으로 밥알을 한참 매만지시더니 이내 입을 여셨다.

"아부지, 엄마가 제일 갖고 싶지." "

 

책을 읽으면서 부모님을 떠올리고, 부모님이 주신 사랑에 다시 고마워하게 되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이 어디 있을까, 다만 나를 낳고 키워주신 부모님의 큰 사랑외에!!

 

단순히 유쾌하고 재미난 에피소드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내가 얻은 것은 평범한 삶 속에 숨겨진 보물이었다.

평범한 삶이 왜 소중한지 한번 더 생각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할머니가 계속 건강하셔서 손자와 더 많은 에피소드를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

거울나기 2권도 기대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