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콘도르8848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bphi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bphi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6,9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한줄평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2021년 지식노동자 하쿠인 도제 마스터리 마스타리 에우다이모니아 과정의발견 크몽 블로그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인생이 끝나지 않았으.. 
좋은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열.. 
리뷰 잘 읽었습니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의.. 
새로운 글
오늘 42 | 전체 33605
2020-02-05 개설

전체보기
자연농법 | 기본 카테고리 2020-06-13 12:4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6131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자연농법

후쿠오카 마사노부 저/최성현 역
정신세계사 | 2018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자연농법은 인지와 인위를 버리고 무위의 자연에 맡기는 농법이자, 신이 농사를 짓고 사람은 그 시중을 들 뿐인 신의 농법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인간의 작은 지식 위에서 이루어지는 과학농법에서 완전히 방향을 바꾸어, 신의 지구 경영에 참여하는 것이 자연농법이다. 자연농법은 지구가 황폐해져 가는 것을 막고, 지상을 다시 녹색으로 풍부한 낙토, 곧 도원경으로 바꾸고 싶다는 커다란 꿈을 갖고 있다. 이 자연농법이 한국인에게 가장 알맞은 선인농법이다.

 

자연농법은 아주 간단명료하다. 가을에 벼를 베기 전에, 벼이삭 위로 클로버 씨앗과 보리 씨앗을 흩뿌려둔다. 싹이 터서 수 센티로 자란 보리를 밟으며 벼 베기를 하고, 사흘가량 말린 뒤 탈콕을 한다. 이때 나오는 볏짚은 모두 그대로 논에 뿌려놓고, 닭똥이 있으면 그 위에 뿌려놓는다. 그 뒤 1월이 되기 전에, 흩뿌려놓은 짚 위에 볍씨를 넣은 진흙경단을 뿌려놓기만 하면 된다. 이것으로 보리와 볍씨 뿌리기가 모두 끝나며, 보리를 벨 때까지 아무 일도 하지 않아도 된다. 수확할 때를 빼면 300평당 1인 또는 2인의 일손이면 충분하다. 520일쯤 보리를 벨 때는 발 아래에 클로버가 무성하고, 그 속에 있는 진흙경단 속에서 볍씨가 수 센티 싹을 틔우고 있다. 보리를 베고 말린 뒤 탈곡을 하고, 그때 생긴 보릿짚은 전량을 그대로 논에 뿌려놓는다. 물이 새지 않도록 논두렁을 손보고, 나흘이나 닷새 동안 물을 대주면, 클로버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볍씨가 싹트게 된다. 볍씨가 발아되면 6월과 7월 동안에는 물을 대지 않은 채 그냥 두었다가, 8월이 된 뒤 1주일이나 열흘에 한 번씩 대었다 때면 된다. 이상이 클로버와 함께하는, -보리 혼파에 연속 무경운 직파 재배라 하는 자연농법의 벼-보리 농사의 개요다.

 

도시 사람은 죽어가고 있다. 밝은 햇빛, 푸르른 전원, 동식물, 시원한 산들바람 등 자연생활이 주는 쾌감을 잊어버렸다. 인간이 정말 잘 살 수 있는 것은 자연과 함께할 때이다. 무의 철학으로부터 나와 무위의 자연으로 돌아가는 근본회귀 농법이 바로 자연농법이다. 과학이나 유물변증법적인 사고에 의해서는 해결하지 못하는 현대의 문제를, 자연농법 체험으로 해결하려는 큰 꿈을 꾸고 있는 이들이 바로 산 오두막에서 전기가 없는 원시생활을 하고 있는 젊은이들이다. 거기에는 아무것도 없지만, 반면에 모든 것이 있다고도 할 수 있다. '자연농법'이란 사람의 힘이나 지혜를 더하지 않은, 주어진 그래도의 자연에 몰입하여 자연과 함께 건강하게 살아가려는 농법이다. 어디까지나 자연이 주제로서, 자연이 농작물을 기르고, 인간은 그것에 봉사한다는 입장을 취한다. '자연농법'은 무위자연의 근원(절대자)으로 돌아간다는 궁극의 목표를 향해서 나아가는, 구심적 농법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최종적으로는, 인간이 자연의 이치와 조화, 질서의 세계 속에서 사는, 즉 참사람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연농법'은 자연의 도, 무지, 무위의 길이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가 출발점이고 결론이고 수단도 된다. 즉 편하고 즐거운 농부의 길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을뿐더러 전혀 인위적인 것이 없는 달마 농법이기 때문에, 땅을 갈지 않고(무경운), 비료를 안 주며(무비료), 농약을 안치고(무농약), 잡초를 뽑지 않는 것(무제초)4대 원칙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