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세상을 빛내라
http://blog.yes24.com/woori2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세상을빛내라
세상을 빛내라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4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세상을 빛내라
나의재미
아이들재미
책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마음사전읽다보면저절로알게되는감정신비한맛있는공부 읽으면서바로써먹는어린이맛있는공부수수께끼어휘력초등국어 GrammarCueplus2nd Grammarcueplus 그래머큐플러스개정판 초등학생이딱초등수학수학상식수학맛있는공부 초등학생이딱초등국어국어상식국어맛있는공부 초등학생이딱초등한국사한국사상식역사맛있는공부 읽으면서바로써먹는어린이맛있는공부영단어초등영어 초등상식과학상식사회상식지식백과초등사회초등과학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읽었어요 ^^ 
리뷰 진짜 잘 읽었어요!!! 
피노키오는 애니메이션으로만 접했는데 .. 
세상을빛내라님! 좋은 리뷰 감사 드립..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7967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오페라의 유령] 두려움과 사랑의 이야기. | 아이들재미 2022-06-27 20:26
http://blog.yes24.com/document/164827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페라의 유령

가스통 르루 저/이원복 역
소담출판사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The phantom of the opera

오페라의 유령

가스통 르루

<소담출판사>

 

영화로도 보고, 내한 공연했을 때도 찾아봤던 정말 제가 사랑하는 '오페라의 유령'을

책으로 만나보게 되었습니다.

 

차로 이동 중이나 집에서도 종종 들어서

저희 아이들까지도 <오페라의 유령>의 ost는 따라 부를 정도예요.

 

<오페라의 유령>은 41개국, 183개 도시, 17개 언어, 1억 4,500만 명 관람,

역사상 최고 기록을 가진 뮤지컬의 원작 소설이에요!

 

사랑스러운 크리스틴과 그녀를 사랑하는 라울, 그리고 오페라의 유령

 

이 세 사람의 이야기는 책으로 읽는 내내

공연의 모습이 연상이 되어 더더욱 재미나게 읽었어요.

 

책으로는 처음 읽는 것인데 뮤지컬의 내용과 똑같아

눈으로 봤던 장면들이 떠오르더라고요.

 

<오페라의 유령>을 뮤지컬로만 보고 책은 아직 만나보지 않으셨다면

책으로 한번 읽어보시는 것을 권해드려요.

 

'읽는'즐거움이 '보는'즐거움 못지않더라고요.

 


 

 

"저는 오직 당신만을 위해 노래했어요.

오늘 저녁 저는 제 영혼을 당신에게 바쳤어요.

저는 이제 죽은 거나 다름없어요."

 

"당신은 나를 사랑해야 하오."

 

크리스틴과 오페라의 유령이 나눈 대화에요.

 

어릴 적에 알고 지냈던 지냈던 크리스틴과 라울.

라울은 크리스틴을 보자마자 다시금 사랑에 빠지지만

 

오페라의 유령인 에릭 또한 크리스틴을 사랑하게 되어요.

 

 


 

 

오페라의 유령, 에릭은 크리스틴을 자신만의 세계인 지하세계로

납치하고 그곳에서 크리스틴은 그의 가면을 벗겨버리게 됩니다.

 

"끔찍했어요! 정말 끔찍했어요!

오, 라울! 소름이 쫙 끼치는 얼굴! 어떻게 하면 그 소름 끼치는 얼굴을 더 이상 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왜 내 얼굴을 보려고 했지? 어리석은 사람! 미친 사람!

감히 내 얼굴을 보려고 하다니! 아버지조차 내 얼굴을 거들떠보지 않았고,

어머니도 날 더 이상 보지 않으려고 울면서 제일 먼저 가면을 선물로 주었지!"

 

"그 괴물은 어딘가 천사 같은 데가 있으며 어쩌면 약간은 음악 천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만약 하느님이 썩은 살 대신에 멋진 외모를 그에게 입히셨더라면 진짜 음악 천사였을 거예요"

 

오페라의 유령은 크리스틴의 사랑을 얻으려

페르시아인과 라울의 목숨을 빼앗으려 해요.

 

크리스틴의 진정한 사랑이 에릭의 마음을 변화시키는데...

우리가 잘 아는 <미녀와 야수>에서는 미녀 벨의 후회와 진정한 사랑의 눈물이

야수를 마법에서 풀어주고 둘은 사랑의 결실을 맺지만

<오페라의 유령>에서는 만화처럼 죽은 사람의 시체 같은 얼굴이 마법처럼

잘생긴 얼굴로 변화하지 않는다는 거지요.

 

에릭은 진정한 크리스틴의 사랑에(라울을 향한 희생..)

그녀의 눈물에 그녀를 라울에게 보내줍니다.

 

어머니조차 아들의 키스를 허락하지 않았는데

크리스틴은 가면을 벗은 에릭이 다가서도 뒤로 물러서지 않고

그가 안으려 하자 그대로 안겨주자 에릭은 감동을 받아요.

 

살아있는 사람을 안는다는 게 이렇게 따뜻하고 좋은 거라는 걸 느낄 때는

참 안타깝기도 했어요.

 

"나도 사랑만 받는다면 얼마든지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어."

 

안타까운 오페라의 사랑 이야기.

<오페라의 유령>ost를 들으면서 읽어보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