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콘도르8848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bphi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bphi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0,71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한줄평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2021년 지식노동자 하쿠인 도제 마스터리 마스타리 에우다이모니아 과정의발견 크몽 블로그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돈은 가까이 있기도 .. 
리뷰 잘 봤습니다. 열.. 
리뷰 잘 읽었습니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의.. 
한번 읽어보면 좋을 ..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26191
2020-02-05 개설

전체보기
옛 농사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0-10-05 16:3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1234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옛 농사 이야기

전희식 저
들녘 | 2017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옛 농사 이야기에서 발췌하고 필사한 내용입니다.

 

 

조선 시대에는 2월 말에 고추 농사를 시작했다. 대개 줄뿌림을 했는데 쟁기로 한 줄은 깊게 갈고 그 옆줄은 조금 얕게 갈았다. 깊게 간 곳에 거름을 넣고 고추씨를 뿌린 다음에 흙으로 덮는다. 얕게 간 골은 사람 다니는 통로이자 고추 두둑으로 끌어올릴 흙을 제공하는 역할을 했다. 고추를 심은 뒤에 서리도 오고 눈도 오는지라 발아율은 형편없었다. 어쩌다 날이 가물기라도 하면 싹이 나지 않고 말라 죽는다. 오롯한 제철 농사다.

 

옛날에는 씨를 뿌린 자리에서 그대로 키웠다. 농작물은 옮겨 심으면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옮겨 심는 과정에서 잔뿌리가 다 떨어져나가기 때문이다. 살포시 비가 오거나 물뿌리개로 물을 흠뻑 뿌리고 나서 옮겨 심는다 해도 마찬가지다. 옮겨 심으면 작물이 더 튼튼해진다는 설이 있으나 명확치는 않다. '풀 잡기''밭 만들기'에는 옮겨 심기가 좋은 건 사실이나 작물의 건강에는 손상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직파 농사의 최대 장점은 뿌리가 튼튼하여 건강하다는 것이다. 추운 바깥 날씨 속에 씨를 뿌리고, 뿌린 곳에서 싹을 틔우는 고추 농사야말로 직파 농사의 으뜸이다.

 

 

응애는 익충일까 해충일까. 응애는 강낭콩잎이나 신선초, 가지 뒷면에 겨우 0.5mm밖에 안 되는 몸뚱이를 찰싹 붙이고 액즙을 빨아 먹으니 해충이다. 이리응애는 점박이응애를 잡아먹는다. 그렇다면 응애는 익충일까. 무당벌레는 진딧물을 잡아먹는다. 하루에 수백 마리씩 먹어 치우는데 무당벌레 한 마리가 사는 동안 진딧물 5천 마리를 잡는다고 한다. 대단한 익충이다. 하지만 가지, 토마토, 고춧잎과 줄기를 갉아 먹기도 한다. 특히 감자잎을 가장 잘 먹어 치운다. 고약한 해충이기도 하다.

 

가장 훌륭한 방제법은 그냥 놔두는 것이다. 나 하나, 땅 하나, 들짐승 하나 나눠 먹으려고 했지만 씨도 안 남기고 벌레들이 다 먹어 치우는데 그냥 놔두라고? 물론 이미 여러 자연 방제법이 나와 있고 유기농자재도 비싸긴 해도 돈만 주면 얼마든지 구할 수 있다. 하지만 그냥 놔두고 흙을 잘 돌보면 병충해는 해결된다. 그게 근원적인 해결법이다. 흙을 돌봐서 살리나다는 것은 흙을 떼알구조 상태롤 돌리라는 것이다.

 

 

벼농사의 꽃이라고도 하는 모내기의 역사는 9천 년 벼농사 역사를 보면 아주 짧다. 기록에 따르면 중국에서 10세기 초에 이앙법이 등장했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조선 중후기에 이르러서야 일반화되었다. 그전에는 다 직파했고 논을 갈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았다. 노동력 절감과 다수확, 그리고 농지 이용률을 높이는 측면에서는 이앙법이 앞서지만, 논을 갈지 않는 직파법은 비밀스러운 원리를 품고 있다.

 

논을 갈지 않으면 토양에 뿌리 구멍 구조가 생겨서 흙이 숙성된다. 1996년 미구구 농무부의 사라 라이트 박사는 '글라말린'이라는 강력한 점착성 당단백질을 발견했다. 식물과 공생하는 뿌리 근처 진균에서 분비되는 글로말린이 식물의 성장과 건강에 핵심적인 구실을 한다고 밝혀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논을 갈면 다 죽어버린다고 한다. 트랙터로 로터리를 치는 것은 이러한 과정을 절멸하는 일이라고 보면 된다.

 

뿌리균들은 토양을 비옥하게 하고 산화에틸렌을 분비하여 병균을 막아내어 식물을 건강하게 만든다고 한다. 논을 갈지 않을 때 일어나는 일들인데, 지속가능한 농법으로 주목할 만하다. 수천 년 벼농사의 역사는 이런 원리를 품고 있었나 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