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aisoui
http://blog.yes24.com/yamu4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aisoui
persuader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793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기대평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읽기전
읽는중
완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문장이해력 맞춤법따라쓰기 따라쓰기 한글쓰기 어휘력 맞춤법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4361
2006-08-02 개설

전체보기
소크라테스식 대화법 | 완독 2023-02-04 10:2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5369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삶을 바꾸는 질문의 기술

엘커 비스 저/유동익,강재형 공역
동양북스(동양books)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의 '삶을 바꾸는 질문'에 끌려, 질문을 통해 삶을 바꿀 수 있을지, 희망하며 읽었던 책!

의외의 지점에서 활활 타올라 읽었다.

이 책이 말하는 질문

먼저 어떤 질문을 하는지가 중요하다. 질문은 상당히 광범위하다. 모든 의문문이 질문이 아니고, 하루 종일 하는 질문의 대부분은 습관적인 질문이다. '뭘 먹지?', '뭘 할까?'. '무슨 일이 있었어?' 이런 질문들로 삶을 바꿀 수는 없다. 그렇다고 선문답은 이 책이 말하는 질문이 아니다. 이 책은 무척 실용적이고 전투적이다.

 

 

겉도는 대화를 피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하고 사고를 깨는 데 도움이 되는 질문, 진실을 찾아가는 질문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좋은 질문의 기초가 되는 지식으로 소크라테스의 문답식 대화를 제안한다. 정확히는 '삶을 바꾸는 질문'은 이 책의 주제가 아니다. 하지만, 결국 삶이 바뀔 수밖에 없는 강력한 기술이 있었다.

좋은 질문을 하기 위해서

 

기본적으로 우리는 이기적이고 자기 확신 편향 속에 있기에, 질문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질문을 하기 전에 두려워하는 것도 많고, 은연중에 질문은 사실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모두 다를 뿐이라며 다름을 인정하는 게 훨씬 쉬운 길이다. 너는 너, 나는 나 식의 사고는 더 나은 해결책을 찾을 수 없는 사고이다. 결정적으로 무척이나 성급하다. 당장 해결하길 원하고, 일종의 클루지를 찾아내기에 바쁘다.

우리를 가로막고 있는 장애물을 치우는 데만 해도 얼마나 많은 훈련이 필요한 지 알 수 있다. 1장에서 자세히 다루고 있는 내용들이며, 한 번도 배우지 못했던 '질문하는 법'을 배우는 시작이 될 수 있었다. 그동안에 내가 얼마나 제대로 된 질문과 먼 곳에 있었는지 알 수 있었다.

진정한 호기심을 깨우고, 질문의 가능성을 알아야 한다.

 

 

질문이 필요한 순간들

사실 조금 혼란스럽기도 했다. 분명 획기적인 질문법인데, 이런 전투적인 질문이 도대체 어디에 필요할지 갈피를 못 잡았다. 소크라테스식 대화법을 기초로 한 질문들이 상당히 날카로웠기 때문이다. 처음엔 인터뷰를 잘 하기 위한 사람에게 필요할까 싶었고, 토론에 필요한 질문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가족 간에 이런 질문을 계속하면 관계가 안 좋아질 수도 있는데, 저자도 엄마가 화를 낸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123p). 그리고 시도 때도 없이 이런 질문을 하다가는 소크라테스처럼 모두의 미움을 받아 다수결로(과반수인 심지어 360표)로 독약형을 선고(67p) 받을 수도 있는 위험한 대화법이기도 했다.

하지만 주의 깊게 끝까지 읽어보면, 상황 판단, 절제, 동의 그리고 5장에서 말하는 '대화를 이어가는 방법'의 세심한 조정으로 건설적이고 유익한 질문과, 대화,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해서 알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대화법만이 우리를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한다는 강력한 확신이 들었다.

 

의외의 적용점 - 아이와의 대화

사실 나에게는 이 이상의 중차대한 현안이 없기도 하고, 최근 육아서를 읽어서인지, 아이와의 대화에 생각이 모아졌다. 딱 내 상황에 맞는 목적이 생기니, 책 읽기에 강한 동력이 되어 주었다. 아이에 대해 진심으로 궁금해하고, 아이의 의견을 묻고 나의 잘못된 가정과 아이의 진정한 성향을 파악해 나가기에 최적의 대화법이라고 느꼈다. 아이는 내 질문에 모욕감을 느끼거나 화를 내지는 않을 것 같다. 그리고 깊이 사고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 처음 이 책에 기대했던 바와는 조금 달랐지만, 어느 책 보다 정독하게 했고, 적극적으로 읽을 수 있었다. 아이와 이렇게 대화하게 되면, 나의 삶도 아이의 삶도 달라질 수 있다는 확신도 가질 수 있었다.

내 식대로 아이를 설득하고, 조종하지 않고, 진정한 대화로 나도 아이도 훨씬 더 똑똑해지고, 삶이 바뀔 수 있는 기술이 가득 담겨있었던 책. 나는 이렇게 활용해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